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온라인 서점)에서 전자책을 구입할 때 불편한 점

아날로그/전자책,이북(ebook),도서정보 .☞ 펌보다 링크

알라딘의 장바구니 화면은 YES24보다 훨씬 가볍게 동작해서 만족하지만,

(모든 온라인 서점의 장바구니 화면에 대해 바라는 점이 하나 있다. 장바구니가 1개라야 할 이유가 있나? 상품, 목록화면에서 장바구니에 넣기를 할 땐 주장바구니에 들어가고, 장바구니 관리 화면에서 부장바구니를 2개 이상 두어서 사용자가 나눠 담을 수 있도록 하면 좋을 텐데. 알라딘은 보관함이 따로 있고 YES24는 리스트가 있기는 하다. 하지만 장바구니처럼 쓸 수는 없다)

구입한 전자책을 깜빡하고 또 사려 할 때(주로 무료 전자책 코너에서 고른 책이 끼어 있을 때 잘 그런다), 다른 서점 한 곳에서는 이미 구입한 책은 자동으로 빼주는 센스를 보여 준다. 하지만 알라딘은 그런 거 없다. 제대로 말하면, 자동으로 빼주고 결제과정을 진행시켜주는 곳이 드물게 센스가 있는 데지만.

구매절차를 취소하고 장바구니로 돌아가거나,
목록에 보인 상품을 장바구니에서 삭제하고 장바구니로 돌아가거나
둘 중 하나다.

어지간히 불편한 방식이다.
게다가 저 목록이란 것이, 다 보여 주는 것도 아니고 제한이 있어서, "선택 상품을 장바구니에서 삭제" 버튼을 누른 뒤 다시 진행해도 또 새 목록이 뜨기도 한다.

게다가 얼마나 멍청하게 프로그래밍해놨는지, 장바구니에서 삭제하기 버튼을 누르든, 선택상품을 장바구니에서 삭제하기 버튼을 누르든 동작하지 않기도 한다. 


해결책 제안: (디버깅은 알아서 하라 하고)

"이미 구매한 상품을 장바구니에서 삭제하고 구매 진행"이란 선택지가 있으면 내 불편은 해결된다.
그리고 이것과 함께, 알라딘만이 아니고 다른 온라인 서점 모두 해당되는 일이지만, 그냥 장바구니에 넣을 때부터, 구매한 적 있는 도서는 장바구니에 안 들어가도록 하면 될 것이다. 어차피 전자책은 무료책이든 아니든 2카피를 사는 게 불가능하도록 시스템을 만들어놓았으니 말이다.


신고
이 글과 같은 분류 글목록으로 가기
트랙백이 없고, 댓글이 없습니다.
☞ 링크/트랙백관련

글 보관함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