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PC Geek's

요즘 해외 프리웨어, 쉐어웨어 다운로드 사이트를 이용할 때 주의점 본문

프로그램/무료프로그램 배포처

요즘 해외 프리웨어, 쉐어웨어 다운로드 사이트를 이용할 때 주의점

반응형

국내 포탈 사이트들은 그 사이트의 범용 다운로더(흔히 액티브X)를 하나 받고 나면 그 다운로더에서 받고 싶은 프로그램 다운로드를 관리합니다. 어떤 경우에는 광고, 어떤 경우에는 그리드가 끼어들지만 보통은 다운받는 동안 광고창 작게 하나 뜨며 다운로드 폴더 관리와 포탈 홍보를 해주는 정도죠.

외국 사이트들은 옛날에는 프로그램을 바로 다운받을 수 있어서 잘 이용했는데, 오랜만에 그런 곳에 가보니 바뀌었더군요. 옛날에는 그런 사이트들은 그냥 바로 받을 수 있도록 해주었거나, 그 사이트의 인스톨러를 결합한 프로그램 덩어리를 다운받게 했더랬죠. 인스톨러 안에 그 포탈사이트의 제휴 스폰서 프로그램과 광고가 들어있곤 했는데, 이건 메이저 사이트들에서는 잘 안 했어요. (그래서 깔끔하다 여겼는데)

그런에 요즘은 마이너한, 다운로드로 먹고 사는 사이트들은 더 그렇지만
투카우스, 씨넷 등 유명한 사이트도 그렇게 바뀐 것이, 의외였습니다. 이것이 첫 번째로 느낀 점이고,

두 번째는 좀 더 집요하게 스폰서 프로그램을 깔아달라고 요청하도록 바뀌었다는 점입니다.

바빌론이니 애스크닷컴이니 무슨무슨 인포머니, 윈도시스템과 웹브라우저의 기본 검색엔진 대체니 툴바니.. 깔아달라는 게 많아졌을 뿐 아니라, 선택 체크박스가 통상적인 알림창 하단이 아니라 가운데나 그림 옆 등으로 옮겨가 있습니다. 그래서 빨리빨리 next를 누르면 모르고 설치하기 쉽고, 어떤 경우는 부가프로그램을 설치하지 않으면 아예 본프로그램이 설치가 안 되는 것처럼 오해하게 만들거나 진짜로 그렇게 빠지도록 로직을 만들어놓기도 합니다.

이것은 그만큼 이 바닥이 먹고 살기 힘들어졌거나 이 쪽이 효과가 있어서 그럴 지도 모르겠지만, 스폰서 프로그램을 넣더라도 배포사이트에서 인스톨러를 통합하던 예전에는 적어도 전체적으로 갯수를 통제하는 것 같았는데, 요즘은 동작하는 방식이,

쉐어웨어. 프리웨어 배포사의 배포 링크를 클릭하면 -> 배포사의 범용 인스톨러 프로그램(마치 인터넷 익스플로러 다운받기 클릭하면 본프로그램이 아니라 인스톨러를 받듯이)을 먼저 받아 실행하고 -> 그 인스톨러에서 각종 스폰서 프로그램과 사용자 시스템 설정 변경, 그리드 프로그램을 깔라고 유혹하며 -> 그 과정을 거친 다음에 목적하던 쉐어웨어, 프리웨어 본프로그램을 받아 설치하는 절차가 나오며 -> 거기서는 원래 그 프로그램 제작사가 제휴한 각종 스폰서 프로그램과과 사용자 시스템 설정 변경을 해주는 것을 선택하게 합니다. 즉 두 번 거칩니다.

어차피 편하게 쓰는, 그리고 이런 것 거의 전부가 무료 프로그램들이므로 불만을 가질 일은 없습니다.

다만, 이렇게 바뀌었음을 알고 쓰자는 뜻에서 적어봅니다. (주소창 검색이 바빌론으로 바뀐다든가, 검색창에 뭘 처넣으니 이상한 데로 바뀌어서 혹시 악성코드먹었나 놀라는 일이 없기를..)

 

그리고, 

프리웨어, 무료 배포 프로그램 중 주의할 것

클립보드를 하이재킹하는 게 있는 모양입니다.

그대로 전송하면 꽤 골치아플 것 같네요.


728x90
이 글과 같은 분류글목록으로 / 최신글목록 이동
0 Comments
댓글쓰기 폼
Recent Posts (... 더 보기)
View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