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질라 파이어폭스 웹브라우저 설치기, 간단 사용기

모바일, 통신/웹브라우저

한국어판 다운로드

https://www.mozilla.org/ko/firefox/

포터블버전은 공식 홈에는 없습니다.

(포터블앱스 사이트에는 일단 있기는 합니다)



설치


Firefox sync (즐겨찾기, 부가기능 동기화 등)을 위해 이메일로 로그인하는 계정을 만들 수 있습니다.

이메일을 입력하면 암호를 정하고(휴.. 번거로워요. 별 수 없죠),

그 주소로 보낸 메일을 클릭해 인증하면 절차는 끝납니다. 한 번 귀찮으면 나중이 편하니.




화면은 별다를 것 없고, 메뉴는 이렇습니다.


구글 크롬과 네이버 웨일은 둘 다 크로뮴기반 웹브라우저란 공통점이 있고, 이것은 크롬 웹스토어를 이용해 확장플러그인을 깔 수 있어 매우 편하지만, 한편 크로뮴기반 브라우저에 공통되는 무슨 문제가 생기면 둘 다 걸리기도 합니다. 그리고 웨일은 여러 기능을 시험하기 때문에 크롬보다는 불안한 면이 있습니다. 


어쨌든 세 번째 선택지로 가질 만 합니다. 오페라는 중국회사로 넘어간 다음 그렇게 좋은 소리는 없지만 그건 VPN을 내장해 나온다는 특징이 있습니다. 비발디는 나쁠 건 없지만 그거까지 깔아 쓸 필요 있냐는 생각이 들 때가 있어서.. 다만 이것도 크로뮴기반이고 크롬 확장프로그램을 깔 수 있기 때문에, 웹브라우저 하나를 온전히 한 프로그램이나 한 프로젝트 전용 환경으로 사용해야 할 때 알아두면 좋습니다. 


생각해보면, 요즘 국내 사이트들, 특히 보안플러그인을 요구하는 정부, 금융기관사이트들이 크롬위주로 굴러가기 때문에, 크롬은 깨끗하게 관리하면서 그런 용도로 쓰고, 잡다한 플러그인을 다 깔아 이거저거 해보는 용도나 보안이 지켜지지 않을 수 있는 웹사이트에 접속하는 용도는 다른 웹브라우저를 쓰는 것도 방법입니다.



사용


웹페이지 저장 기능은 mhtml 로 묶어 저장할 수 없습니다. 얘들, 정책적으로 막은 모양이군요(네이버 웨일은 됩니다). 대신 txt파일로 저장할 수 있는데, 깔끔한 텍스트가 아니라 덕지덕지 붙어 있습니다. 일단 용량 자체는 html보다 작지만.

 


또, 선택한 영역만 저장하거나 인쇄할 수는 없는 듯. 문맥 메뉴에 인쇄항목이 없고, 주메뉴에서 인쇄를 고르면 전체 웹페이지를 미리보기해줍니다.

그 기능은 포기하든가, 확장프로그램을 깔라는 말이겠지요.


이 글과 같은 분류 글목록으로 가기 / 최신글목록으로 가기
☞ 링크/트랙백관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 올라온 글 (목록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