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웹툰 소감

프로그램/Prosumer .☞ 펌보다 링크
TAG ,

제가 달아 보는 만화는 덴마/ 조선왕조실톡/ 나이트런.

그리고 가끔 생각나면 몰아보는 만화가 이말년 서유기(최근 끝), 가우스전자.


다른 건 안 보고 특히 컷(사각틀) 사이에 공간을 넓게 넓게 둔 만화는 별로 안 좋아합니다. 스크롤하기 번거롭고, 화면에 그 컷만 보이면 앞 컷을 생각해야 하는데, 별 생각없이 스스륵 넘겨보니 앞 컷들을 기억해야 하는 게.. 그 외, 무슨 형식이라던데 좀 다르게 넘겨보게 만든 것하고 음악이 재생되는 것도 별로.. 제가 구식이겠죠.


오늘자 조선왕조실톡은 명절얘긴데, 좋은 얘기네요. 송시열조차 바다가 동쪽이니 어동~인가? 하고 갸웃했다는 데서 빵터졌습니다. ㅎㅎ 제철 채소와 과일을 쓰는 것이 좋다.. 요즘은 제철 아닌 게 어디 있겠습니까. 이번 추석에는 수입과일을 빼더라도 수박부터 감귤까지 과일이란 과일은 다 살 수 있습니다. 채소가 시금치가 워낙 비싸서 배추절임으로 대신해도 됐는데[각주:1], 생각하면 굳이 얽매일 건 없단 말이죠.


다만, 그래도, 안 먹는 음식이나 뭐같이 값이 폭등한 걸 구색마추기로 울며 겨자먹기로 사는 건 비상식적이지만, 그래도 즐기는 거라면 푸짐하게 하는 데는, 요즘은 나름 이유가 있는 것 같습니다. 뭐냐 하면, 명절에 친척이 모이는 것.. 모이는 비용이 꽤 많이 들죠? 몸도 힘들고 돈도 왕복 교통비부터 시작해서.. 그러니, 너무 많이는 안 해도 너무 절간같이 먹거나 진짜 양반집 사당에서 간소하게 하듯 먹기에는 허전합니다. 


그 사이에서 적당히 해야겠습니다.


그거랑은 별개로, 핵가족이 이젠 쿼크가족이 돼가는 시대라.. 하나만 낳기해서 큰 세대가 이제 하나만 낳으면 그 아이가 결혼하면 양가 몇 대조의 제사를 다 지내야 하는 겁니까? 그래서 앞으로는 제사는 합사하는 쪽으로 가다가 결국 설추석차례만 남을 것 같습니다. 옛말도 그렇고 저희 집 어르신들도 기제사를 시절차례보다 잘 하는 게 맞다(= 시절차례는 기제사보다 간소하게 한다)셨는데, 앞으로는 오히려, 제주 부모와 가장 어르신의 부모 기제사만 지내고 시절차례만 남을 것 같네요.[각주:2] 그렇게 해도, "남녀평등+1자녀"의 결과로 기제사 수가 많아서[각주:3], 모든 집이 종가가 될 판이니, 합사를 하거나 아예 시절차례만 남기는 결단이 필요할 지도 모릅니다.



아, 맞다.. 이걸 적으려고 글을 연 게 아닌데..

오랜만에 다른 작가들 웹툰도 조금 봤는데, 요즘 그림 잘 그리는 사람 참 많네요.

그리고 분량도, 일 주일에 1-2회 연재하면서 저 퀄리티로 저 분량을.. 처음 본 만화라 스토리는 제껴놓고, 그림에서 정성이 많이 느껴졌고 실력도 대단했습니다.


  1. 어머니 말씀이, 옛날에는 시금치가 사철 나오지 않으니까 풋배추나 제철에 나오는 다른 채소로 푸른 나물을 했다고 하시네요. 그러고 보면 건나물은 요즘은 대보름 밥먹을 때만 쓰는데 옛날에는 제사때도 쓴 것 같은 느낌이.. [본문으로]
  2. 전에 어느 분께 이런 요즘 핵가족 얘기를 하니까, 그런 때가 오면 기제사는 삼 년만 치르는 걸로 줄이지 않겠냐는 식으로 지나가는 말씀을 하셨습니다. [본문으로]
  3. 서구로 치면, 근대까지의 서양 가톨릭, 정교 교회에서의 영명축일느낌일까요? 귀족은 꽤 챙긴 것 같던데요. [본문으로]
이 글과 같은 분류 글목록으로 가기 / 최신글목록으로 가기
트랙백이 없고,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 링크/트랙백관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Playing 2016.09.17 23: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신없이 지내다가 늦었네요
    크크킄 모두가 함께 즐겼으면 하는 명절 사랑하는 이들과 마무리 잘 지으시길!!

    저는 장손이라서 다 하는데... 하늘이든 땅이든 어딘가에 계실 할아버지 할머님 생각하면 잘해드리고 싶더군요

    허례허식을 할 이유는 없고요. 먹을만큼 지출이 가능한 범위내에서 하고 있습니다.(올해 시금치 가격에 놀랬지만 그냥 샀습니다. 잘 먹네요 다들) 제사는 시간을 좀 앞당겼네요(늦으면 돌아가기 힘든 나이대 가족이 있으니까요)
    남자라고 구경만해도 혼내고, 여자라고 딴짓해도 혼내고... 산소 정리 때문에 머리가 아프기도 합니다. 어르신들 육체가 모두 자연으로 돌려보내드리면 더 이상 유지하는 게 큰 의미는 없을꺼 같기도 하거든요

    아 저도 이야기가 쎘습니다~ 저는 나이때에 비해서 전자세계보다는 만화책에 깊이 빠져있었는데 웹툰은 영 익숙해지지 않네요(아마 스마트폰으로 보지 않아서 그런거 같고요) 유명한 작품을 본건 거의 없고, 어디선가 아는 분께 추천받은 작품만 정독했습니다.
    우리나라 땅에 존재하는 지령(?)들과 지질학자의 이야기였는데 실제 연구하시는 분이라서 그런지 굉장히 이야기가 낭만적이었습니다 ^^;; 그림체를 능가하는 재미를 느꼈습니다(크~ 기억력이 가물가물해서 제목이 생각이 안납니다-검색: 달이 내린 산기슭)

    아무튼 말씀해주신 것처럼 그림체가 좋은 만화는 볼수록 빨려들어가는데 내용이 좀 부족해도 좋은 스토리 작가를 만나면 대성하니 기대해볼만 하겠네요(저는 그림작가를 가수라보고 스토리작가를 작곡가로 봅니다. 정상급 재능이 합쳐진 경우는 매우 드물죠)

    • alberto 2016.09.18 12: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명절 체력회복 잘 하셨기를!
      다음웹툰은 거의 안 갔는데.. 좋은 걸 알았습니다. 고맙습니다. ^^
      http://webtoon.daum.net/webtoon/viewer/224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