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cent Posts
Recent Comments
관리 메뉴

PC Geek's

미디어코더 AAC 트랜스코딩 메모/ 데이터 용량 잡담 본문

소프트웨어와 콘텐츠/트랜스코딩

미디어코더 AAC 트랜스코딩 메모/ 데이터 용량 잡담

1.

320kbps MP3 -> LC-AAC, QAAC encoder, VBR 70%

왼쪽 -> 오른쪽 

헤드폰을 가지고 시험해본 결과, 얼핏 들어선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자꾸 들으면 차이를 알 것도 같습니다. 긴가민가합니다.
그렇다고 예전에 무손실 포맷으로 백업한 음악시디를 새삼스럽게 AAC 재압축할 생각은 없습니다.

* 제대로 하려면 컴퓨터 오디오 출력 세팅을 잘 점검해야 하는 그 청음테스트, 하여간에 몇 Hz까지 들리는 지 하는 테스트로는, 혹사당한 제 귀는 이미 중년판정이 나 있어서 별로 기대할 하드웨어는 아닙니다만.. ;

커트 된 수준 윗부분만큼의 데이터는 줘도 못 듣는 몸이 좀 서글프기도 하네요. ㅎ


추가. 22kHz 정도까지 올라가는 것 같은, 222kbps정도인 OGG Vorbis 파일을 LC-AAC QAAC VBR 80, 100 옵션을 주면 18, 21kHz 쯤에서 잘립니다.



2.

인간이 살면서 접하는 데이터를 저장할 공간, 
그리고 인간 그 자체가 차지하는 물리 공간과 데이터 공간.

제가 본 애니메이션 중에는 옛날 걸로는 <제가페인>이라는 게 있고, 얼마 전 걸로는 <낙원추방>이라는 게 있습니다. 

제가페인은 망해버린 세상에서 서버 하나당 마을 하나가 존재하는 시대의 이야기입니다. 이미 현세는 망해버렸고, 사람은 우리 기준으로는 다 죽어서 데이터화가 돼버렸습니다(어떻게 보면, 근미래에, 죽기 직전에 뇌를 읽어 영혼을 데이터화해 서버에 집어넣는 납혼단지, 사령술같은 게 나올 지도. The 6th Day ). 데이터화된 인격체들은, 용량이 한정돼 있고 이미 물리세계가 멸망해 하드웨어를 개선할 방법이 없는 서버에서 똑같은 몇 달을 반복하며 살아갑니다. 그걸 산다고 해야 할 지 영생이라고 불러야 할 지 모르겠지만, 어쨌든 그렇게 표현하죠. 사람들은 외부의 공격에서 자기 서버의 데이터를 보존하기 위해 투쟁하고, 물리적인 몸을 다시 얻기 위해 투쟁합니다.

낙원추방 역시 망해버린 세계에서 모든 사람이 데이터화되어 영생을 누립니다. 메이팅은 게놈 데이터만 가지고 하는 지 영화 매트릭스처럼 몸을 따로 관리하는 지 기억나지 않지만 하여튼 말이죠(지상으로 내려올 때 쓸 몸을 만들 유전자 지문은 있습니다. 클론 윤리 문제는 생략). 거기서는 모든 사람이 서버에 공헌한 업적과 직업에 따라 서버로부터 랭크와 권한을 부여받고, 거기에 합당한 사이버 공간 - 메모리 용량, 프로세서 자원 - 같은 걸 할당받습니다. 그리고 이걸 특혜라고 여기죠. 예를 들면 높은 랭크면 사이버공간에서 더 많은 폴리곤으로 자기 몸을 모델링할 수 있고 더 많은 시간과 자원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범죄자면 처벌받은 시간만큼 압축해 얼려버립니다.

지금으로선 다 판타지세상 이야기입니다만, "용량"과 프로세서 자원만큼은 요즘도 통하는 얘기죠? 더 비싼 하드웨어가 있으면 더 고품질화면과 음성과 더 나은 인터페이스로 게임을 즐길 수 있습니다. 저장공간 용량이 적으면 64kbps AAC, 용량이 많으면 비손실압축 APE와 FLAC, 사치를 부릴 수 있으면 그냥 WAV파일을 저장할 수도 있을 것이고, 더 여유가 있으면 물리공간에 시디와 LP와 재생기와 청음실을 갖출 수 있을 것입니다. :) 아, 요즘 제일 알기 쉬울 비유가 생각났습니다. 400kbps QoS걸린 상태에서 유튜브 시청하기요! 


이 글과 같은 분류 글목록으로 가기 / 최신글목록으로 가기
2 Comments
  • 프로필사진 Playing 2016.11.20 18:24 상큼한 글 잘 봤습니다
    만화광이었는데요... 소개해주신 작품들 매우 끌리네요 ^^;;

    그리고 비유해주신 이야기들도 의미가 적지 않은거 같습니다. 저는 요새 인간이라는 건 한 개인은 아니고 여러가지 생물체가 함께 쓰는 작은 세상이라고 생각합니다 ^^

    아주 이상한 시국이 만들어지고 이것이 대략 40년전부터 진행됐다고 하던데... 탐욕 이외에는 설명할 단어를 못찼겠더군요. 필리핀, 태국도 국민 운동으로 정권을 내놓았더군요(80년대 중반, 근래) 우리도 그런 혼란한 시기를 겪으면서 소개해주신 이상하고 어떻게 보면 상큼한 상상들을 하면서 극복하려고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문화적으로 분명 다양하게 풀어낼테죠 ^^;; 참 일본 망가들 정말 부럽네요. 우리나라도 하나의 문화로서 웹툰이든 드라마다 다양한 이야기가 나오면 좋겠습니다

    본론일까요
    저도 인간이라서 그런지 소리에 집착 아닌 집착을 해봤습니다
    그러다 결국 공간이 마련되지 않으면 의미없다는 걸 알게되면서 많은 탐욕이 뒤로 물러났네요. 물론 제 귀도 좀 이상합니다. 언제는 잘 들리는게 언제는 안들리고, 엄청 신경 쓰면서 이게 음악을 듣는건지 뭔지 모르겠더라구요.
    음악시디 만드시는 분들 이야기를 보면 CD 수준으로도 제대로 만든 게 충분하다고 하더라구요. 제대로 만들지 못하면 엄청난 고용량 음반도 부질없다고요.
    흐흐 이렇게 제 마음을 합리화시키면서 PC-FI 를 멀리 보내줄려고 합니다 ^^

    아~ 용량 생각하면 HDD 를 포기할수 없는데....
    앞으로는 어떻게 될까요? 저는 뭐 이상한 다운로드 욕구에 감상하지도 않는 것들로 가득차서 또 사야하나 고민하거든요. 채워야 한다는 이상한 심리가 발동을 하던데... 이것도 좀 싫고, 백업하는 게 좀 귀찮아서 클라우드도 엿보기 시작했습니다.;; 편리함은 엄청난 유혹이더라구요. 이것도 어떤 핑계로 보낼지요... ...
  • 프로필사진 alberto 2016.11.21 19:31 신고 사람귀는 안 써도 늙으면 낡고, 음악을 좋아해서 많이 들으면 닳아서 낡는다더군요, 슬프게도.. ;; 무슨, 셀로판으로 진동판을 만든 스피커도 아니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