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면이 상승할 때 바다에 잠기는 지역 그림

저전력, 전기요금/농업 .☞ 펌보다 링크

공개된 자료에 들어 있을 등고선을 가지고 계산하는 모양입니다.

예를 들어 20미터 상승한다고 가정하면 이 정도라고 그려주네요.

http://flood.firetree.net/



인터넷의 어떤 사람들은, 잠긴다고 그려진 우리 나라 지역 중에 20세기의 간척지가 있다며, 자연을 거스른 댓가 운운하지만, 그건 무지한 이야기에 불과합니다. 과대포장해 주장을 전파하기로는 교양과학서만큼이나 교양환경책도 많습니다.  일부 환경단체들이 그런 막연한 공포와 오해를 이용합니다. 우선 그들의 생각 자체가 착각입니다. 저 중에는 조선시대에 간척한 곳도 있으며, 아예 간척지가 아닌 땅도 많거든요. 그리고, 다시 물밑에 들어간다 하더라도 무척 오랫동안 잘 활용했으면 좋은 일이 아닙니까. 네덜란드사람들이 간척지(폴더)의 일부를 열어 바닷물을 다시 들였습니다만, 그렇다 해서 그들이 간척지를 만든 그들 조상을 욕하던가요? 그들이 그 위에 발딛고 공동체를 형성해 먹고 살며 지금까지 잘 활용해 온 그 땅을 가지고 나쁜 이야기를 하던가요? 그러지 않습니다.


우리 나라 부분에 대해, 저 사이트에서도 확대가 됩니다만,

수자원공사인 것 같은 웹사이트에도 비슷한 프로그램이 있습니다.

https://www.water.or.kr/disaster/weather/weather03_04.do?seq=316&p_group_seq=25&menu_mode=3


수백 년 후 지구온난화가 끝까지 가고 나면[각주:1], 대전으로 수도를 옮길 때가 오겠군요. 내륙 수운이 다시 열리는 날이 올 지도.. 대운하[각주:2]는 말고. 지금 추세대로라면, 해수면상승을 걱정하기 이전에, 한국 인구가 국가를 유지하지 못할 만큼 줄어들어 있겠지만 말입니다. 온난화로 인한 결과 중 해수면상승 자체는 우리 나라에는, 많은 현안 중 우선순위가 매우 낮습니다. 그보다는 그 온난화 과정에 경험하고 있고 또 앞으로도 경험할, 비가 더 온다거나 덜 온다거나 겨울이 더 추워지고 여름이 더 더워진다거나, 더 센 태풍이 온다거나, 전세계 식량산업이 어떻게 되느냐하는 게 걱정이겠죠. 


해안 지형 문제라면, 해수면 자체보다는, 해수면상승하고는 상관없다고 여겨지는 한반도 해안침식의 원인과 메카니즘을 규명하고 개발을 규제하든, 침식대신 퇴적이 일어나도록 하는 공학적 해법을 연구하든 하는 것이 훨씬 더 급할 것 같습니다.


  1. 이 기사에는 2010년대 초 예상으로 최대 22미터 상승이라고 합니다. 80년대 잡지에서는 50미터, 60미터도 얘기하며 사람들에게 놀라움을 선사했더랬습니다.^^ 저 22미터도 기사를 읽어 보면 지구평균 정도라서 국지적으로는 또 달라질 수 있고, 조수간만의 차가 심한 나라들, 예를 들어 우리 서해안과 중국 동해안이라면 또 다른 시나리오가 기다릴 수 있습니다. [본문으로]
  2. 그런 거 만들어놔봐야 그 때 가서 도움이 되진 않습니다. 지금 경기운하 양 가의 둑 높이가 수면에서 20미터가 안 될 것 같은데.. [본문으로]
이 글과 같은 분류 글목록으로 가기 / 최신글목록으로 가기
트랙백이 없고, 댓글이 없습니다.
☞ 링크/트랙백관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