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으로 농사.. 고령화되어가는 농촌이 적응하는 것이 관건

저전력, 전기요금/농업 .☞ 펌보다 링크

적정기술이라 하기에는 돈이 많이 드는, 농업의 자본집약화라고 해야 어울리겠지만,

고령화로 노동인구가 줄고 불법체류자까지 끌어쓰는 농촌에는 적정기술인 면도 있어서..


우리 나라도 일본도 잘 된 사례는 생산성이 많이 오르는 모양이더군요.

아래 기사에서는 평균 25%정도 생산성이 올랐다는데, 겨우 이 정도로는 아직은 바로 이전하기에 비용이 너무 들 것 같습니다. 하지만, 이 쪽도 발전이 빨라지고 있고 더 적은 에너지와 자원을 들여 더 많은 생산량을 끌어내는 기술은 점점 발전하고 있습니다.

일본 회사는 중동으로 수출도 했다는 기사가 있었는데, 그 기사에서 본 건, 아예 수확까지 전자동화하는 시스템이더군요. 그럼 두 가지가 되나요? 재배하는 부분에서 노동력이 덜 가도록 하는 게 하나. 아예 무인공장화하는 게 둘.



- 온실

- 축사


원격 센싱, 원격 제어(조명, 환기, 온도조절, 사료급여 및 물과 비료).


운영자가 IT기술에 익숙해야 하는 것이 첫째,

난방비와 충분한 광량이 두 번째 관건이 될 것 같습니다.


이 글과 같은 분류 글목록으로 가기 / 최신글목록으로 가기
트랙백이 없고, 댓글이 없습니다.
☞ 링크/트랙백관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