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cent Posts
Recent Comments
관리 메뉴

PC Geek's

계정비 무료 + 유료 아이템으로 서비스하는 게임을 평하는 사람들 단상 본문

소프트웨어와 콘텐츠/개발자

계정비 무료 + 유료 아이템으로 서비스하는 게임을 평하는 사람들 단상

구매부터 플레이까지 온라인화된 요즘 게임은 싱글플레이 게임의 DLC(다운로드 컨텐츠)든, MMO게임의 캐시아이템이든 유료 아이템을 팔고 그래야 게임 회사가 운영을 한다. 어디처럼 메이저 업데이트할 때마다 패키지값을 새로 받는 식으로 하는 데도 있고, 업뎃 패키지값을 새로 받으면서 월계정비를 받는 곳도 있었다. 


하지만 게이머에게 아예 돈받지 않고 게임을 서비스하는 게임회사는 없다. 뭘로 먹고 사나? 정부돈이라도 받는 게 아닌데 말이다. 게임 자체든 파생상품(미디어믹스)이든 아니면 포탈의 무료 웹툰마냥 퍼블리셔가 짜낸 다른 수익모델이든 무엇이든 간에 돈을 벌지 못하면 온라인 게임을 서비스하지 못한다. 

게임 안에 PPL이나 배너[각주:1] 광고를 넣는 방식은 실패했다.[각주:2] 요즘은 가상화폐 채굴이나 그리드 컴퓨팅을 대신 굴리는.. 그러니까 컴퓨팅 자원을 돈대신 받는 걸 시도하려는 움직임도 있나 보더라. 게임은 아니지만, 컴퓨팅 자원을 먹는다는 고지를 누구나 알 수 있게 하지 않고 제휴 프로그램을 설치했다 걸려서 욕 엄청 먹은 데도 있다고 하더군.


그럼, 계정비 무료가 일상적이 된 요즘 시대에, 아이템값이 비싸다 무료과금으로 모든 컨텐츠가 열려야 한다 불평하는 사람들은 대체 뭘까? 어느 글에 달린 댓글을 읽다 해 본 생각이다. 정도가 있다느니 무과금유저도 힘들지만 끝장을 볼 수있어야 하지 않냐느니, 무과금유저가 많아야 과금유저가 있다는 둥 말은 많다. 하지만 그런 논리는 다 지엽적인 것이다. 무과금유저가 맛볼 수 있는 컨텐츠 %, 뽑기템의 판매 방식과 가격 설정, 생태계 구성을 다 개선해도 남는 진짜 문제가 있다. 확실히 전부는 아니겠지만, 큰 소리로 말하는 사람들의 속셈은 다르지 않다: 돈내지 않고 최신 게임을 끝까지 즐기고 싶다는 것이다. 이것은 정당한 요구인가? 설사 그런 게임이 있다 해도 그것은 어디까지나 게임 저작권자의 선택이지 이용자가 요구할 권리는 없다.


한편, "다 같이 공평하게 월계정비를 내던 시절로 돌아가자"는 주장은 일리가 있다. 하지만 세계적으로 점점 그 모델로는 운영하기 힘든 게임이 많아지고 있는 지, 무료계정+캐시템 조합은 스팀에 올라온 외국 게임도 많다. 클라우드 저장소를 이용하는 콘솔 게임에 DLC가 줄줄이 딸리는 건 일상이 되었다. 


간단한 대답은 존재했다: 마음에 안 들고 운영자가 피드백을 안 받으면 안 하면 된다. [각주:3]
그러면 수익모델을 찾으려는 게임사들의 다양한 시도가 적자생존을 하게 될 것이다.

캐시아이템 운영 방식이 마음에 안 든다는 이야기는, 경찰서에서 다루어야 할 문제를 빼고 나면, 게임을 즐기고 댓가를 지불하는 걸 받아들인 사람들의 이야기가 되어야 한다.



  1. MMORPG게임에 비해 접속자수대비 서버 부담이 적고 개발비도 적은 게시판 위주 웹사이트에서는 잘 동작하고 있긴 하다. [본문으로]
  2. 화면이 작은 모바일 게임에서는 배너나 페이지 광고로 소프트웨어의 값을 치르거나 서비스를 운영하는 모델이 동작하고 있지만, PC게임은 아니다. [본문으로]
  3. 당신이 문제삼는 그 타이틀은 수많은 게임 중 하나일 뿐이고 밀가루나 버스비나 교과서가 아니다. [본문으로]
이 글과 같은 분류 글목록으로 가기 / 최신글목록으로 가기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