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cent Posts
Recent Comments
관리 메뉴

PC Geek's

대학 연극학과의 교수 갑질 토론 포럼 본문

아날로그

대학 연극학과의 교수 갑질 토론 포럼

오래 전에, 서울대의 선배교수 vs 후배교수, 교수 vs 대학원생간 갑질이 큰 뉴스가 된 적 있었는데, 돌아보면 그건 빙산의 일각이었죠. 다른 학교도 다를 것 없었으니까. 요즘 서울대는 다른 모 대학 교수처럼 똥먹이는 짓은 안 하는 모양이지만, 저번 복사노예건을 봐선 크게 바뀌었는 지는 잘 모르겠고, 다른 대학들도 갈 길이 먼 모양입니다.

예체능계는 특히 이게 심하다더니, 이번 뉴스는 대학들 연극학과.

연극인들 "고구마 줄기 캐듯 '교수 갑질' 주렁주렁 나온다" - 뉴스1

  • 서울 종로구 대학로 좋은공연안내센터에서 열린 공개 토론회 '연극학과 및 연극계 위계 문화 개선을 위한 대학로 엑스포럼'
  • 연극제에서 대학교수들이 참여한 작품을 혹평했다가 강사자리를 빼앗긴 사례
  • 교수가 학생 창작물을 강탈하려 했고 노예노동시킨 것

  • 기사에 따르면 교수사회는 자정 노력은 없고 덮으려 하는 모양. 그래서, (서울대 복사노예사건때처럼) "이 바닥"을 뜰 각오를 하거나 교수의 영향력을 벗어날 수단을 가지게 된 사람들이, 가해교수 한 사람 한 사람을 법정으로 올려 후려치는 수밖에 남지 않은 것 같음. (똥먹인 증거가 남은 교수 정도가 아니면, 학생에게 잘못한 일로 교수 사회에서 퇴출될 가능성은 낮겠지만)

※ 서울대하니 생각나는 옛날 이야기 하나. 신문에 나온 이야기긴 하지만 진위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는데, 모 학과의 원로 교수 학설을 후배인 소장학자가 비판했는데, 그게 밉보여서 매장됐다는 이야기였습니다. 백 년 쯤 전 일본에서는, 여러 분야에서 이런 식으로 선배 예우를 해서 잘못된 제도라도 선배가 죽을 때까지는 고치지 않아 많은 인명 희생을 방치했다고 하던데[각주:1], 그것이 연상되네요. 하긴 요즘 관계도 아직 그런 게 있지 않나요? 실무자들은 일이 잘못 돌아가는 걸 알지만 관리자급들은 기관장이나 신문에서 소위 VIP라고 부르는 정치가들의 체면때문에 그 인간이 어디 영전해 가거나 퇴직할 때까지 손도 못 대는 사례들. 


  1. 나중에 덧붙입니다. 이 습관은 현재진행형인 것 같습니다. 일본의 모 정부 부처에서 큰 잘못이 있어 사회적으로 물의가 됐는데 그 조직에서는 아몰랑! 했다고 합니다. 그러다가 결국 버틸 수가 없게 되자, 담당자가 사직서를 내고 나갔고, 그 다음에 그 부처에서 사과를 했다고 하네요. 웃기죠? 파면하고 사과한 것도 아니고 사과하고 사직한 것도 아닙니다. 그 일을 담당한 놈은 끝까지 개고집피운 겁니다. [본문으로]
이 글과 같은 분류 글목록으로 가기 / 최신글목록으로 가기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