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cent Posts
Recent Comments
관리 메뉴

PC Geek's

전자책 웹사이트를 통한 책자 무료 배포/ 네이버와 다음의 스트리밍 서비스 개선되면 좋을 점/ 자동번역 AI 본문

아날로그/전자책,이북(ebook),도서정보

전자책 웹사이트를 통한 책자 무료 배포/ 네이버와 다음의 스트리밍 서비스 개선되면 좋을 점/ 자동번역 AI

배포자, 출판사 관점에서 비용이 얼마나 드는 지 모르겠는데,

"책을 판다"는 전통적인 관점에서가 아니라,

  • 국민의 사회, 경제상식 재교육용 자료가 올라오거나, 
  • 보통 정부간행물 코너에 있거나 해당 기관 간행물 서고에 있을 만 한 공개 책자들이 전자책화되어 정부 정책 홍보 자료로서 국민접근성이 좋도록 이런 사이트에 올라오거나
  • 지식을 나눈다 또는 더 적극적으로 개인이나 단체가 주의 주장을 홍보하려는 목적으로

전자책 웹사이트를 이용하는 것 같습니다. 유튜브가 단순 동영상 공유사이트에서 미디어, 교육 등 여러 목적으로 사용되듯이 말입니다. (작년까지는 일반 문학, 백과사전 항목에 들어갈 만 한 교양, 자기관리책 종류가 많아서 '책을 팔기 위한 홍보'란 인상을 주었는데, 올들어서는 그런 책 말고도 정치적인 목적으로 공개하거나 초저가로 판매하는 전자책이 늘었습니다. 정치하는 사람들이 잔머리는 잘 굴리죠. ^^)



그러고 보니, 네이버와 다음의 스트리밍 서비스 사이트에서는 hwp, pdf, txt 같은 문서화된 참고 자료를 영상 업로더가 첨부하는 기능을 덧붙이면 어떨까요? 교육 목적으로 그 서비스에 채널을 개설해 이용하는 사람들은 편할 것 같습니다.


그리고 그런 사이트에선 문서파일 특히 PPT를 업로드하면 동영상으로 변환해주며, 더빙 등 편의기능을 덧붙여주는 서비스도 괜찮아 보이는데.. 


더빙은 음성인식과 실시간 통번역 AI개발 목적 중 하나기도 할 것입니다. 성문(목소리)을 복제하는 기술도 만들어지고 있다고 하니, 앞으로는 요즘 슬슬 실용화되고 있는 스마트폰 실시간 통번역만이 아니라, 지상파나 케이블TV의 외국 영화, 드라마를 자막[각주:1]번역을 자동으로 하다가 아예 AI성대모사 자동번역 더빙으로 갈 것 같습니다(사람은 번역 감수만 하겠죠). 이미 외화 더빙을 해주는 방송은 엄청 줄어들었지만, 앞으로는 아예 그 쪽으로는 성우가 필요없는 날이 올 지도 모르겠어요.


10.9 자동번역기능관련해 덧붙입니다. 

인터파크는 전자책 리더를 크레마말고 자체 비스킷과 전용 프로그램을 사용하는데,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용 뷰어는 외서 자동번역기능이 들어간 지 적어도 몇 달 됐습니다. 저는 아직 사용해보지 않았습니다만, 그렇습니다. 전자책 뷰어 프로그램은 보통 폰 안에 들어 있는 파일도 일부 읽을 수 있기 때문에, 구텐베르크 프로젝트에서 다운받은 영문 전자책을 여기서 열어 보며 기계 초벌번역해 대충 빨리 읽는 것도 방법이겠습니다.



  1. 컨텐츠 생산 시점에 자막 자체는 앞으로도 계속 들어갈 테고 없던 것에도 넣을 겁니다. 통번역 오류가 있을 수 있고, 장애인(선천적, 후천적 장애 모두를 포함합니다)대상 서비스하는 데 필요하니까요. [본문으로]
이 글과 같은 분류 글목록으로 가기 / 최신글목록으로 가기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