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PC Geek's

코로나19 유행 이후 거리 무료급식변화에 관한 기사 몇 가지 본문

아날로그

코로나19 유행 이후 거리 무료급식변화에 관한 기사 몇 가지

반응형

검색하면 여럿 나오는데 그 중 몇 가지만 골라봅니다.

 

 

https://www.yonhapnewstv.co.kr/news/MYH20200214019400038

 

http://www.daejonilbo.com/news/newsitem.asp?pk_no=1419585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에도 무료급식소 중단 여전 :: 대전일보

코로나19로 인해 운영을 중단했던 대전 지역 무료급식소가 재개 여부를 두고 고심하고 있다. 21일 대전시에...

www.daejonilbo.com

 

 

https://imnews.imbc.com/replay/2020/nwdesk/article/5886798_32524.html

 

32년 만에 무료급식 중단…"코로나보다 무서운 배고픔"

코로나19가 다시 확산되면서 가장 큰 타격받는 건 역시 노인들이나 노숙인들 같은 사회적 취약 계층이겠죠. 끼니를 해결하기 어려운 사람들에게 따뜻한 밥을 나눠주던 무료 ...

imnews.imbc.com

무료 급식을 중단하면 매일 이곳에 의지하고 있는 노인 300~400명이 꼼짝없이 배를 곯게 될 위기에 처합니다.

 

 

https://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961181.html

 

거리둘 수 없는 밥…인천에서 종로까지 ‘끼니’ 찾는 노인들

무료급식소 사라지고 복지시설 닫혔다…노인들도 ‘돌봄 공백’코로나로 한 끼 때울 곳 줄어인천에서 종로까지 먼 발길급식소서 준 검은 봉투엔주먹밥, 단무지 3쪽, 요구르트“여기 아니면 밥

www.hani.co.kr

무료급식소 사라지고 복지시설 닫혔다…노인들도 ‘돌봄 공백’
코로나로 한 끼 때울 곳 줄어 인천에서 종로까지 먼 발길
급식소서 준 검은 봉투엔 주먹밥, 단무지 3쪽, 요구르트
“여기 아니면 밥 먹을 데 없어”
한겨레 2020.9.8

 

https://www.idaegu.com/newsView/idg202012170042

 

코로나19 확산에도 한끼도 거르지 않은 무료급식…범어교회·요셉의집

지난 15일 오후 대구 동대구역 광장에서 범어교회 관계자들이 한 노숙인에게 밥한그릇을 건내고 있다. 코로나19가 더욱 가혹했던 취약계층에게 하루도

www.idaegu.com

 

 

https://news.joins.com/article/23996476

 

370명 배식에 단 37분…코로나가 무료 급식소 시스템도 바꿨다

도시락은 불티나게 나갔고, 줄을 서서 받아가는 모습은 마치 '드라이브 스루'를 연상케 했다.

news.joins.com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무료 급식소 풍경도 바꿔놓고 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현장 급식은 도시락으로 대체됐다. 따끈한 온기가 남아있는 도시락은 불티나게 나갔고, 줄을 서서 받아가는 모습은 마치 '드라이브 스루'를 연상케 했다.
[출처: 중앙일보] 370명 배식에 단 37분…코로나가 무료 급식소 시스템도 바꿨다 (2021.2.21)

이렇게 도시락으로 바뀐 곳이 많고, 식당에 입장해야 하는 방식인 곳은 최근 1주일 이내 코로나19 검사 내역을 요구하고, 입장하지 못한 사람에게는 빵과 우유, 주먹밥 등을 제공하기도. 도시락처럼 개별 패키지로 제공하는 경우에는, 가끔 마스크를 봉지에 더하기도.

 

서민경제가 나빠지면서 종교 및 비종교단체의 무료급식소 운영에 차질.

유행 초인 2020년에는 지자체의 거리두기 강화가 컸지만,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후원금 감소, 감염을 우려해 이탈한 자원봉사자 모집 어려움, 제공방식 변화로 1인당 제공비용 증가 등.

 

 

https://www.edaily.co.kr/news/read?newsId=01436646628987912 

 

"오랜만에 따뜻한 밥 먹네요"…무료급식 재개에 퍼지는 온정

“누가 얘기해줘서 왔는데 요즘 이런 거(무료 배식) 없다가 오랜만에 따뜻한 밥 먹으니까 너무 좋네요.”지난 23일 저녁 6시께 서울 종로구 조계사 옆 우정총국마당 무료 급식소에서 포장된 짜장

www.edaily.co.kr

지난해 코로나19 확산으로 서울시 구청들이 무료급식 중단 타진.
코로나 위기 계속되자 거리두기 가능한 넓은 장소로 옮겨 진행
'실내 급식→야외 포장 배식' 운영한 급식소도

"이 무료급식소의 가장 중요한 운영 원칙은 이유를 막론하고 배식을 멈춰서는 안 되다는 것이다. 코로나보다 배고픔이 더 무섭다는 이유에서다"

이데일리 2021.3.28

 

728x90
이 글과 같은 분류글목록으로 / 최신글목록 이동
0 Comments
댓글쓰기 폼
Recent Posts (... 더 보기)
View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