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Know-Where Know-How? / 구글해서 읽으면 그걸로 아는 걸까?

기술과 유행/인간 확장 .☞ 펌보다 링크

노하우는 어디 가고 노웨어만 남았다..는 말이 익숙해진 요즘 흔한(?) 책.


링크) 인간 인터넷 - 마이클 린치 / 서평: 한겨레신문

<인간 인터넷>(원제 Internet of Us)/저자 마이클 린치 교수(미국 코네티컷대·철학)


변화를 실감하고 있기로는 저 책을 쓴 영감님보다 요즘 세대가 훨씬 빠릅니다.

하지만 저 영감님은 구세대 연배면서 전문가로서, 나름 깊은 생각이 있을 것입니다.

때로는 물 속에 있는 사람보다 물 밖에 있는 사람이 더 잘 아는 것도 있으니까요.


IoT가 계속 발전하면 (포터블[각주:1]이 웨어러블이 되고 있듯이) 웨어러블이 어태처블이 되고 임플란트가 될 거란 상상이 신문기사로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SF소설, 영화로야 반 세기 전부터 나온 사이보그 이야기의 전구 단계라 할 수 있는 것이라 별로 생소한 상상은 아닙니다만, 애완견 태그와 미아방지용 팔찌, 개발한다는 소식이 뉴스를 타는 장애인용 정보단말 인터페이스를 생각하면 어쩌면 이미 눈앞에 와 있기도 합니다.


하드웨어는 그렇고, 이야기면에서, 저 서평에서 눈에 띈 이야기.


어쩌면 사람은 점점 네트워크에 떠도는(혹은 누가 고의로 혹은 잘못 알고 뿌린) 데이터와 자신이 알고 있는 것 또는 자신의 주장을 혼동하게 될 지도 모릅니다. 지금도 이미.. 예를 들어, 자기가 살아온 시간대지만 개인사가 아닌 공공의 기억이나 역사를 자기 입으로 말해야 할 때 한 번쯤 검색해보고 보정하는 일이 늘지 않았습니까. (아날로그 시대의 이야기가 기술을 타고 모습을 바꾼 것도 있습니다)


읽으면서 생각난 걸 더 달아 바꿔보았습니다. 원문은 기사 참조.

  • 인터넷과 정보단말기에 너무 의지한다.
  • ‘구글노잉’(google-knowing). 너무 편하고 빠르고 쉽게 들어오는 "자칭 지식."
  • "봐야 믿는다가 아니라 구글해야 믿는다."
    : 그런데 구글링은 자기 손가락으로 하는 것이다. 즉, 
    "이건 ‘앎’을 다른 사람의 의견이나 선호에 극단적으로 의존한다는 뜻"
    ; 검색어를 잘못 넣으면 (구글이 추천해주는 검색어 목록을 빼면) 누구도 고쳐주지 않고 갈 때까지 멋대로 간다....
  • "사람들은 어느새 자신이 실제로 아는 것보다 더 많은 것을 알고 있다고 착각하면서 오만해지고 있다"
  • 사색과 질문, 스스로 소화하려는 노력은 저 멀리로.. 이것은 진정한 탐구가 아니다.
     “넌 거기서 얻었어? 난 여기서 찾았어!” 
    (그리고 이것은 인간이 로봇보다 더 잘 할 수 있는 일도 아니다. 이 정도면 시리가 더 잘 한다)
  • "각자 자신이 갖고 있는 정보의 내용과 출처를 덮어놓고 믿게 되면서 의견 충돌 가능성도 과거 어느 때보다 커졌다"
    : 이것이 지금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벌어지고 있는 현상이지 않을까?
  • 초록은 동색, 끼리끼리 모인다.. 사람들은 자기와 공감하는 사람을 찾아내는 데 열중한다. 그리고 인터넷은 그런 과정을 아주 쉽게 해주었다.
    ; 커뮤니티 댓글도 그렇지만 SNS는 이 과정을 아주 빠르고 전지구적으로 쉽게 해주었다. 어떤 이상한 생각도 전세계 어딘가에는 좋아요를 클릭할 사람이 있을 것이다. 그리고 그 "좋아요"는 작성자가 자신이 옳다고 생각하게 만든다. 좋아요가 많을수록 더.
  • 그 결과 소통과 이해가 확산되기보다, 의견이 더 양극화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과 영국의 총기 살해 사건.
    ; 기자는 진영갈등을 예로 들었지만, 우리 나라는 PC통신시대 이래 이런 커뮤니티 형성이 전세계적으로 빠른 편이다. 지금 우리 나라에서 몇 년 전부터 일어난 일, 지금 일어나고 있는 일도 이런 것이 아닐까?
  • “이런 변화는 개인뿐 아니라 우리의 정치적 삶에도 영향을 미치게 된다. ‘우리가 어떤 방식으로 아는가’ 하는 인식 방법의 변화가 결국은 정치적 변화, 민주사회의 변화까지 일으킨다.”
  • 그렇다고 이런 기술과 변화를 막아서야 하는가? 그것은 승산없고 의미없다.
    단, 사람이 정보단말기가 되지 말고, 검색으로 끝내지 말고, 스스로 생각하도록 훈련하라.

이런 이야기랩니다.


어떤 경우에는 구'글'하다(Info Googling)를 구'걸'하다(Info Begging)는 말로 말장난쳐도 될 듯.


  1. "시대는 포터블"이 아니고 말입니다! 랩탑 컴퓨터는 근 30년 전, AA건전지로 움직이는 팜탑 컴퓨터는 25년 전에 나왔습니다. [본문으로]
이 글과 같은 분류 글목록으로 가기 / 최신글목록으로 가기
트랙백이 없고,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 링크/트랙백관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Playing 2016.07.29 21: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 봤습니다
    지금 말씀하신 쪽으로 깊이 빠진 거 같아서 고민중인데 쉽사리 빠져나오질 못하네요...

    이전에 유력 논문만 많이 프린트해서 읽기만 하고 고민을 하기 싫었던 거랑 유사한 거 같습니다
    사실 가장 중요한 건 그 실험자가 왜 디자인을 그렇게 했을지 알아채야 하거든요. 그게 안되면 결과물을 봐도 겉보기만 훌터보는 거라서 앞으로 나아가는데 도움이 안됩니다. 그런데 그건 머리를 무진장 써야하니까 뒤로 재껴놓고 다른 거만 하다가 시간이야 언제나 부족한 것이니 각종 핑계로 어영부영 ㅡ _ ㅡ;;

    아무튼 도구로 휩쓸려가는 행태에 대해서는 언제나 경계심을 가지는 우리 사회가 되길 희망합니다. 종종 다시 읽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