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PC Geek's

약사의 혼잣말 vs 책벌레의 하극상 본문

아날로그/전자책,이북(ebook),도서정보

약사의 혼잣말 vs 책벌레의 하극상

비교하면,

1.
판타지스런 설정과 이쪽 소설을 읽는 사람에게는 초반에 결말이 보이는 알기 쉬운 얼개와 단순한 구도와 이야기 짜임새는 책벌레가 편했다. 약사는 어떻게 완결될지 나는 모르기 때문에 점수를 확정할 수는 없지만, 상대적으로 평범했다. 하지만 드라마로서의 완성도와 디테일은 약사가 월등하다. 책벌레가 레고 스타워즈라면 약사는 영화 스타워즈.
전체적으로는 점점 약사가 추월 중. (약사의 결말은 모르겠고, 책벌레는 본스토리는 웹연재를 벗어나지 않는다고 결정했다 하므로)

작가의 글솜씨(문장력)는 둘 중에서는 약사가 월등하다. 책벌레는 원래 수준도 높지 않고, 성장은 하는 것 같지만 약하고 스타일이 개선되는 것 같지 않다. 번역품질은 처음부터 약사 윈.[각주:1]

다르게 생각하면, 책벌레는 독자를 10대 중반으로 잡은 것 같고[각주:2], 약사는 그 이상 20대를 대상으로 한 것 같기도 하다.

책 자체의 만듬새와 인쇄된 본문 레이아웃과 가독성은 약사가 만점에 가깝다.[각주:3] 월등하다. 단, 삽화는 책벌레쪽이 보기 편한데 이건 약사쪽이 가는 펜으로 그린 것 같으면서 보다 높은 연령대를 본 느낌이고 책벌레는 굵은 펜으로 그린 것 같으면서 미취학아동까지 노린 느낌인 탓일지도 모른다. 약사의 혼잣말 일본 원판 라노베 삽화가 어떤지는 모른다.


2.
둘 다 웹연재가 픽업돼 출판 단행본이 되고 국내 번역판도 나왔다는 공통점이 있다. 그리고 연재본이 출판본이 되면서 설정구멍을 고친다든가, 이용등급제한먹을 만한 부분은 다른 이야기로 바꾼다든가하는 것은 이런 책들의 공통점.

그 다음이 다른데,
책벌레는 이야기 줄거리는 그대로 가져가면서 살을 붙이고 있다. 연재분 자체를 고치는 건 별로 없이 새 단원을 넣고 SS를 넣는 식으로 해서 결과적으로 분량이 많이 늘었다. 그리고, 조금 다른 작품이 되었다.

약사는 1부라고 해야 할 분량의 후반부에서 줄거리 세부 이벤트가 바뀌었고, 이후 이야기가 많이 바뀌었다. 주요 이벤트는 공통적으로 발생했지만, 예를 들어 후궁의관네 친가에 따라가는 사람이 웹본은 마오마오 혼자지만 단행본에서는 진씨도 동행한다. 그리고 리슈비의 삶이 다른데, 간단히 말해 단행본 6권 표지는 웹연재본에는 없는 이벤트를 묘사한 것이다. 바이냥냥 이벤트도 다르고..

비유하면, 책벌레의 웹본과 단행본은 비둘기와 닭둘기정도 차이가 느껴지지만 어쨌든 같은 새라면, 약사 웹본과 단행본은 삼국지연의 가정본과 모종강본같이 이야기가 달라지는 것. 어느 쪽이든 읽을 이야기가 두 배가 된다면 좋아할 게 팬이지만. :)




  1. 하지만 약사도 오역이 여럿 있고 인물을 잘못 적은 데도 있고, 좀 나은 호칭이나 한국어 단어가 있을텐데싶은 데도 있다. 단모음 단자음이 보이지는 않지만. [본문으로]
  2. 작가 아줌마가 자기 아이(연재할 때 공교육받는 나이여서 작가가 학부모)보라고 쓰는 글같은 느낌이 있다. 본편은 10대 중반부터를, 주니어판은 그보다 어린 나이대를 대상으로 한 것 같다. 실제로 어떤지는 모르겠지만 [본문으로]
  3. 몇 쪽이 어느 쪽은 진하게 인쇄되고 어느 쪽은 흐리게 인쇄된 것은 웬만한 라노베는 1질을 다 읽는 동안 한두 권 정도 있어도 아상하지 않았으니 그런 것은 비교에서 뺀다. 그보다는 표지 컬러삽화를 내지 컬러삽화로 다시 넣는 걸 하지 말았으면. [본문으로]
이 글과 같은 분류글목록으로 / 최신글목록 이동
2 Comments
댓글쓰기 폼
Viewed Posts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