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PC Geek's

아이폰6 대화면 제품이 더 예약이 많이 됐다는 발표/ 그 외 뉴스를 읽고/ 애플 시계 본문

모바일, 통신/휴대폰

아이폰6 대화면 제품이 더 예약이 많이 됐다는 발표/ 그 외 뉴스를 읽고/ 애플 시계

태그
,

2014.9.15


일단은 애플발 마케팅 멘트라서 실제로 어떻게 될 지는 봐야겠지만..

대화면 아이폰은, 말하자면 스티브 잡스의 유품이다. 혹평을 했건 말았건 간에, 

결과적으로 가장 큰 시장이 될 미국 바깥에서 고대했지만, 그가 죽을 떄까지 안 쓰고 아껴둔 아이템.

그걸 이번에 푸는 거니까, 이번에는 잘 팔릴 거라 생각한다.

 

관련 기사를 보면, 이런 종류 기계는 언제나 발표 첫 분기에 최대매출이 나오고, 판매량이 조금씩 줄어들면서 통신사에서 프로모션이 커졌다. 그건 다른 회사 기계도 마찬가지일 듯.

 

문제라면 그 다음이 문제지. 일단 대화면은 모두가 고대하던 장점, 하지만 디자인면에서는 갤럭시 구모델과 비슷하다는 말도 많고 사진을 보면 또 비슷하다. 즉, 디자인면에서는 어쩌면 바닥이 드러났을 지도 모르겠다.

 

잡스의 유산 또 하나는, 지문인식 방식이다. 아무래도 "한 번 쿡"이 "지익 미는 것"보다는 세련돼보이긴 해. ㅎㅎ

이 부분의 특허를 어떻게 우회한 제품이 나올 지가 관건일 듯. 그리고 애플의 지문인식 원리는 지문인식말고 다른 용도로도 써먹을 수 있을 것 같은데..

 

팀 쿡은 전혀 새로운 무언가를 작업하고 있다! 이렇게 말했다.

이것도 잡스가 말한, 죽은 뒤에 먹고 살 아이템을 작업해놓은 목록에서 꺼낸 것일까? 일단 기대가 된다.

애플이 하면 미국에서 붐이 이니까, 완전히 새롭다면 당연히 그렇겠지만 완전히 새롭지 않은 그냥 애플표 무엇이라 해도 그것과 비슷한 걸 하던 모든 회사들이 영향을 받는다.

 

 

애플 시계는..

결제시스템을 결합한 것 말고는 딱히 장점을 모르겠다.

애플와치든 갤럭시 핏이든 이런 도구의 용도를 애매하게 하는 사실은,

사람를은 시계를 차는 바로 그 손에 전화기를 든다는 점이다.

 

시계로서의 애플 시계에 대한 글 링크 하나 (그 번역글의 원문 링크)

갤럭시 기어 첫 버전이 큼직한 스포츠룩 시계같았다면 이것은 그래도 정장을 입고 찰 만한 모양과 시계끈이라고. (갤럭시 기어도 기어 핏 이후에는 괜찮아졌다) 하지만 본질적으로 소장가치가 없고 수명주기가 짧은 전자제품, 수명이 짧은 패션아이템이란 점은 마찬가지다. (사실, 삼성이든 애플이든, 200~400달러짜리 시계를 이용자가 10년 차고 다니기를 바라진 않을 것이다. 자꾸 갈아치워야 또 팔지!)  내년쯤 나온다는데, 아직까지는 한 번 충전으로 쓸 수 있는 시간이 짧다는 문제가 있다.



2014.9.16. 업데이트.


그리고,


시계로서 마지막 문제이자, 스마트시계, 웨어러블 장치의 본질적인 문제는

사생활 침해 건이다.


일단 그 시계가 기록하는 착용자 본인의 개인 정보 문제도 있지만,

착용자 외의 다른 사람들이 느끼는 불안감 문제다.


구글 안경이 왜 거부감을 부르는가?

애플 시계와 그리 다를 게 없다.


사람들은 상대방이 007놀이를 하는 걸 싫어할 것이다.


특히, 이 몇십 만 원짜리 시계가 "비교적 수명이 짧으면서도" 레저용 장난감이 아니라 그 이상이 되길 바랄 텐데,

정장을 입은 사람들의 회의실이나 레스토랑, 바에서 어떻게 받아들여질까.

(애플이나 삼성이 "우리는 스파이카메라가 달린 시계를 만들지 않습니다"하고 말해봐야 소용없다. 수많은 중국산 나도(me too)제품이 비슷한 모양새로 나와버리면.. 통화가능(즉, 마이크가 달린) 시계는 이미 만든 제조사가 있거나 계획에 있다.)

그것이 제일 궁금하다. 그냥 건강측정용 팔찌 정도라면 그다지 부가가치가 큰 상품은 될 수 없을 것 같으니까.


이것을 어떻게 극복하거나 사람 생각을 바꿔가느냐.. 지켜볼 일이다.


이 글과 같은 분류글목록으로 / 최신글목록 이동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