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PC Geek's

매국노 매족노 친일부역자 자식들이 결국 일을 저질렀습니다: 건국절 본문

아날로그/도서,한국사 관련

매국노 매족노 친일부역자 자식들이 결국 일을 저질렀습니다: 건국절

이것 말고도 독립운동사 격하, 사진이나 다른 내용 삭제, 쿠데타 정당화, 군사정부 미화 등등 많더군요.

정말.. 교육부 장관 이하 교과서 편찬 위원회까지 해서 척살 목록이라도 만들어야 할 것 같습니다. 하긴 그걸 걱정해서 저 악당들은 국사교과서 편찬하라고 자기들 멋대로 뽑아놓은 사람들 이름을 비공개로 해놓고 지금까지 끄적끄적댔죠. [각주:1]

어휴, 작년인가요, 올해인가요? 국정교과서 집필하는 데 역사전공도 아니면서 갓 몇 달 가르쳐 본 교사가 자기 뽑혔다고 자랑하다 들통나는 바람에 몰러난 경우도 있었습니다. 그러면서도 밀어부치더니 계속 저러네요. 칠푼이 대통령이 주위에서 무슨 말을 해도 안 들어먹는 걸 보면 이것도 최순실의 지시인 것 같은데?

국정교과서 뉴라이트 '건국절' 삽입 강행..교육부 "비판 납득 어렵다"
서울신문 | 2016.10.28.

납득이 어려운 게 아니라, 네놈들이 공부를 안 해서 무식하거나 귓구멍을 막은 게지!

朴대통령, 국정교과서에 '건국절' 삽입 강행
범국민적 반대에도 끝내 밀실에서 박정희 친일 미화 강행
뷰스앤뉴스 2016-10-28

: 기사 인터뷰에 교육부 관계자랍시고 익명으로 해놓은 말, 믿을 수 없습니다.
"여러분, 이거 다 거짓말인 거 아시죠?" 예요, 그냥.
저렇게 일을 망쳐놓고 나서, 누가 되든 지금 대통령의 일당들이 물러나고 다음 정부가 서면, "공무원은 영혼이 없으니 제발 봐주세요"운운하겠죠. 네, 공무원이 영혼없을 지는 몰라요. 하지만 이번은 다릅니다. 학자와 교사가 영혼이 없다고 말할 차례군요. 하긴, 서울대학교 류우익이 대운하 팔아먹고 공무원자릴 얻었을 때 이미 학계는 영혼을 팔았긴 했습니다. 그렇지만 그건 팔아봤자 땅인데, 이젠 역사를 팔 줄이야! 이 무서운 게 없는 놈들..


박정희를 논평한 책 중에 제목이, "내 무덤에 침을 뱉으라"인 게 있었을 것입니다. 그래서 "네 무덤에 침을 뱉으마"하며 반박하는 책도 나왔을 테고요. 세상 재미있게 돼갑니다. 박정희를 부관참시하는 결말로 이어질 저 행태를 주도하는 사람이 다른 누가 아니고 그의 딸이라니 말입니다.


아니, 나라를 말아먹었든 팔아먹었든 내란범죄자든 자기 집안에서 제사지내는 거 누가 뭐래요?
우리 나란 국가에서 그런 거 막은 적 없어요. 지자체가 제사지내도 놔두는 관대한 나랍니다.
그런데 왜 교과서를 손대냐고! 왜 남의 자식 머릿속까지 먹칠하려 드냐고!

돈낭비는 넘어가도 이런 건 못 넘어갑니다.


PS.

아무래도 다음 선거때 확실하게 정권은 지금 집권당이나 그 후신 정당의 손을 떠날 것 같은데요, 그러면 역사교과서는 국회선진화법[각주:2]과 비슷한 길을 갈 지도 모릅니다. 즉, 다음 정부에서 국사교과서를 조기 개정하면서 진보인사로 집필진을 채우면, 지금 이 시스템을 만들어놓은 작자들은 무슨 이유를 만들어 반대할까요? 국정화를 한 게 자기들인데 말입니다. 이 정도로 미래를 못 내다보는, 내일 죽을 것처럼 행동하는 영감님들이 참 한심합니다. 어느 쪽이든 집권자가 자기 입맛에 맞도록 국사교과서를 쉽게 만드는 시스템이 돼서는 안 됩니다. 

ps.

교육부 눈치본다는 발표가 나왔습니다. 레임덕이 이렇게 고마울 줄이야.

http://v.media.daum.net/v/20161126044240455

http://news.naver.com/main/hotissue/read.nhn?mid=hot&sid1=102&cid=1027589&iid=1916072&oid=001&aid=0008851440&ptype=052

교육부 공무원 이 매국노들이, 청와대 눈치도 보이고 다음 정부 눈치도 보이니 책임지기 싫으니까 "일단 인민재판에 부치겠다"는 식으로 나왔습니다. 애초에 뭐가 잘못돼 있는 지 모르는 교육부 공무원은 모두 파면해야 합니다.


  1. 심지어, 다른 교과서는 편찬위 조직을 통해 정식 절차를 밟아 보수를 입금하는데, 국사교과서의 경우는 교육부가 직접 개인계좌에 입금하는 식으로 신원을 비밀에 부치고 가려 주고 있다고 합니다. 그리고 그 집필 보수의 총액도 다른 교과서에 비해 훨씬 많다고 해요. [본문으로]
  2. 취지는 좋은 법입니다. 지금 대통령, 그리고 지금 집권당의 전신이 되는 당이 야당일 때 밀어부쳐 만든 법입니다. 당시 집권여당은 반대했지만 노통이, "해줘라 뭐. 자기들이 겪을 것"이라는 투로 측근에게 말했다 해서 유명하죠. 그리고 이후 자기들이 집권한 뒤 꾸준히 이 법을 무력화하려 해왔는데 그 결정판이 올 연초의 필리버스터 사건입니다. 그리고 선거에서, 국회선진화법을 지킨 야당이 과반을 차지하자 이제 여당은 이 법에 의지하려 하고 야당에서 개정하려 하다 지금은 다른 이슈에 밀려 소강상태. [본문으로]
이 글과 같은 분류글목록으로 / 최신글목록 이동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