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D 윈저3800+ee 2GHz/ 램 3GB/ SSD 본체 사용기, 요즘 저사양 업그레이드 생각

컴퓨터 부품별/CPU .☞ 펌보다 링크

SSD로 업글한 게 반 년이 더 된 본체입니다.


실은 샌디스크 구형 SSD로 한 번 업글했다가 바이러스 검사 막대오르는 게 답답해서, 마이크론 SSD로 바꿨습니다. 이 마이크론도 당시 싼 맛에 산 것이라 지금은 쓰기 130MB/s로는 어디 명함도 못 내밀지만요. (요즘 SSD가 많이 싸져서 굳이 쓰기속도 느린 걸 살 필요는 없더군요)


본론으로 들어가서, 체감은 이렇습니다.

웹브라우저 3종류를 모두 띄우고, 창을 많이 띄우고, 이런 글쓰기 화면으로 들어와서 전체화면만들고 글쓰고 음악틀고 있으면 이렇습니다. 램은 남아돕니다. (보드가 ASUS 것인데, 램슬롯이 2개뿐인 게 단점. 남는 램모듈이 있어도 끼울 수가 없네요..)




홈쇼핑사이트에 들어가면 컴퓨터가 계산하느라 힘들구나싶고요.

1080p동영상 재생은, 780G칩셋 내장그래픽으로는 비디오에 256MB할당하고 팟플에서 DXVA가속을 적용하고 프레임스킵기능 켜줘야 무리가 없습니다.


윈도우 탐색기야 무지하게 빠릿해서[각주:1] 샌디브릿지 부럽지 않고,

오피스 프로그램으로 기본작업을 하는 데도 문제없지만


HTS를 띄운다든가, 쇼핑몰을 들락거리며 창과 탭 여럿 띄우고 비교한다든가하면 확실히 답답합니다. CPU 100%먹는 걸 자주 보니까요. 전에도 적었듯, "CPU파워를 알뜰하게 활용합니다."

SSD를 쓰기 전에는 더했고, 이 SSD가 업그레이드를 미룰 수 있게 해줬지만, 여기까지라는 생각이 듭니다.

그럼에도 뭐가 안 되는 문제는 없어서 (모니터 두 개를 물려 쓰고 있는데, 아주 가끔 무리하는지 화면이 나가버리기는 합니다. ASUS라지만 칩셋 과열이 아닌가 생각 중. 방열판은 저가형보다는 큽니다만) 이젠 계륵이네요. ㅎㅎ 버리자니 아깝고 쓰자니 답답하고. 요즘 중고장터를 보니 10만원보다 아래 비용으로 소켓1155 보드, CPU, 램2~4GB정도를 구할 수 있던데..[각주:2] 매일 쓰는 용도가 아니라서 미적대고 있습니다.


while (1) {

탐색기 창을 띄우고 오피스 프로그램을 열 때마다 "봐! 아직 쓸 만 하쟎아! 으하하!"

웹브라우징/HTS/게임할 때마다 "바꿔야지" 하며 다나와 장터를 기웃기웃

}



ps. 슈베르트 가곡집 추천합니다. 립을 한 지 오래돼서 가수는 디스카우인지 프라이인지 모르겠지만 그라모폰 레이블로 어릴 적에 영풍문고에서 산 건데, 귀뚜라미가 우는 이런 날 듣기 좋네요.



ps2. 다나와 최저가기준 구성 하나.

추천은 아니고 요즘 최소비용 업그레이드 비용을 가늠하기 위해 찾아본 것입니다.

하드디스크를 쓴다면 램은 4기가가 요즘 환경에 최소일 것 같고, SSD를 시스템디스크로 쓴다면 2기가도 업무용에 한해 참을 만은 할 것 같습니다. 어쩔 수 없는 경우에 한해서. 저는 램 4기가에 HDD보다는 램 2기가에 SSD가 웹서핑과 오피스에는 나을 것 같은데.. 이거 어디 벤치해서 비교한 데가 없을까요? 물론 그 전에, 2만원 아끼고 잃을  성능을 생각하면 4기가에 SSD가 어느 모로 보나 정답입니다. 인텔칩셋은 4+2기가 모듈구성도 듀얼채널이 된다고 알고 있어서, 램을 2기가만 단다는 건 다음에 4기가나 8기가램이 싸지면 덧붙인다고 전제하고 하는 것.


덧붙인다. 사실, DDR2램을 쓰는 소켓775, 소켓AM2시절의 구형 컴퓨터에서 약 8~10을 들여 업그레이드를 한다면, 지금 생각에 1순위는 HDD -> SSD가 아니다. 한 때 나도 이 블로그에, 어차피 SSD로 갈 것이니 SSD먼저 해보라고 적었다. 일단 SSD로 생명연장을 하자고. 하지만, 만약 지금 가지고 있는 컴퓨터의 CPU성능이 소켓 1150, 소켓 1155용 셀러론 CPU와 비교하기 뭐할 정도로 못하다면, HDD가 달린 컴퓨터라 해도 CPU+보드+램을 바꾸는 게 SSD만 다는 것보다 훨씬 나을 것이다. 중고 CPU+보드+램값이 8-10만원, SSD값이 8-10만원이면 답은 나온 것.


그만큼 DDR2램을 쓰는 2GHz 대 초 구세대 컴퓨터는 현재는 웹서핑이 버겁다. 단지 웹페이지 읽어들일 때 CPU 점유율이 높다면 상관이 없는데, 100%에서 오래 끌거나 반응없는 시간이 길어 플러그인 오류가 나는 식으로 문제를 일으키는 경우가 적지 않다. 개발하는 쪽에서도 신경을 안 쓰는 모양. (이래서 개발자 컴퓨터는 구시대 컴퓨터를 붙여주고 동작시험통과시켜야..)


그리고, 소켓 1150, 1155 저사양 시스템 중고 부품값이 꽤 내렸다. (코어 1세대 중고부품은 생략하자)


  1. 윈도우 7은 디스크 캐시 프로그램이 윈도우 XP보다 훨씬 나아서, SSD로 바꾸지 않고 HDD상태에서 프로그램을 띄우고 웹서팡할 때도 더 부드럽게 느낍니다. [본문으로]
  2. 그래선지, 웹사이트를 뒤져보니 소켓775, 소켓AM2 시절 부품은 중고상에서 하이엔드급 몇 가지만 빼곤 매입거절인 모양이더군요. 몇 달 전만 해도 매입가가 책정돼있던 게 사실상 없는 거나 마찬가지가 된 걸 봤습니다. [본문으로]
이 글과 같은 분류 글목록으로 가기
트랙백이 없고, 댓글이 없습니다.
☞ 링크/트랙백관련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