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cent Posts
Recent Comments
관리 메뉴

PC Geek's

황우석 연구부정때의 정부측 당사자를 과학기술정책을 좌우하는 차관급 자리, 과학기술 사령탑에 등용? 본문

아날로그

황우석 연구부정때의 정부측 당사자를 과학기술정책을 좌우하는 차관급 자리, 과학기술 사령탑에 등용?

사람을 보는 눈이 옹이구멍인가, 그런 의심스러운 사람을 다시 기용해야 할 정도로 과학기술계, 정책개발부문에 인재가 없던가? 문재인대통령의 시계는 비서실장 현역이던 십 년 전에 멎었나? 박근혜 전 대통령처럼 오래 아는 사람을 우선 기용하는 습관을 버리지 못해서 그런가? 대통령의 인사수첩은 얼마나 오래된 것인가?

과학기술분야에서 이 말이 어울리는 소리를 하게 될 줄이야..

"노무현때는 잘 한 일 만이 아니라 잘못한 일도 있었다. 그 때의 적폐가 되살아났다"

https://www.clien.net/service/board/park/11055738

http://www.hani.co.kr/arti/politics/bluehouse/181250.html

2006년 당시 이미, 풍지박산난 가운데 혼자 재기용돼 "노무현의 회전문 인사"라며 비판받은 사람이다.[각주:1]

그리고,

"문재인 대통령이 7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에 박기영 순천대 생물학과 교수(59)를 임명했다" - 경향신문 2017.8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708071946001&code=910203

박기영이 이번에 맡은 역할은 어쩌면 과기부 장관보다 더 힘 센 자리다. 전 정부때 같은 멤버로서 대통령과 가까우면서, 이번 정부의 그림대로라면 과학기술프로젝트 어디 어디에 예산을 줄 지를 두고 기획재정부와 다툴 힘센 곳일 테니까. 노무현정부때의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은 장관급이었다고 하고, 부활시킨 지금은 차관급으로 친다고 한다. 그 밑에 두는 조직: 과학기술정책국, 연구개발투자심의국, 성과평가정책국. 그래, 교수와 연구기관들의 목줄을 쥐고 흔드는 업무만 모아 놓은 것이나 같다.


두 가지 면에서 씁쓸하다.

1. 황우석은 박기영만한 폴리페서가 못 돼서 지금껏 납작하게 다니고 박기영은 이렇게 화려하게 재기했네.
(비교하면 황우석은 그 때 잘못 일했긴 했어도 오랫동안 업적을 쌓아 온 오리지널 과학자였고, 그에 비하면 박기영은 정치권에 빌붙고 과제주고 리베이트조로 돈따먹은 듣보잡 폴리페서였을 뿐인데, 타이틀만 학자인 이런 정치꾼은 불사신인가 보다)

2. 그 쇼맨십으로 이제 또 뭘 할 셈인가? 설마 제 2의 우주관광?


당시 사태의 중심이 된 과학자는 정부 정책의 수혜권에서 사실상 퇴출됐지만, 당시 정부의 해당 분야 정책에 오래 관계해 그 연구풍토에 책임이 있고, 드러난 잘못을 끝까지 비호하던[각주:2] 정부측 책임자는 (아마도 전 정부의 멤버였다는 이유로) 더 큰 권력을 받아 다시 돌아온 것이다. 이것을 어떻게 보아야 하나? 도무지 상식적이지 않으니, 가능한 답은 하나 뿐이다. 인사권자가 노망들었다.[각주:3] 웬만하면 다른 사람을 쓰지.. ;;



  1. 여 연구원의 난자 강제기증 논란이 있었을 때, 같은 여자면서도 아무 문제없다며 악행을 비호해 논란을 부르기도 했다. [본문으로]
  2. 일부 뉴스에 황우석 논문에 공동저자로 이름을 올렸다는 내용이 있어 적었는데, 확인해 보니 다른 논문은 모르겠지만 문제의 그 논문에는 박기영은 없다. http://www.hani.co.kr/kisa/section-002007000/2005/12/002007000200512251711166.html [본문으로]
  3. 문재인은 박기영과 한 그룹이라고 해도 됐다. 노무현 전 대통령도 다른 대통령처럼 임기말에 관행이란 이름으로 훈장을 남발했는데 박기영도 챙겼다. http://www.pressian.com/news/imagepressian/detail.html?no=12776 [본문으로]
이 글과 같은 분류 글목록으로 가기 / 최신글목록으로 가기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