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PC Geek's

윈저 3800+EE RMClock 세팅, 항상 1GHz, 0.825V 본문

조용한 저전력, NAS

윈저 3800+EE RMClock 세팅, 항상 1GHz, 0.825V

반응형
이 글은 과거에 쓴 글입니다. 벤치 기준과 테스트 환경이 지금과 달라 결과치도 부정확하거나 지금과 조금 다를 수 있습니다.

* 결론부터 적자면, 당시 RM Clock은 세심한 설정을 할 수 있었지만, 그 컴퓨터와는 충돌이 있었는지 낮은 전압에서는 클럭전환시 어는 현상을 경험해 결국 그 컴퓨터는 CrystalCPUID로 바꾸었습니다.

저전압세팅을 하나 만들어보았다.

원래 윈저는 쿨콰(Cool'n Quiet; 인텔cpu의 EIST에 해당하는 AMD cpu의 전원절약기능) 동작시 1GHz, 1.1 V이다.
쿨 콰는 게임할 때 뿐 아니라 웹서핑, 프로그램 시작, 동영상 재생, 압축 해제중에도 종종 풀리는데, 그 때 항상 풀로드가 걸려서 풀리는 건 아니다. 일정수준(50%정도라고들 하는데)이상의 부하가 걸리면 알아서 클럭과 전압을 올려준다.

싱글코어 cpu를 사는 값보다 그리 많이 들지 않아서(내가 구입할 때 시스템 조립비용 32만원중 10만4천원이었다. 당시 싱글코어 올리언즈에 비해 3만원 더 준 셈. 일이년 뒤 듀얼코어가 보급/하한선이 될 때 추가금을 내고 업그레이드하기 귀찮았다) 듀얼을 구입했지만 실제로 풀로드로 돌리는 일은 거의 없다. 게임을 안하니.. 그래서, 아예 저전압세팅을 하면 어떨까싶었고 언제나 1G로 돌리면 또 어떨까싶었다. 그래서 생각해낸 것이 RMClock이란 프로그램이다.


RMClock

RMClock 은 간단히 말해 SW Cool'n Quiet이다. dynamic P-state transition (PST)기능을 사용하자면 어차피 쿨콰를 지원하는 cpu여야 하지만, 이것이 최근 cpu에 들어와서는 전력절감면에서 아주 중요한 것 같지는 않다. 본체 소비전력을 측정해보니 130nm공정을 적용한 뉴캐슬2800+ 시스템은 idle상태에서 쿨콰유무에 따라 33W정도 차이를 보였지만, 90nm공정을 적용한 윈저3800+EE 시스템은 그 차이가 4W정도였다. P state뿐 아니라 C state쪽에도 개선이 꽤 있었던 게 아닐까. 그렇다면 CnQ를 지원하지 않는 저클럭 팔레르모나 마닐라 셈프론도 저전력 세팅을 하는 데 RMClock을 충분히 활용할 수 있을 것이다.

RMClock대신 메인보드 CMOS 셋업 화면에서 전압과 클럭배수를 조정해줘도 된다. 하지만 RMClock의 장점은 시스템을 사용하는 중에 이랬다 저랬다할 수 있다는 점이다. 게임을 10%정도만 한다고 치면 게임할 때만 RMClock을 꺼주면 본래대로 돌아오는 것이다.


사용시간의 90%이상을 CnQ클럭에서 작업할 때, RMClock 고정세팅과 Cool'n Quiet(쿨콰)의 장단점

먼 저, RMClock을 사용하려면 윈도 제어판 > 전원 설정에서 동작 모드를 '데스크탑/ 가정용'으로 바꿔주어야 한다. 대신 RMClock에서 자기가 사용할 Profile 하단 OS Power Management에 지정하고 아래 Override ~ 체크박스에 찍어줘도 된다.
CnQ가 동작하는 '최소전원관리'로 놓고 RMClock을 만지면 아마 컴퓨터가 다운되는 장면을 볼 것이다.

CnQ 는 필요에 따라 빠릿빠릿하게 움직여준다. 이나마 게임위주인 사람들은 늦다지만 평범한 용도에는 문제없다. 다만, CnQ는 1.1 V에서 동작하는 것이 단점이라면 단점이다. RMClock은 내 윈저를 1GHz 고정클럭에서 0.825 V까지 내릴 수 있었는데, 이 전압은 쿨콰보다 0.275 V나 낮고 1.1V의 80% 전압이다. 전압면에서 이런 이점이 있지만 압축파일 해제, 프로그램 시작, 아주 무거운 웹페이지 로딩 등 자원을 먹는 작업에서는 CnQ보다 반응이 느릴 게 당연하고 그런 감도 있다. 클럭을 고정해버렸으니.


소비전력

다음에는 Performance on Demand 옵션을 재지정해 PST를 활용해 볼 생각이다. 물론 1GHz/0.825 V는 유지한 채로.
=> 이게 에러가 나는 게, 전압이 바뀔 때 요동이 있는 건 아닐까? 2GHz/1.1V 동작은 확인했다.
CnQ 디폴트 단계로 지정해서 동작시켜보면 프로그램 세팅 문젠지 cpu문젠지 알겠지.

부팅후 idle상태 소비전력
5x (1GHz) 0.825 V: 0.26 A * 220 V = ~58 W
5x (1GHz) 1.000 V: 0.27 A * 220 V = ~60 W
5x (1GHz) 1.100 V: 0.27~0.28 A * 220 V = ~62 W  (CnQ)
10x 2GHz 1.100 V: 0.28~0.29 A * 220 V = ~64 W
10x 2GHz 1.25 V: 0.29~0.30 A * 220 V = ~66 W (non CnQ)

idle상태에서는 별 차이가 없다. 다만, 들어가는 전압이 너무 낮아선지 실험하며 전압을 바꾸는 중에 얼어버리는 일이 있다.
Full load상태에서는 차이가 꽤 날 것 같다.

일단 bios에서 쿨콰 끄고 1GHz/0.825V 넣어두었다.

CPU STRESS MT 1.0.0 사용해 검사: basse test
5x 0.825 통과 0.24~0.28 A
10x 1.1 실패. 1.125 통과. 최고 0.43 A

RM clock에서는
5x 1.00 ~ 10x 1.125 V사이만 가능 (중간전압 자동)


여기서 문제, 90nm 공정이후 AMD CPU에서 CnQ는 필요한가?
idle소비전력 절감이란 목적으로는 4W정도는 얼마 안된다.
차라리 CnQ를 사용하지 않고 내릴 수 있는 한 내리는 쪽이 더 나은 것 같다.
CnQ는 튜닝을 전혀 할 줄 모르는 사람이 idle 소비전력 절감을 위해 쓸 만한 방편이지
저전압 튜닝을 조금 할 줄 아는 사람에게는 idle상태용으로는 오히려 쓸모없는 기능일지도 모르겠다.
위에서 1.1V 2GHz인 세팅을 보면 말이지. 아, 파워가 불안할 때의 여분 전압까지 내가 내린 것도 더 절감이 된 이유라 볼 수 있겠다.


RMClock 1GHz, 0.825V 세팅은 다음과 같다.

스크린샷은 오픈캡쳐를 사용해 갈무리했고 70% jpeg로 저장했다.
(클릭하면 원본 사이즈로 볼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빨간색 부분을 잘 볼 것. 세팅을 실패하면, 그러니까 윈도가 정상종료하지않고 동작중 다운되면 RMClock은 해당 설정을 저장하지 않는다. 그렇지만 만일을 생각해 빨간 부분 옵션은 안정적이라고 확인한 뒤에 지정해주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은 고정클럭만 해볼 것이므로  P-state는 하나만 활성화했다. 프로파일은 Power Saving 으로 지정해 사용.

사용자 삽입 이미지

728x90
이 글과 같은 분류글목록으로 / 최신글목록 이동
0 Comments
댓글쓰기 폼
Recent Posts (... 더 보기)
View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