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문제: 중국발 미세먼지 측정치 전송오류. 고의? 과실?

저전력, 전기요금/전기요금, 발전소 .☞ 펌보다 링크

일 참..

석탄발전소 등 국내요인을 분석한 모 대학은 4년 전 국제자료를 끌어다 쓴다던데, 그런 자료의 중국 발표치, 측정치도 검토가 필요할 것입니다. 


물론 발전단가를 낮출 수 있다면 마누라도 팔아먹을 산업부의 고의적으로 느슨한 관리, 정부의 암묵적 비호를 등에 업고서 지역주민에게 다대한 피해를 주는 화력발전소 업체들의 부도덕하고 불법적인 환경오염행위, 면죄부를 주기에 급급한 부정한 환경부 등 문제가 많습니다만, 중국에서 바람이 어떻게 불어오느냐 마느냐에 따라 그날 미세먼지가 결정되는 우리 나라입니다. 가장 큰 원인은 중국입니다.


중국은 양회 등 행사가 있어 중국 지배층이 여론에 민감한 시기가 되면 대기오염 측정치를 고의로 왜곡하거나 측정 장비를 꺼버리기도 한다고 보도됐습니다. 특히, 우리나라와 국제협력으로 설치한 측정기들이 단순고장으로는 해석할 수 없는 패턴으로 꺼지거나 오동작하는 일이 있는데, 이런 건 상대의 선의에 기대야 하는 거라 어떤 조치를 강제할 구속력이 없다 하더군요. 게다가 베이징 일대의 대기오염을 줄이겠다며 산둥반도로 산업단지를 이전시켰습니다. 그 맞은편이 인천만이고 서울입니다.


이 기사는 아래 기사가 나온 다음에 나온 면피성 느낌이 드는 기사인데 보시죠.

백령도와 서울의 미세먼지 농도가 같은 이유는?

KBS 2017.04.12

  • 전세계 다른 지역과는 달리, 중국에서 서해를 건너 백령도까지는 꾸준하게 미세먼지 농도가 감소.
  • 백령도에서 서울까지는 비슷함.
  • 이 측정치를 해석하며 학계는 국내요인과 중국요인이 비슷할 거라고 짐작.


그런데 저 기사 일 주일 전에 이런 기사가 있었죠.


저기서 국내요인을 거의 절반이라고 결론나게 한 결정적인 원인이 된,

백령도와 서울의 측정치가 비슷한 이유 그게, 백령도에서 전송하는 측정치가 많게는 1/10까지 축소돼 있었다는 겁니다. 그러니 서울과 백령도 측정치가 비슷할 만도 했던 겁니다. 그리고 서울 대기오염에서 중국요인이 과소평가된 거고요.


[단독]정부, 초미세먼지 18개월치 측정자료 ‘엉터리’

문화일보 2017년 04월 05일

환경부 산하 국립환경과학원 

백령도측정값 전송과정 오류 

‘12㎍/㎥→1㎍/㎥’ 잘못 기재 

중국영향 과소평가 정책 왜곡



이게 뭔가요? 대체.


신고
이 글과 같은 분류 글목록으로 가기
트랙백이 없고, 댓글이 없습니다.
☞ 링크/트랙백관련

글 보관함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