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PC Geek's

카카오택시 관련 기사 정리 본문

기술과 유행/IT회사,경영자,스타트업 관련

카카오택시 관련 기사 정리

카카오택시가 누적호출 5백만을 넘고 회원기사가 11만 명 이상이 됐다고 합니다.

그래서, 다음카카오가 요즘 주가가 올랐다고 해요.


그런데, 카카오택시는 우버택시[각주:1]와 뭐가 다르길래? 이걸 설명한 기사.

http://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15/07/08/2015070800745.html


1. 카카오택시 서비스를 하는 기사들은 콜택시업계와 일반 택시기사.

즉, 우버택시와 달리 이미 여객운송업을 하는 택시기사임.


2. 택시를 전화로 부르지 않고 카톡으로 부르는 것은

콜 업체에게는 위협이 될 지 몰라도, 기사에게는 별 차이없음.


3. 카카오톡은 아직 수수료를 받지 않음.

최근 미국사례를 보면 우버는 20~30%던가? 수수료를 기사에게 받고, 우버가 할인이벤트하면 할인액을 기사에게 부담시켰음.


4. 콜이 다섯개인 거나 하나 늘어서 여섯개인 거나 그게 그거.


5. 카카오택시를 이용하는 기사들에게 사례금을 최고 4만원씩 주었다고.


현재 카카오택시의 앱 택시(스마트폰 앱으로 택시 콜하는 서비스) 시장 점유율은 9할.

일단 점유율을 올리는 건 성공했고, 앞으로 사람들이 충분히 생활화하고 여러 부가서비스를 이용해

돈주고도 쓰겠다는 데 이르면,

그 때 이익을 뽑는 문제가 남겠군.





카카오택시는 대리운전시장에도 진출할 계획인데,

여기는 사정이 좀 다르다.


http://www.yonhapnews.co.kr/society/2015/07/20/0701000000AKR20150720073800061.HTML?template=7255

대리운전회사 업주들은 반대, 대리운전기사들은 찬성.


그간, 대리운전업계의 경쟁과 기사 착취(특히 보험료를 떼면서 보험을 들어주지 않아 사고난 뒤에 대리기사가 독박쓴다든가, 서비스와 단말기 구매를 강요한다든가)는 정말 자주 보도되었고 그 정도가 심하다고 해서, 일단 공익적으로 보면 만약 기사들이 요구하는 대로 카카오택시가 들어와 나아진다면 하는 게 좋을 것 같아.


  1. 우버택시는 요즘 중국에서 성업 중. 중국업체들은 M&A를 통해 뭉쳐서 대항. 기존 인프라가 없는 곳이 이런 회사들이 들어가기가 더 좋긴 하죠. [본문으로]
이 글과 같은 분류글목록으로 / 최신글목록 이동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