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산수단으로부터의 노동자의 분리' - 막스 베버

아날로그 .☞ 펌보다 링크

입자가속기가 됐든 레이저 현미경이 됐든 CNC가공머신이 됐든 말이지.[각주:1] 옛날에도 피라미드에서 벽돌끌던 노동자들은 자기 생산수단이란 건 없었으니, 이건 시대보단 규모의 문제일 지도 모르겠다. 컴퓨터와 프린터와 3D프린터와 개인소유 로봇의 보급과[각주:2], 이제 개인수준까지 내려간 주문생산이 노동자에게 생산수단을 돌려줄 수 있을까?[각주:3] 복잡한 요즘 세상에 그런다 해도 일부에 그치겠지만[각주:4] 그 "일부"가 궁금하다.


그런데, 저 제목 말이야. 우리말인데 일문 직역체(~の ~の ~), 영문 직역체( ~ of ~ from ~)같다. 


제목에 쓴 문장은, 칼 맑스가 한 말이 아님. 막스 베버의 강연록이라는, "직업으로서의 학문"(이상률 역, 문예출판사 간행)에서 발췌.


(..) 그런데 학문의 폭넓은 분야에서 대학제도의 최근 발전이 미국 제도의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다는 것을 우리는 분명하게 관찰할 수 있습니다. (독일의) 의학이나 자연과학의 큰 연구소들은 '국가자본주의'의 기업들입니다. 이들 기업은 대규모의 경영수단이 없이는 관리될 수 없습니다. 자본주의적 경영이 나타나는 곳이라면 어느 곳에서나 그러한 바와 같이, 그곳에서도 똑같은 상황이 일어나는데, 그것은 '생산수단으로부터의 노동자의 분리'입니다. 


노동자 - 즉 조교 - 는 그 자유로운 처분권이 국가에게 있는 노동수단에 의존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그는 공장의 종업원처럼 연구소장에게 예속되어 있습니다. 왜냐하면 연구소장은 그 연구소가 '자신의' 연구소라고 완전히 선의에서 생각하면서 연구소를 관리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독일 대학의) 조교의 위치는 흔히 모든 '프롤레타리아와 같은' 위치 내지는 미국 대학의 조교의 위치와 비슷합니다.



약 1세기 남짓 전에 나온 문서의 프롤로그인데,

어쩌면 요즘 대학원 진학을 생각하는 사람도 읽어볼 만 하겠다.

대학원에 진학하는 목적을 강사와 교수가 되는 데 둔 사람은 읽어보면 좋을 것 같은 내용이 있네(학부입학할 때 면접보던 교수님이 한 얘기가 생각났고, 입학식때 대학 총장이 할 만 한 얘기가 저기 나오네 그랴). 세상에! 어째서 지금 난 막스 베버와 후쿠자와 유키치가 쓴 책을 읽으며 어? 비슷하네? 하고 생각하게 되는 것인가. 이유를 찾으면 하나는 우리 나라가 변방이기 때문일 테고[각주:5], 다른 하나는 어느 나라든 간에 학계가 원래 이런 걸 잘 바꾸지 않는, 관성이 아주 강한 곳이기 때문일 지도 모르겠다.



* 원문 자체가 분량이 얼마 안 되는 만큼, 주석이 많은 책이다. 직업으로서의 학문+직업으로서의 정치 합본인 범우문고 판본이 제일 작고 짧지만 글쎄.. 원본 내용이 적어 축약하진 않았을 것 같긴 하다만, 확인해봐야겠다. 일단 학문, 정치 모두 문예출판사본과 범우사본이 다 전자책으로 나와 있는데, 범우사본은 옛날에 읽고 지나갔고 문예출판사본은 7월에 10년 대여판으로 나와서 사 두기는 했다. 


더보기


  1. 그런데, 생산수단이라 함은, 맑스의 그런 이야기말고 요즘 개념으로는, "회사 조직"자체도 생산수단이 아닐까? 그리고 그렇게 생각하면 현대에 '생산수단을 소유한 사람'은 주식회사의 의결권을 가진 사람이거나 개인사업자일까? [본문으로]
  2. 영화 <아이언맨>을 보고 내가(그리고 아마 다른 사람들도) 기대한 것은, 언젠가는 일반 중산층 가정에서도 저것의 양산형을 사유화하고, 서민층에서는 적어도 시분할로 빌려 쓸 수 있게 되지 않겠냐는 것이다. 물론, 1벌당 1조원짜리 기계슈트를 만들고 개인용 원자로와 입자가속기를 가지고 노는 건 불가능하지만. [본문으로]
  3. 이 질문 자체가 내가 어리석어 하는 소리일 수 있다. 머릿속에 든 전문지식과 개인 소유 컴퓨터와 자율로봇과 승용차와 레미콘 트럭과 편의점 점포가, 도끼와 톱과 삽과 망치와 다른 점은? [본문으로]
  4. 집에서 개인실험하고 연구해 투고하면.. 특허청에서 일하며 논문을 냈다는 아인슈타인에게 물어봐야지 [본문으로]
  5. 미국 영어는 영국 영어보다, 영어라는 언어의 오래 전 특징을 보존하고 있다고 하더라. [본문으로]
신고
이 글과 같은 분류 글목록으로 가기
트랙백이 없고, 댓글이 없습니다.
☞ 링크/트랙백관련

글 보관함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