웹브라우저와 마이크로소프트 인터넷 익스플로러, 윈도우에 관한 지난 달 기사 몇 가지

모바일, 통신/웹브라우저 .☞ 펌보다 링크

한꺼번에 편하게 적어둡니다. 이렇게 목록을 비우고..


웹 브라우저 암호 고도화에 대비하라

전자신문 | 김인순 | 2016.01.10

MS와 구글, 모질라는 2016.6월부터 웹브라우저에 사용되는 "SSL인증서와 코드서명 인증서 암호 알고리즘을 SHA-1(160비트)에서 SHA-2(224~512비트)로 높여 보안성을 강화."

그 결과, 6월부터는 SHA-1 알고리즘을 쓰는 웹사이트는 접속 오류, 실행파일 설치 오류 발생.


일반 이용자는 웹브라우저 업데이트를 하면 되고,

인터넷 사이트 운영자는 SHA-2 기반으로 된 SSL 인증서와 코드서명 인증서를 재발급받고, 암호화통신을 사용하는 웹 프로그램을 이에 대응해 업뎃해야 함.



이제 각 OS별 MS가 지원하는 인터넷 익스플로러 버전은:

윈도우 비스타 SP2는 IE9

윈도우 7 SP1은 IE11

윈도우 8.1 update는 IE11


그리고, 저 글의 댓글에 어느 분이 링크해주신 IE11 for Win7 통합설치 프로그램 링크.

: 윈도우 업데이트를 해주면서 덤으로 IE업데이트하면 OK인 일반 사용자와 달리, 특정 컴퓨터의 OS를 회사에서 주로 사용하는 업무프로그램 호환성에 맞춰 세팅하는 회사에서는 OS업데이트도 골라 해야 정상적으로 쓸 수 있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 IE업데이트하다 필요없는 OS업뎃까지 해서 고생하는 일이 있어 쓰는 것이라 함. 저 글 댓글에 누가 뭐라고 달긴 했지만 이건 충분히 이해해줄 수 있는 일 같다.


미래부, IE 구버전 서비스 종료에 대한 비상 운영 방침 - clien.net

OS와 웹브라우저 지원 종료 스케줄은 보통 몇 년 전부터(OS의 경우는 판매시부터) 예고될 텐데, 정부 IT부처는 어째서 매번 발등에 불이 떨어지고 나서 이런 보도자료를 내느냐는 질타가.. 이건 액티브X니 SHA-1이니 하는 것 이전의 이야기로, 구형 OS나 구형 웹브라우저를 계속 쓰고 싶은 게 관건이라면 문제발생 6개월 전 제작사의 최후고지가 매체를 타고 비상대책위를 만들 게 아니라, 1-2년 전부터 계획을 세우고 관련 용역을 발주해야 하는 거 아니냐는 말. 그렇쟎아. 프로그램을 하루이틀에 만드냐고.



그리고,

국내 PC 이용자 10명중 6명은 기술지원 끊긴 구버전 IE 사용

연합뉴스 | 2016/02/19 

인터넷진흥원 조사…"보안 위협에 취약, 업그레이드해야"


-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국내 웹페이지 이용자의 웹브라우저와 운영체제(OS) 정보를 담은 '2015년 하반기 국내 인터넷 이용환경 현황 조사' 발표

- 작년 11월 한 달간 국내 100대 웹사이트 중 이용자가 많은 쇼핑몰, 이동통신사, 금융사 등 14개 사의 웹페이지에 접속하는 이용자의 웹브라우저와 OS 정보를 분석

- MS IE 가운데 보안 지원이 중단된 구형 IE(10 이하)의 점유율이 전체 웹브라우저의 57.68%. 감소세지만 여전히 높아.

- OS로는 윈도우 7이 58.45%, 윈도우 XP는 9.74%, 윈도우 비스타는 0.81%


: 윈도우 7 사용자라면 IE 11을 사용할 수 있을 것이다. 윈도우XP/비스타 사용자라면 IE10까지밖에 못 쓸 테니까, IE 10이하 버전 사용자 57.68% 중 윈도우 XP와 윈도우 비스스타 사용자 9.74+0.81%를 뺀 나머지 47%정도는 윈도우7을 쓰면서 자동 업데이트를 안 켜놨거나, 일부러 IE11 업데이트를 안 했다는 말이 되나?


이 글과 같은 분류 글목록으로 가기 / 최신글목록으로 가기
트랙백이 없고, 댓글이 하나 달렸습니다
☞ 링크/트랙백관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Playing 2016.03.22 11: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잘 봤습니다
    신오페라와 크롬을 최신버전으로 업데이트 했더니 자주가던 사이트는 보안접속이 안되더군요. 일반 접속만 되길래 긴가민가했는데 본문에 언급된 것처럼 보안에 관련해서 관리자가 업데이트를 해줘야 하겠네요
    다만 파이어폭스는 가능해서 이전 방식을 남겨두는 거 같았는데 언급된 것처럼 6월까지가 한계라니 원만하게 해결되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국내 인터넷 환경이 볼수록 안타깝네요
    저야 구형 OS 로 다른 브라우저를 주로 이용하지만 위의 결제가 필요한 상황에 몰리면 굉장히 피곤합니다

    컴퓨터 보안 관련된 것들은 나라에서 교육을 하면 좋겠습니다. 주민센터나 구청이나 구공립, 시립 도서관들을 통해서 계속 알려야죠. 왠만한 회사나 연구소는 매주 수요일마다 보안 교육이나 관련 내용들을 계속 내려보내잖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