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PC Geek's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영화) - 그닥 본문

소프트웨어와 콘텐츠/영상음악 콘텐츠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영화) - 그닥

태그

어쩌다 보게 된 작품인데요, 별로더군요.

원작이 1990년대것이다보니,
ㄴㅁ위키: 드라마(1996)

2010년대 초에 만들어진 영화도
ㄴㅁ위키: 영화(2011)

2020년대에 와서 보면 불편한 점 투성이입니다. 여주인공은 눈물빼는 연기를 잘 했지만, 딱 거기까지.

(우리나라는 여러 모로 빨리 바뀌어 신구세대의 인식 차이도 크고, 의료기술과 제도의 발전도 빠르다보니 더 그렇게 느껴졌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이하, 감상을 편하게 적습니다.



여주인공의 행동도, 그 남편의 행동도, 미치도록 답답하고 바보같다.[각주:1]

ㅡ 주인공 아줌마는 왜 거기까지 멍청한가. 그냥 관객눈물빼려고 억지로 만든 캐릭터같다. 시간이 감에 따라 병이 악화되는 부분 연기는 충분하지 않아보이지만 그 병을 잘 몰라서 그 부분은 남겨둔다.

ㅡ 의사라는 남편은 왜 자기 입장을 도외시하고 마누라가 엉망이 돼 입원한 다음에도 감정대로 살다가, 가장 필요할 때 직장을 잃었나.
ㅡ 주인공의 남편은 저 상황에서 왜 할머니를 요양원에 보내지 않고, 자칭 "사랑하는" 마누라를 선고받은 다음에도 인생종치기 직전까지 "갈아버리면서" 자식앞에서는 이제 알려서 미안하네 니 엄마 불쌍하네 고생만 시켰네 이러는가.

ㅡ 이미 말기라 손못쓴다는 가운데 가장이 실업했고 병원비가 없어서 치료를 중단했다는 식인데, 말은 그런데 큰 집에서 잘만 살고 장성한 자식들도 딱히 부족해보이지 않는 생활을 계속한다.[각주:2] 그리고 시골에 따로 집도 있는데 그거 개축할 여유도 있는 게..[각주:3] 그럼 의사잘리기 전까지 고집해서 계속하던 치료는 왜 중단하고는 전원도 안 하고 퇴원시킨 건데? 그리고 그 와중에 퇴원했으면 요양해야 할 여자는 일하던 사람도 내보내고 혼자 치매할머니(시어머니) 수발들며 살랑이하는 일상에 치이고 숨어서 하혈해 쓰러지는 나날을 반복한다.

ㅡ 그리고는 결국 알게 돼서 시시때때로 터지는 울고 불고 반복. 가족과 주변인 상투적인 대사 반복. 거의 끝나서 겨우 환자대접해줄 때도 여전히 눈물빼는 도구취급.. 가학성 작가와 감독에 의해 고통받는 주인공이 하루하루 한 계단 한 계단 지하실로 걸어내려가다 관뚜껑을 덮는 눈물엔딩.


이게 말이 돼? 이건 좋은 영화가 아니다. 평범하게 투병생활하다 죽으면 이야기가 밋밋하니까 일부러 꼬아놓았다는 게 확 느껴지는, 설득력없이 조미료맛이 가득한 물건이다.

원작이 25년이 지났다고는 해도, 영화는 10년 전 그러니까 원작 드라마가 나오고 15년 뒤에 나온 것이라고. 그리고 1990년대 중반과 2010년 사이에 변한 게 얼마나 많은데. 사극찍을 게 아니면 개봉시점의 관객을 생각해야지, 원작 코드를 복사했다고 좋은 게 아니다.

그리고 남편이 의사면 무식쟁이는 아니라고 가정하고 시나리오를 써갔어야 하는 게 아냐? 나쁜 사례를 꼽아 들려주는 게 컨셉인가? "세상에 이런 일이!"같은 데 나올 만한 이야기.

2020년대 시점에서 가장  싫었던 부분은,

ㅡ 노 호스피스. 그러면서 모든 게 끝장날 때까지 환자에게 숨긴 것[각주:4]. 인생을 마감할 준비를 안 준 것. 치료를 포기했으면 고통이라도 덜어주려는 시도를 해야 하는데, 작품 속에 그런 처방을 신경써 했다는 이야기가 있었는지는 날림으로 봐서 모르겠다..
ㅡ 설정상 아내 병을 가장 잘 아는 남편이 입만 살아서, 인생엔딩을 앞둔 자기 여자를 병과 생활 양면에서 고통속에 방치하는 장면이 많은 점.


곰곰이 생각해보면,

이 영화는 암투병을 그린 영화는 아니다. 그쪽으로는 망작. 그보다는, "암 = 천형(天刑)" 이라고 전제한 다음 죽을 사람과 주변인이 눈물빼는 장면을 적당히 열거하는 데 신경쓴 옛날식 영화다.


"옛날에는 의사집안도 저렇게 야만적으로 살았나?"정도까지는 생각할 수 있겠다. 연극대본으로는 쓸모있겠지만[각주:5], 아직 안 본 사람은 굳이 볼 필요없는 영화다.

  1. "고구마"도 이런 고구마가 없다. 한마디로, "야만적이다" 이것뿐. 한마디 더 할까? 식상한 표현이지만 대사도 신파조고.. [본문으로]
  2. 보이는 변화는 운전기사와 파출부가 안 보이는 정도? [본문으로]
  3. 극에서 이 집의 용도는 하나, 말미에 가서 "우리 노후에 여기서 행복하게 살려고 했는데"다. [본문으로]
  4. 의사가 자기 여자가 환자면 저렇게 잔인해질 수 있구나하는 생각이 들 정도. 아니지, 남자가 병원에서 잘린 다음 주치의는 그 남자의 여자사람친구인 여의사인데 환자 자신에게 왜 숨긴 거야? [본문으로]
  5. 낮고 좁고 어두운 공간, 소극장 널빤지 간이의자에 둘러앉아 보는 연극일 때는, 몰입도가 매우 높기 때문에 등장인물의 감정에 이입해 보기 좋을 것이다. 하지만 영화로 볼 때까지 빨아들일 만한 것은 아니다. 사정을 전혀 모르는 사람들에게는 눈물샘을 자극할 만한 아마추어적인 작품이다. [본문으로]
이 글과 같은 분류글목록으로 / 최신글목록 이동
2 Comments
  • 프로필사진 ㅇㅇ 2022.07.17 05:56 시야가 좁음을 보여주는 전형적으로 허접한 리뷰이다.
    90년대 시대적 상황에 대한 이해도 전혀 없으며 현학적인 표현에 몰두해서 이야기가 말하고자하는 핵심에 다가가질 못한다. 캐릭터에 대한 고찰이 전혀 없으며 그저 공격을 위한 공격만을 늘어놓는데 에너지를 쏟을 뿐이다. 그저 자신이 느낀 현실을 대조해서 이 이야기가 자신의 느낌과 다름을 설명하는데 급급하다. 그러다보니 기본적인 소양조차 없는 상태를 스스로 드러낸다. 혹여나 이야기가 궁금하신 분들은 이딴 쓰레기 리뷰 무시해도 좋을 듯 하다. 사실 드라마라는 것에 대한 이해도 필요 없다 그냥 자기 눈이 특별하다는 오만함만 없어도 충분히 즐길 수 있는 드라마이다.
  • 프로필사진 alberto 2022.07.17 06:46 신고 니들이 예술을 알아?하는 그런 마인드로 만들었으니 그런 망작이 나왔겠지요. 그리고 그 사람들은 계속 그런 영화를 찍겠죠.
    저거 2011년쯤 개봉된 영화라는데요. 90년대것 아닙니다. 저 영화가, 2010년에 제작하면서 "1990년대 라때는 이렇게 살았어" 보여주려고 한 건 아닐 텐데요. 그런 영화였나요? 몰랐습니다.
    배우가 아깝더군요. 감독과 제작자가 얼마나 사전조사와 공부없이 연극만들듯 영화를 찍어내는지 잘 보여준, 잘 타는 쓰레기였습니다. 전형적인 양산형 신파조 드라마입니다. 저런 주제로 다른 좋은 드라마나 영화가 많을 텐데, 괜히 시간들여 억지눈물짜는 것까지 볼 필요는 없어보였습니다.
    좋게 평가해주자면, 저 영화의 유통기한은 90년대에 눈물뺀 기억을 가진 시청자들이 남아있던 십여 년 전 개봉됐을 때가 마지막인 것 같습니다. 요즘은 안 보는 게 낫습니다.
댓글쓰기 폼
Viewed Posts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