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GO! 계산대 점원(캐셔) 없이 오프라인 양판점을 열다

기술과 유행/공정, 제작과정, 노동대체 .☞ 펌보다 링크

관련 커뮤니티 글에 따르면, 아마존은 온라인주문-배달만 하지 않고, 미국 일본의 일부 지역에서 이미 오프라인 점포를 가지고 배달하고 있다고 합니다. 인건비가 더 드는 만큼 프라인.. 연회비 결제 회원대상으로 쿠팡이 시도하던 것과 비슷한 쾌속배달 서비스를 하는 모양입니다. 그러고 보니, 아마존의 오프라인 진출 시도는 꾸준했고 전에도 적은 적이 있기는 합니다. 그리고 거기서 한 걸음 더 나아가서, 재고를 관리하고 진열하고 청소하는 점원은 있을 지 몰라도, 계산대 점원은 없는 매장을 선보인 것입니다. 지금은 시범. 내년부터 시작.

  • 아마존 고 앱 설치
  • 매장에 들어갈 때, 전철역 개찰구에 교통카드 대듯이 스마트폰을 대고 입장.
  • 컴퓨터 비전.. 앱을 실행한 폰을 대고 입장하는 순간, 손님으로 인식한 사람에게 일련번호와 장바구니를 부여하고, 매장 전체에 깔린 카메라가 추적함.
  • 딥러닝 알고리즘.. 손님의 일거수 일투족을 감시함. 물건을 집으면 손님 계정의 장바구니에 추가. 물건을 내려놓으면 제거. 물건 자체도 무엇인지 얼마인지 다 인식함. 저 광고에서는 모두 영상분석인 것처럼 말하고 있는데 일단 손님이 집었을 때는 진열대와 물품 이미지 분석까지 하겠죠? 물류 등 다른 과정에서 써야 하므로 바코드나 큐알코드나 알에프아이디는 필요하면 붙어 있을 것임. 손님이 물건을 다른 데 내려놨을 때 등의 이벤트 처리도 다 할 테고요..
  • 센서 퓨전..
  • 손님이 물건을 가진 채 매장을 나가면, 장바구니 목록을 그대로 결제 청구함.
계산대 점원의 인건비는 얼마일까요? 우리 나라는 저임금과 꼼수로 줄인다고 말이 많지만, 미국은 일단 계산대 줄이 길다고 하더군요. "줄서서 기다릴 필요가 없습니다"하는 광고카피는 그걸 찔렀을 겁니다. 손님은 편하게, 경영자는 인건비 절감.

소프트뱅크의 로봇 페퍼, 그리고 미국에서도 비슷한 종류의 로봇이 매장에서 상품/메뉴를 홍보하고 호객하고 주문을 받고, "이 물건 어디 있어요?"하고 물어보면 안내해주는 역할로 이미 사용된다는 얘기를 보았습니다.[각주:1] [각주:2] 저기도 쓸 수 있겠죠. 바닥청소를 로봇이 하는 거야 당연하고요.

그리고 물류 직원은 필요할까.. 이 글의 맨 위에선 필요하다고 적었습니다만, 배송과정에서 공장식으로 무인화해버린 아마존입니다. 필요하면 물류직원도 필요 없이, 매장 재고 현황을 실시간으로 아니까, 로봇이 운전하는 차가 와서 카트 로봇이 진열하고, 가끔 로봇이 해결못할 상황을 봐주고 고객안전사고를 처리하고, 법적으로 사람이 져야 할 책임을 지는 점장만 교대근무할 지도 모르겠습니다. 혹시 사람손이 더 필요할 지 모르는 시간대에는 2명이 근무하고 그 외 시간에는 한 사람만 하거나. 그리고 그 일이 잘 되고 치안이 좋은 지역이나 건물 내 점포면 아예 완전 무인운영으로 가거나. 한 마디로, 매장 자체가, 손님이 들어왔다 나가는 "자동판매기"가 되는 셈입니다.

신기합니다. 그리고 저런 미래가 온다는 사실에 흥미를 가지면서도, 한 편 "우린 나이들어서 편의점할 생각도 못 하겠네"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 우리 나라의 이마트나, 편의점 특히 일본계 체인인 미니스톱은 근미래에는 이렇게 하기 어려울 것 같습니다. 저 영상 속 아마존 매장과 달리 다루거나 판매하는 데 아직은 어차피 사람을 써야 하는 상품을 많이 팔고, 직원이 고도로 노동집약적인, 다양한 일을 싼 월급을 받고 하기 때문에요. 이걸 대신할 로봇이 생긴다는 말은 거의 모든 일을 대신할 수 있는 로봇이 지금의 이 직종 임금으로 고용할 정도로 싸진다는 말이거나, 물류체계가 완전 로봇화되고 손님도 진상이 없어질 때겠죠.


또 다른 링크. 지금은 사내 매점이라고 합니다.


ps.

이것이 미국 현지에서도 고용 이슈로 무척 큰 큰 반향을 일으켜서, 아마존은 이건 실험이며 이 사업을 확대할 생각은 없다고 방점을 찍었습니다.


  1. 페퍼는 리스제로 운영됩니다. 즉, 사람에게 월급주는 개념으로 로봇을 리스한다는 것. [본문으로]
  2. 일본인 개인은, 적어도 대외적인 이미지는 다른 나라 사람들에 비해 수동적이고 순응적이란 이미지가 있어서, 사람대신 로봇이 이런 걸 해도 로봇 뒤의 권력을 보고 잘 따라줄 것 같다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즉, 기술적인 완성도가 아직은 좀 부족해도, 이렇게 바뀌는 트렌드가 잘 먹히는 지역일 것 같네요. 그리고 조만간 다른 나라들도 법제도가 받쳐주면 그렇게 되겠죠. 주인이 옆에서 지키고 있지 않아도 자판기를 부수지 않는 게 매너인 것처럼. [본문으로]
이 글과 같은 분류 글목록으로 가기 / 최신글목록으로 가기
트랙백이 없고, 댓글이 없습니다.
☞ 링크/트랙백관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