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cent Posts
Recent Comments
관리 메뉴

PC Geek's

말을 조심해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을 때 본문

학습, 공개강의/읽기와 쓰기

말을 조심해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을 때

아래 일화는 건너 건너 들은 이야기. 한 일 년 전에 듣고 대충 적은 이야기인데 문득 생각났다. 

친한 또래끼리 이야기할 때와, 격식을 차려서 이야기할 때가 다르다는 건 상식이지만, 특히 요즘은 머릿속에 떠오른 대로 말하는 게 언제나 옳다는 틀린 생각을 하는 사람이 많다. 글쓸 때 생각나는 대로 적어 명문이 되는 사람이 극히 적고 대부분은 몇 번이고 퇴고해야 남이 읽어줄 만한 글이 된다(나 역시 마찬가지로, 평범한 무리의 일원이다). 마찬가지로, 금방금방 생각나는 대로 해서 상대의 감정을 상하는 말은 솔직한 말과는 다르다. 그것은 감정을 상하게 하려고 의도하지 않은 이상 경솔한 말이다. 예를 들어, 의도하지 않은 이야기를 하고 후회하는 사람들이 많다. 경솔한 방식으로 말을 꺼냈다 이야기를 끝까지 할 기회를 얻지 못하고 오해만 산 사람도 많다. 좋은 선생님은 내가 말을 잘못하면 지적하고 고칠 기회를 주지만, 사회는 그렇지 않다. 면전에서 "예, 그렇습니까"하고 돌아서면 그것으로 나는(그리고 당신은) 끝이다. 아래와 같은 경우는 하기에 달려서, 만회할 기회가 있겠지만.



A라는 여자가 있었어. B라는 남자친구가 있었고, 

양가 부모님은 상대가 누군지는 몰라도 얘기는 들어서, 얘들이 사귀나? 정도 생각을 하고 있었음.


그리고 어느날 양쪽이 전혀 의도하지 않은 우연으로,

A는 B의 부모님(C)을 처음 대면하게 되었어.

그리고는 그 자리에서 나름 인사한다면서 A가 C에게 한 말이라는 게,


"B씨 얼굴은 어머님도 안 닮았고 아버님도 안 닮았네요. 누굴 닮았을까요."


이런 소릴 했음..

당연히 C에게는 A의 첫인상이 "발랑까진 년"이 돼버림..


A가 어색한 분위기를 풀어보려고 한 말이 잘못 나왔을 수도 있고,

정말로 그냥 - 좋은 생각도 나쁜 생각도 없이 - 아무 생각없이 한 말일 수도 있음.


하지만 생각해보면 A가 경솔하게 행동한 게 맞음(A가 사람이 나쁘다는 게 아님. 실수했다는 말임).

그런 말은 하더라도, 충분히 친해진 다음에 할 수 있는 말이다.



※ 입장을 바꿔 보면 이해가 갈 것이다:


A와 B가 첫아이를 낳았는데,

처음 보는 친척이나 직접 모르는 사람(D)이 와서 아기 얼굴을 보고는, 


"이 아이는 B도 안 닮았고 A도 안 닮았는데 대체 누구 아이냐?" 


하고 면전에서 말하면, 자기 배아파서 낳은 A는 그 말을 듣고, 아마 기분이 어마어마어마하게 나빠질 것이다. 아니, 거기까지 갈 것도 없이, B가 A의 부모님(E)을 처음 만난 자리에서 "따님(A) 얼굴은 어머님도 안 닮았고 아버님도 안 닮았네요. 누굴 닮았을까요" 하고 말하면 E는 뭐라고 대답해야 할까 생각해보라.

초면인 사람이 면전에서 "이 아이는 닮은 데가 없다 =  당신들 자식이 아닌 것 같다"는 말을 하는 건 그런 것이다. 설령 그 짚은 내용이 다른 데 있었다 해도 양자/양녀 아니냐는 소리로 들리기 딱 좋다.



이 글과 같은 분류 글목록으로 가기 / 최신글목록으로 가기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