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베란다 미니태양광 설치각도가 수직에 가까운 건 혹시, 생각없이 독일걸 베껴서일까?하는 근거없는 생각

저전력, 전기요금/신재생 에너지 .☞ 펌보다 링크

처음에는 건축법상 제한, 위아래층 일조권, 조망권(?) 민원이 이유일 거라 생각했는데, 보면 볼수록 다른 이유"도" 있지 않을까하고 넘겨짚게 된다. 각도를 조금 더 완만하게 주어 발전량을 늘려도 될 것 같은데 아니라서, 혹시 처음부터 생각이 없었던 게 아닐까하는, 뜬금없는 잡담을 적어 본다. 근거없는 짐작이니까 가볍게 읽자.

지도를 펴서 중심을 대강 찍어 보면, 
구글맵에서 위도가 36.5도 나온다. 제주도남단까지 치면 36도 정도일 듯

독일은 대충 중앙부를 찍으면, 51도 언저리다.


우리 나라의 아파트 베란다 태양광 패널 각도는 많이 급해서, 연중, 일중 최적 조건을 맞는 순간도 설비용량에 가깝게 발전할 수 없다. 어차피 여름겨울 각도를 바꿔줄 수 없기 때문에 중간 정도를 쓰는 것이 맞지만 아파트라는 것을 생각해도 너무 급한 것 같단 느낌.[각주:1]


이 각도는 백야를 보는 지방용이 아닐까.

이건 정부사업이니까 어쩌면 정부 어디서 가이드라인이나 모범 설계 시안을 짜서 내려보냈거나, 이걸 하자던 사람들이 외국 어디서 보고 베껴와 제안했을 것 같은데, 우리나라의 지리조건보다는 독일 북부의 지리조건에 더 어울리는 각도같단 생각이 든다. 아니, 독일이라도 최적각은 저것보단 완만할 것이다. 그냥 달아두고 패널이 해만 보면 전기를 만든다고 착각한 게 아닐까. 내 주변 사람들도 거의 그 정도로 생각하고, 나도 설치해서 발전량을 재보기 전에는 깊이 생각하지 않았다.


※ 태양의 남중고도(각도)를 그림자와 막대기, 실과 각도기를 가지고 재고 기록하는 실험은 초등학교때 한다. 요즘은 뭐, 구글 스카이 앱을 실행하면 바로 알 수 있다.  이거 제안한 사람들, 법제도를 만든 사람들이 수능치고 다 잊어버렸나보다..


PS.

한라이앤씨라는 사이트의 설명을 링크한다. 
1. 고정식 설비는 설치 장소의 위도만큼 각을 주면 됨. 즉, 우리 나라 위도범위에서는 처마같이 느껴지는 정도 경사.
2. 설치각이 완만하면 눈이 쌓이는 등 관리소요가 생길 수 있기 때문에 일부러 경사를 급하게 하기도 함.

건물 외벽이나 옥상을 태양광패널로 도배하기로 건물 설계단계에서 결정했을 때는, 만약 외벽대신 사용해 완전히 붙이는 게 아니라 철마다 또는 동지/하지/춘추분에 수직각을 조금씩 고쳐 주는 고정가변식을 도입할 수 있다면 고정식보다 더 많은 발전량을 기대할 수 있을 듯.


  1. 패널 설치각을 집주인 마음대로 최적화할 수 있는 일반 주택 설치 태양광과 비교해 아파트 외벽에 이렇게 다는 미니태양광 발전량이 적은 가장 큰 이유가 이것일 것이다. 효율이 약간 나은 더 비싼 패널을 사는 것보다 되도록 태양을 마주보며 햇볕을 쬐도록 해주는 게 더 쉽게 발전량을 늘릴 수 있다. [본문으로]
이 글과 같은 분류 글목록으로 가기 / 최신글목록으로 가기
트랙백이 없고, 댓글이 없습니다.
☞ 링크/트랙백관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