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PC Geek's

메르카토르 도법과 페터스 도법(투영법)에 대해 본문

카테고리 없음

메르카토르 도법과 페터스 도법(투영법)에 대해

재미로 해석한 글입니다. 편의상 경칭은 생략합니다.
메르카토르 도법을 이용해 항로를 잡는 방법은 저렇게 적기는 했어도 저도 이해가 안 돼서 찾아보고 있습니다.


메르카토르 도법과 페터스 도법(투영법)에 대해

원문: 스탠포드 대학, Expanding and Enriching Students' Perceptions of the West,
Mercator and Peter Projections

둥근 구체를 상상해보자. 그리고, 그 구체 표면에 있는 모든 걸 편평한 종이에 그려야 한다고 생각해보자. 어떻게 할까? 구체의 어디를 자르지? 구체를 잘라도 완전한 평면이 되지 않는 사실을 알고 나면? 지도 제작자들(Cartographers)은 수 세기동안 이 문제로 골머리를 앓아왔다. 그들은 세상이 둥글게 생긴 걸 고려하면서 모든 대륙의 상대적인 크기를 정확하게 묘사하려고 여러 가지 수학적인 투영법을 만들어왔다. 지도를 어떻게 그려야 할 것인 지에 관한 토론은 정말 뜨겁다니까!


플랑드르의 지도 제작자 제라르? 메르카토르(Gerhard Mercator)가 1569년에 개발한 투영법은 가장 일반적인 도법이다. 왜냐 하면, 이렇게 그린 지도 위에서 선을 긋고 그 선이 지도상의 경도와 지나는 각을 읽어 방향타를 잡으면 목적지에 도달한다고 하거든(이건 등각항로, 항정선이라고 하고 거리가 가장 짧은 항로, 즉 대권항로가 되지는 않아. 그리고, 고위도로 갈수록 방향오차가 커진다). 하지만 이런 편리함 대신 이 투영법은 위도가 높아지면 실제로 같은 면적이라도 지도에는 몇 배나 크게 보이게 왜곡해놓았어. 특히 양극에 가까울수록 심각해졌지. 메르카토르식 지도에서 그린랜드는 오스트레일리아보다 훨씬 크게 그려져 있는데, 실은 오스트레일리아가 그린랜드의 세 배나 된다. 그러나, 이것 말고도 더 미묘한 효과가 있는데.. 아래(원문 참조) 대향을 향해 뻗어가는 항로의 방향이 그려진 지도를 보면, 영국과 유럽 등 세계를 식민지화한 나라들이 식민지가 된 나라들보다 상대적으로 크게 묘사된것을 볼 수 있다. 이건 우연일까?

메르카토르 투영법의 수학적 설명 및 개요: 영문 위키
: 지도에 관한 일반 링크를 찾을 때 시작점으로도 괜찮음

Peter's projection (페터스 투영법)은 메르카토르 투영법을 수정해보려 한 시도야. 이건 위도에 따라 등면적이 되도록 메르카토르식 지도를 바꿨지. 그래서, 특히 남반구의 국가들이 상대적으로 작아지는 단점을 극복하려 했다. 그런데, 이 도법도 단점이 있는데, 그건, 이 나라들이 실제로는 지도에 보이는 것처럼 생겨먹지 않았다는 점. (마치 '누더기 잠옷을 젖은 채 말려 축 늘어진 채로 말라붙은 것'처럼 보인다고 ^^)


일전에 소개한 국토지리정보원 세계 지도(국토지리정보원 지도 서비스, 지도 다운로드 (map) )가 메르카토르 투영법밖에 없고 또 , 한반도 주변도외에는 지역별 지도가 없어 여기 저기 찾아보다 찾은 짧은 글입니다. 이런 이야기는 국내 블로그에도 많이 나옵니다. 그 글들을 보니, 예전에 이 이야기가 살짝 방송을 탔던 모양이더군요.

이 글과 같은 분류글목록으로 / 최신글목록 이동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