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PC Geek's

"승객들에게 플랫폼 호출료를 받아 기사와 나누는 반반택시 모델" 본문

카테고리 없음

"승객들에게 플랫폼 호출료를 받아 기사와 나누는 반반택시 모델"

공무원과 정권[각주:1]해석따라 법제도해석이 오락가락해서, 이용자가 보기에는 주머니돈이 쌈짓돈같아도 사업자쪽에서는 시비거는 경쟁단체와 보신주의 공무원에게 트집잡히지 않을 세심한 설정이 필요합니다.

[[피플]김기동 코나투스 대표 "승객·기사 상생안 찾겠다… 서울 전역으로 확대"]

이렇게 뉴스가 되어 나왔지만, 택시단체와 정부 양쪽 모두 관심가지지 않은 채로 잘 성업하기를 바랍니다.

  • “승객별로 택시요금을 받으면 불법이기 때문에 기사에게 합승에 대한 인센티브를 어떻게 주느냐가 문제였다”
  • “승객들에게 플랫폼 호출료를 받아 기사와 나누는 반반택시 모델을 고안했다”
  • “규제 샌드박스를 통해 플랫폼 호출료 3000원 제한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 서울시내 12개 구에서 호출 가능. 호출료는 22시~0시까지 4천원, 0시~4시까지 6천원.

http://www.kornatus.com/




과거 관련기사.




  1. 정국을 주도하는 정치권이란 말이 어울리는 경우. 원래 입법할 때는 이런 경우를 상상할 수 없었던(그리고 그게 당연한) 법률의 재해석이 필요할 떄, 합법과 불법을 가늠하는 자리에서 최종 판단은 청와대와 여당이 큰 영향을 주니. [본문으로]
이 글과 같은 분류글목록으로 / 최신글목록 이동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