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PC Geek's

"미국의 테이퍼링과 국채금리상승전망, '에브리싱 랠리 마켓' (Everything Rally Market)은 끝?"/:/한국은행의 금리인상시기 본문

견적, 지름직/금융과 보험

"미국의 테이퍼링과 국채금리상승전망, '에브리싱 랠리 마켓' (Everything Rally Market)은 끝?"/:/한국은행의 금리인상시기

반응형

요즘 사방에서 공격받고 있는 암호화폐만이 아니라, 달러화와 미국의 해외투자에 영향받는 모든 분야에서 주시하는 이야기. 개별 상품이나 종목의 건실성과는 별개로, 이건 그 모든 게 떠다니는 강이나 바다의 흐름 이야기입니다.


1.
https://weekly.donga.com/BestClick/3/all/11/2713930/1

빨라진 美 테이퍼링 · 금리인상 시계, 연준에 쏠린 눈

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하고자 각국 정부가 펼친 통화완화정책이 종착지에 다가서는 모습이다. ‘긴축정책의 시간’이 빠르게 다가오고 있다. 지난해 적극적인 통화완화정책으로 경기 회복을…

weekly.donga.com

http://naver.me/5OndVlWb

돈줄 조이는 Fed…'고공행진' 달러가치, 환율 1145원 뚫을까 [김익환의 외환·금융 워치]

달러 가치가 뛰고 있다. 원·달러 환율이 이날 10원 이상 급등하며 1130원을 돌파한 데다 앞으로 1140원대로 뛸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미국 중앙은행(Fed)이 금리인상 시점을 2023년으로 앞당기는

n.news.naver.com

http://naver.me/5tjRdihl

"달러, 머선 129" 놀란 투자자들…벌써부터 달러매입 속도 [김익환의 외환·금융 워치]

"달러? 머선129." 달러 강세에 투자자들이 갸우뚱하고 있다. 주식 갤러리엔 모처럼 강세에 놀란 투자자들의 '머선129' 게시글이 이어지고 있다. 머선129는 강호동이 쓰면서 유행시킨 신조어로 "무슨

n.news.naver.com


우리나라의 경우 코로나19이후 국내경제에 풀린 돈도 돈이지만 미국관련해서는 원/달러 환율이 관건인데요. 선진국과 중화권이 백신접종률을 높이고 신흥국 백신보급율도 연말까지는 따라 올라갈 것으로 보이므로 주요국 경제가 회복되어갈 것이고 그에 따른 수출증가와 세계가 미국내수만 바라보는 건 덜해질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원/달러 환율은 한때 1100원대 중반까지 오르다가 다시 안정화될 거란 이야기가 나옵니다. 그럼 환율 자체는 백원단위가 달라지는 큰 변동은 없을 거란 말?



2달 전에는 좀 다른 이야기가 나왔듯이 미국 연준(Fed)의 방침은 어디까지나 미국 국내경기를 위한 것이므로, 당장 다음 달에도 달라질 수 있습니다. 그러나, 미국이든 유럽이든 우리나라든 작년올해 재정정책으로 국내경기를 떠받쳐온 것은 사실이고, 다른 변수가 없다면 그 돈은 조만간 거두어야 할 거란 전망은 공통입니다.

https://m.etoday.co.kr/view.php?idxno=2037491

미국 국채 금리, 빨라진 금리인상 시간표에 하락세

30년물 국채 금리 1.93%...2월 이후 첫 2% 아래로▲미국 30년물과 10년물 국채금리 추이. 출처 블룸버그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매파 발언 이

www.etoday.co.kr

2.
추가기사들.
한국은행도.
https://biz.chosun.com/policy/policy_sub/2021/06/24/Y2MJD4EQVZGJPH45WRHLGYQG3I/

점점 강해진 한은 금리인상 신호…3000兆 가계·기업빚 ‘경제 충격' 뇌관되나

biz.chosun.com

https://www.hankyung.com/economy/article/2021062407566

집·코인 사려고 빚낸 청년들…"이대로면 파산 속출" 경고

집·코인 사려고 빚낸 청년들…"이대로면 파산 속출" 경고, 가계대출 신규 차주 중 2030세대 비중 60% 육박 영끌에 빚투까지 손댄 영향…다중채무자도 급증 '금리 인상' 시장 변화 예고에…리스크

www.hankyung.com

ㅡ 한국금융연구원이 발표한 '국내 가계부채 리스크 현황과 선제적 관리 방안' 보고서
ㅡ '신규' 가계대출 중 30대이하 청년층비중이 50%돌파. 작년 상반기까지는 주택담보대출, 하반기부터는 신용대출이 주도.
ㅡ 청년층의 소득 대비 부채 비중(LTI)은 23%로 중장년층의 13%정도보다 월등히 높아. (가정을 꾸리기 시작할 나이에 목돈대출이 많고 청년층에게 남은 노동시간이 많기 때문에 이것은 평소 큰 문제가 아닐 수 있으나, 금리상승기에 이자부담이상으로 소득이 늘지 않거나 고용불안이 겹치면 바로 타격이 올 수 있다)



728x90
이 글과 같은 분류글목록으로 / 최신글목록 이동
0 Comments
댓글쓰기 폼
Recent Posts (... 더 보기)
View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