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cent Posts
Recent Comments
관리 메뉴

PC Geek's

블로거닷컴(blogger.com) 블로그의 특징 본문

프로그램

블로거닷컴(blogger.com) 블로그의 특징

블로거닷컴( www.blogger.com )에 블로그를 만들어봤다(구글 계정을 갖고 있다면 블로그스팟 blogspot.com 하고 같이, 구글 계정으로 해서 만들기 쉬울 것이다... 맞나? 그랬던 것 같은데.. 아, 다시 보니, 블로거닷컴에서 블로그를 만들면 블로그스팟으로 계정이 만들어진다). 시험삼아 테스트글 몇 개 올려봤다.

그리고 메뉴와 화면을 오가며 본, 티스토리와 다른 점을 위주로 느낌을 적어 본다.



이 글이 배워가면서 메모하는 것이니까, 글 앞부분에선 모른다고 적어놓고 뒤에서 설명해놓은 게 있을 것이다. ^^a

  • 예약글 가능. 게시 날짜 지정 가능. 글 주소와 상관있는지는 모르겠음.
  • 카테고리는 없고 태그로 다 하는 모양. 라벨이라 부른다.
  • 티스토리의 보호글(제목만 나오는 글) 개념은 없는 것 같다.
    => 비공개란 개념이 없고, 게시(공개)했거나, 아니면 임시보관함(티스토리의 캐시개념 임시보관함이 아니다)에 들어가 있다. 이건 안 좋네.
  • 글제목 글자수(스트링 길이)는 상당히 길다. 웬만해선 불편을 느끼지 못하겠다.
  • 블로그 스킨을 어떻게 만드는 지는 모르겠지만, 웹서핑해보면 전혀 제약이 없는 것처럼 보이기도 한다. 정말 다양하게들 사용하고 있음. 아, 요즘은 템플릿이라 해서 기본 스킨 중에 골라 시작할 수 있다. 적어도 옛날보다는 덜 황량하다. 시작할 때 보여 주는 건 몇 가지 없는데, 나중에 관리메뉴에서 템플릿을 클릭하면 꽤 여러 가지를 볼 수 있다.
  • 따로 트랙백관련 설정이 없고, 댓글작성 가능 여부는 편집창에 지정가능


  • 편집창 메뉴는 이 정도. 간소하다.


  • 화면 오른쪽에 표시되는 글보관함은 이렇다.
    이 셋 중 골라야.
  • 블로그 레이아웃을 편집할 수 있다. 티스토리 블로그 관리자창의 사이드바, 플러그인, 카테고리, 화면출력 설정 등 대부분의 기능을 여기서 손봐야 한다.


  • 기본적으로 블로거닷컴 오른쪽 화면에는 카테고리가 없다. 대신 글에 넣은 태그를 카테고리처럼 사용할 수 있는데, 티스토리의 태그처럼 모든 태그를 규칙을 써서 넣을 수도 있겠지만, 넣고 싶은 태그만 정해줄 수 있다. 그러면 그게 카테고리..

    같은 가젯을 블로그 화면에 두 곳 이상 넣을 수 있으므로, 이를테면 사이드에는 카테고리 역할을 하게 몇 가지 라벨만 골라 목록으로 만들어 놓고, 글 하단에는 티스토리 태그처럼 모든 라벨을 인기순으로 목록이나 클라우드로 만들 수도 있다.

  • 라벨 혹은 태그라는 이름으로 관리화면에서 사용되는데(같은 뜻으로 혼용하는 듯), 이것이 티스토리때보다 태그관리면에서 편하다.
  • 글목록 화면의 오른쪽 상단에, 티스토리 카테고리별 보기처럼 라벨을 골라주면 그 라벨이 들어간 글목록을 출력해준다.
  • 글목록 화면의 상단 라벨 아이콘은 두 가지 용도로 활용할 수 있다.
  • 글목록에 선택한 글 몇 개에 대해 "새 라벨"을 덧붙일 수도 있고
  • 글목록에 선택한 글 몇 개에 대해 그 글에 "어떤 라벨"이 있으면 지울 수도 있다.
  • 이건 티스토리에선 볼 수 없는 기능인데 전에 티스토리에서도 있으면 좋겠다고 이 블로그에 바람을 적은 적이 있는 그것이다.
  • 하지만, 카테고리가 아니므로 자기가 라벨명을 기억하고 있어야 한다. 티스토리처럼 카테고리를 선택하거나, 태그추천이 있는 게 아니다 보니. 따라서, 오히려 글분류 관리를 체계적으로 하기 어렵고 산만해질 수 있겠다. 저길 이용하는 사람이 어떻게 헤결하는 지는 좀 써봐야 감이 올 듯.


  • 카테고리든 구글플러스든 애드센스든 모든 것은 가젯이란 이름으로 저 레이아웃에서 지정한 자리에 들어간다. 티스토리의 사이드바, 플러그인 개념인 모양. 앞서 얘기했듯, 카테고리처럼 쓸 수 있는 태그, 인기글, 검색창, 배너, 비디오바, html/jscript, 이메일, 인기글, 링크 등.
  • 가젯은 위의 레이아웃을 보면 티스토리의 사이드바보다 배치가 자유로워보이지만, 대신 티스토리는 여러 가지 배치형태가 있는 수많은 스킨이 있고 스킨을 고치기가 매우 쉬운 편이라고 생각해서 딱히 블로거닷컴의 장점이라는 생각은 안 든다.
  • 가젯은 가짓수가 몇 개 안 돼서, 티스토리의 플러그인보다는 훨씬 제한적인, 프로그래밍 블록같은 가젯만을 제공한다.


  • 템플릿 디자이너는 티스토리 스킨위자드와 비슷.
  • 블로그 전체를 공개, 비공개처리할 수 있다. 즉, 전체공개가 기본. 작성자만 보는 전체 비공개, 그리고 블로그 주인이 지정한 사람들만 이 블로그에 들어와볼 수 있는 "비공개 - 내가 선택한 독자만" 선택지가 있다.
  • 댓글달 권한은 누구나, 오픈아이디포함 로그인아이디만, 구글계정가입자만, 지정한 사람만
  • 이메일을 사용해 글발행할 것인지 지정 가능
  • 그 외 robot.txt , 성인설정, 스팸설정 등


  • 백업은 티스토리와 비슷하게, 글데이터와 템플릿이 별개다.
  • 템플릿은 백업/복원 버튼을 써서 한다.
  • 글백업, 글복원은 아래 링크를 참조.
    https://support.google.com/blogger/answer/97416
  • 글복원하면 블로그에 있는 내용과 복원한 내용이 병합된다. 작성날짜순으로 된다고.
  • 가져온 글은 기본적으로 데이터는 들어와 있지만 게시되지 않은 상태.. 모두 임시보관함에 들어가는 모양.
  • 가져올(import) 때, 설정에서 '자동게시'확인체크해주면 자동으로 게시. 안 그러면 수동으로 일일이 게시
  • 그러니까, 티스토리처럼 공개/비공개 설정이 그대로 원복되는 게 아니란 얘기다. 이런..
    하긴 요즘 티스토리는 백업은 메뉴를 클릭해 할 수 있지만 리스토어는 연락을 해야 해주는 걸로 바뀌었으니, 어느 게 좋다 나쁘다 비교하긴 뭐하네.
  • 백업파일은 XML인데, 이게 파일 확장자만 같다고 호환된다 간주할 수는 없으므로, 어떤 다른 블로그 서비스로 이사하거나 다른 데서 이사올 때 쓸 수 있을 지는 알아보지 못했다.




이 글과 같은 분류 글목록으로 가기 / 최신글목록으로 가기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