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PC Geek's

(컴퓨터) 지름의 허무함 본문

견적, 지름직

(컴퓨터) 지름의 허무함

잡담이다.


지르고 나니 택배박스가 앞에 덩그러니.

조립해주기를 바라는 모양새다.

귀차니즘을 극복하고 조립하고 나면 윈도우 바탕화면이 덩그러니.

노라조~노라조~노라조~

다용도실 박스 안에 십 년 넘게 처박혀 있는 사이드와인더 조이스틱도 날 부른다. 그러고 보니 그 녀석, 사놓고는 포스피드백이 되는 지도 보지 않았다. 게임은 하던 대로 마우스로 하다 치웠다.


언제부턴가 내가 컴퓨터를 가지고 노는 게 아니라,

컴퓨터를 놀아주는 내가 되어있는 느낌이다.


언제부턴가 내가 CPU를 갈구고 있는 게 아니라,

남아도는 CPU점유율이, 날 제발 이용해서 성과를 내줘~하고 조르는 느낌이다.


그러니, 전기요금이 아니면 업그레이드 욕구가 생길 리가 있나.

듀얼모니터 출력을 다 이용하는 가상현실안경시대가 오면 좀 달라지려나?


요즘 코딩교육 코딩교육하니까

앞으론 운전면허증처럼 할아버지도 갖고 아줌마도 따는 코딩면허증이 생길 지도 모른다.

그리고 그런 면허증이 필요한 사회가 된다는 게, 

당연히 개인의 생산성을 올리기 위해 좋은 일이겠지만(운전면허증처럼 말이다),

그런 스킬이 기본이 되는 세상에 내가 살 수 있을까하는 생각도 해본다.


아니, 운전면허도 코딩면허도 지금하고는 완전히 다른 무언가가 돼있는 세상이 올 지도 모르지.

30년 전에 지금처럼 운전면허따기 쉬웠을까?[각주:1] 30년 전에 지금같은 비주얼 프로그래밍이 가능했나?


  1. 운전면허시험에 T자 주차 항목이 다시 생긴다던데, 세상에, 그거 연습 안 하고 딴 사람들은 주차를 어떻게 했지?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6/01/27/0200000000AKR20160127097351004.HTML [본문으로]
이 글과 같은 분류글목록으로 / 최신글목록 이동
2 Comments
  • 프로필사진 Playing 2016.02.08 22:36 크... 저는 컴퓨터에 아는 게 거의 없어서
    말씀하신 상황을 다르게 이해했습니다

    그냥 별거도 아닌데 컴퓨터가 땡기더군요 ;; 특히 인터넷으로 다양한 이야기나 정보를 보는 거 중독성이 장난이 아닙니다!!

    많이하는 건 아니지만 온라인 게임에는 꽤 빠졌었는데... 비교가 안되더군요

    조립-운영체제-프로그램 설치-보안
    그리고 인터넷 세상에 인도하면 마구 빨려가는 기분은 드네요 ;;

    저도 운전면허 딸때는 다 했는데... 언젠가부터 간소화되더니(외국분들도 와서 따갔다는 이야기도 있고요)... 다시 생기는 거 보면 나라 행정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알수가 없습니다!
    사실 군대(무려 2년 이내!)도 엄청나게 바꿨다는데... 조금이라도 좋은 방향으로 나아가면 정말로 좋겠네요

    맞다! 컴퓨터 프로그래밍은 좀 여유되면 배우고 싶습니다. 제가 원하는 프로그램까지 만들진 못하더라도 사용하는 프로그램을 깊이있게 이해하는데 큰 도움이 될꺼 같고, 신기하긴 하더라구요. 하드웨어들을 소프트웨어적으로 묶어서 입력도구로 신호를 보내서 제어한다는 것도 놀랍고요
    사실 저는 전기 넣고 전원 키고 화면 들어오고 부팅 소리와 윈도우 시작소리 나오는 것도 여전히 놀랍긴 하거든요 크크크! 라디오(원리와 생기게 된 계기 등등)도 여전히 아리송하네요
  • 프로필사진 alberto 2016.02.11 12:45 신고 컴퓨터가 별거겠어요. 우리같은 일반인은 그냥 적당히 필요한 만큼 사용하면 그만이죠. ㅋㅋ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