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cent Posts
Recent Comments
관리 메뉴

PC Geek's

구글 피카사는 클라우드라기보다 열려 있다고 보면 될 것 같다. 본문

소프트웨어와 콘텐츠/그래픽, 사진

구글 피카사는 클라우드라기보다 열려 있다고 보면 될 것 같다.

몇 가지 기능을 이용해보고 해보는 생각이라 실제와 다를 수 있다.

따라서, 정보가 아니라 그냥 메모다.


구글 드라이브에 저장한 정보 중 몇 가지나 보안이 지켜질까?

그리고 피카사나 구글+ 사진앨범에 저장한 사진은?

만약 내가 남에게 공개할 사진이 아니라면, 백업용도로 거기 올려놓는 건 안전할까?


조금 부정적인 생각이 든다.


블로거닷컴에 올리는 사진이 모두 피카사/구글 사진앨범으로 따로 정렬해 볼 수 있게 되어있는 것도

편할 땐 편하고 전에는 또, 블로그사이트의 부담을 줄이는 면에서 괜찮다고 얘기한 적도 있지만 그건 서비스 업체 관점이고.. 내게도 그런가 하면 또 그렇게 좋지만도 않다. 블로거닷컴의 그림 업로드 창은 정말 유치하기 그지없으니까. 그림 업로드말고는 아무 것도 할 수 있는 게 없다.



피카사 웹앨범 주소는 아래:

https://picasaweb.google.com/home


접속하면 하단에 현재 전체 할당 용량 중 자신이 사용하는 용량이 얼만지 표시해준다.




ps.

구글은 꽤 큰 회사고, 보안관련 규정도 웬만한 클라우드 서비스회사보다는 체계적일 것이다.

그러므로 저런 글은 구글에 불공평하다는 지적을 받아 쌀 지도 모른다.

다만, 구글은 애매하다. 계정 소유자가 업로드, 싱크한 컨텐츠가 어디까지가 현재 사적인 영역에서 보호받고 있고, 어디부터가 외부에 공개되어 있는 지 불명확하다. 그 점에서 사용자의 심리를 안심시켜주지 않는다. 이것은 아무래도 구글의 정책이, 사용자가 업로드한 모든 컨텐츠를 외부에 공개하고 또 그것으로 구글의 마케팅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 그렇게 만들어놓은 것 같다는 생각을 하게 한다.

그건 지적하고 싶다.

이 글과 같은 분류 글목록으로 가기 / 최신글목록으로 가기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