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cent Posts
Recent Comments
관리 메뉴

PC Geek's

미국 교육용 단말기 시장에서 애플 iPad가 구글 크롬북에 밀리고 있다고 본문

기술과 유행/IT회사,경영자,스타트업 관련

미국 교육용 단말기 시장에서 애플 iPad가 구글 크롬북에 밀리고 있다고

태그
,

크롬북이 싸고, 아이들이 험하게 다루어도 되는 물건을 여러 회사가 만들어내기 때문이란 말은 우리 나라 커뮤니티 게시판에도 돌았는데요, 정말 그런 모양입니다.


애플 iPad, 팀 쿡이 ‘테스트 머신’이라고 부른 크롬북에 의해 핵심 시장에서 고전하고 있어

itcle 2016.6.5


정리+사족


애플은 8비트 시절부터 교육용 컴퓨터 시장에 공들여왔습니다. 8비트 애플에 매킨토시맛을 섞은 느낌이던 애플II GS도 교육용으로 많이 넘겼다고. 그리고 그렇게 애플을 쓰며 자란 아이들이 매킨토시를 샀습니다. 그런데 최근 미국의 공립교육 과정(K-12라고 해서 유치원부터 고등학교 과정) 시장에 납품하는 점유율이 줄었다고 합니다. 올 1분기 교육시장 단말기에서 iPad는 17%, 맥북은 4%. 3년 전 iPad가 40%를 먹고 있던 것에 비하면 많이 줄었다고 합니다.


크롬북은 더 쌈.. 올 1분기 교육기관 점유율 51%

애플은 겉으로는 크롬북을 비하했지만, 뒤로는 교육기관용 보상판매를 시작함. 구형 컴퓨터를 가져오면 맥이나 iPad를 싸게 파는 것.


그런데, 단지 영업상의 문제.. 크롬북이 단가가 싸기만 한 게 아니라, 

애플이 전통적으로 강점을 보이던 소프트웨어와 교육과정에 적합한 물건인가 하는 문제에서 애플 제품이 크롬북에 뒤지는 것 같다는 내용이 그 다음이네요.


학생에게 iPad를 보급했지만 실제 교육현장에서는 컴퓨터를 더 선호하기도 하고, iOS와 그 위에서 돌아가는 앱, 프로그램이 요즘은 윈도우는 물론 크롬북보다도 불편하다는 인상을 준다고. 사람들이 그만큼 맥O/iOSS에 "귀의"하는 모습을 보이지 않음? ^^

애플은 iOS와 MacOS를 더 잘 사용할 수 있도록 앱을 배포했지만, 구글도 크롬북에서 안드로이드 앱이 실행되도록 조치할 것이라 함. 애플이든 구글이든 교육시장에 학생용으로 납품하는 단말기에는 교육목적으로 교사나 학교가 제어권을 가지도록 앱 설치와 실행같은 것에 일정한 제약을 붙여놓는 모양이라, 안드로이드나 윈도우를 쓴다고 더 많이 딴짓할 수 있을까 하는 이야기는 사실이 아닌 듯.


저소득 신흥국을 제외하면 소비자시장에서 새로운 수요는 찾기 어려움.

하지만 공공기관용, 공공복지용, 교육용 단말기 시장은 아직은 블루오션취급인 모양입니다. (몇 년 전에 일본 복지 관련 기관에 애플이 iPad를 물량납품했다던 뉴스가 생각났습니다)

그리고,  단말기를 납품하고 끝나는 게 아니라 그 단말기 위에서 돌아가는, 업무와 목적에 최적화된 소프트웨어를 제공하고, 유지보수를 계약하고 발주처와 함께 그 플랫폼에 기반한 새로운 서비스를 개발하는 것..[각주:1] 애플은 단말기와 OS를 독자소유하니 그걸 밀 수 있는데, 단말기 인지도와 점유율이 미미한 MS는 어떨까요? OS를 소유하고 있지 못한 삼성은 어떨까요? OS와 서비스와 서버를 소유한 구글은 어떨까요? 구글이 제일 유리할까요?


잡담이었습니다.


  1. 그러니까, 단말기를 2년마다 새로 사주지 않을 것 같고 또, OS를 좌우하는 회사는 그 지위를 이용해 구매자를 붙잡아두는 목적도 더해, 하드웨어를 빠르게 교체하지 않더라도 계속 이어가는 매출처로 만들어내는 것. 기계공업과 조선산업에도 그런 게 있어서 회사들이 판매 후의 유지보수와 개량으로 구매자와 같이 이익을 보는 모델을 만들어 매출을 보장받으려 한다는 기사를 본 적 있습니다. [본문으로]
이 글과 같은 분류 글목록으로 가기 / 최신글목록으로 가기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