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PC Geek's

<스즈미야 하루히의 우울> 본문

아날로그/전자책,이북(ebook),도서정보

<스즈미야 하루히의 우울>

반응형

일본 라이트노벨, 애니메이션. 약 10~15년쯤 전에 세계적인 인기를 끈 - 1기 엔딩 댄스영상이 밈이 될 정도로 유튜브 조회수가 엄청났다는 - 작품.

 

 

ハレ晴レユカイ (1기 엔딩 full). 3분 40초.

 

 

 

하지만 2기 애니메이션때는 인기가 팍 사그라들었는데, 고작 1쿨짜리면서 

 

1) 엔드리스 에이트라는 타임루프 반복 에피소드를 몇 화에 걸쳐 방영하는 바람에, 웬만한 시청자는 다 나가떨어지게 됨. 그냥 영상을 재활용했다고 하기는 어렵고, 그림과 음성 모두 새로 만들었다지만[각주:1] 같은 스토리가 반복되는.. 작중 인물은 "어쩐지 기시감"이 반복할수록 짙어지고 마지막화의 엔딩을 제외하면 어쩌지 못하고 롤백, 초기화되는 것이지만 시청자는 "지난 주에 본 거 재방송"인 걸 무시하고 나가토 유키의 시점에서 보도록 만든 게 문제. 나중에 소설을 보고 알았지만 원작도 이 정도는 아니었습니다.

 

 

2) 그 다음 몇 화가 들어가는 영화제작 에피소드에서 주인공 하루히의 막무가내 민폐성향을 가감없이 노골적으로, (가상인물이지만) 너무도 현실감있게 보여줘서 학을 뗀 사람이 많았습니다. 화자인 쿈이야 원래 응석을 받아주는 역할이지만, 작중에서 하루히가 미쿠루에게 한 짓은 시청자가 쿈처럼 혈압올라 손이 올라가는 착각을 느낄 정도로 도를 넘었죠.

 

원작을 읽고 나서 2기 영상을 보니, '이건 흥행을 망치려고 작정하고 콘티를 일부러 이렇게 짰구나'하는 생각이 들었을 정도.

하여간 그 뒤로 극장판도 나왔습니다. 2쿨의 나가토는 극장판의 나가토가 왜 그렇게 됐는지를 잘 설명해주는, 결과적으로 좋은 프롤로그, 프리퀄이 된 셈이지만 한편 스즈미야 하루히 프랜차이즈가 재기하지 못하게 만들어버린 셈.

 

 

종이책은 이미 절판되었고, 리디북스(그리고 아마 다른 전자책 서점에서도)에서 전자책을 볼 수 있습니다.[각주:2]

 

본편은 전권 11권이지만 그 중 1권의 앞부분은 무료로 읽을 수 있게 되어 있는데.. 서점마다 다를 지, 기간마다 다를 지는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후회하진 않을 테니 일단 1권을 봐도 괜찮습니다. 라이트노벨(이 작품은 라노벨+미디어믹스 홍수의 막을 연 초기세대라고 합니다)은 수십 권짜리로 연재하는 작품도 1권을 먼저 출판하고 시장에서 잘 팔리면 2권을 내는 식인데, 이 작품도 그런 식이면서 하루히 시리즈의 1권은 전체적으로 가장 완성도가 높은 한 권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가장 쓰기 어려웠을 책은 막권인 경악편이겠지만요. 분열편에서 구성을 그렇게 만들어버려서, 웬만한 책 2권을 쓰기보다 힘들었을 겁니다).

 

추신. 스즈미야 하루히의 분열부터 경악까지 꼭 읽어보세요.

 

  1. 저는 그렇다고 알고 있습니다. [본문으로]
  2. 맛보기를 조금 더 하고 싶다면 구글북스에서 찾아보세요. [본문으로]
728x90
이 글과 같은 분류글목록으로 / 최신글목록 이동
0 Comments
댓글쓰기 폼
Recent Posts (... 더 보기)
View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