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PC Geek's

1060P 라는 이름으로 팔리는 중국산 디지타이저 본문

컴퓨터 부품별/키보드,마우스,디지타이저,게임장비

1060P 라는 이름으로 팔리는 중국산 디지타이저

하드웨어 버튼 12개에 설정가능한 포인트 16개, 그리고 무엇보다 10인치x6인치짜리라고 광고하고 있습니다. 직구로 국내 오픈마켓에서 파는데 4만원 정도. 입문용으로 꽤 괜찮죠? 저는 와콤은 아니지만, 어쩌다 보니 엔트리급 작은 것과 저거보다 조금 작은 걸 하나씩 갖고 있어서 저걸 또 살 생각은 없지만, 여튼 참 별 게 다 나오네요.

개봉기, 간단사용기, 드라이버 업데이트 관련글 먼저 링크합니다.

http://gamedesign.kr/220636123882
:드라이버 관련 내용이 있습니다.

http://songsunghak.tistory.com/258
:개봉기글과 사용기글.

조금 더 검색해 보니 가오몬 또는 휴이온이란 이름으로 나옵니다. 휴이온으로 홈페이지 검색이 되는데,  문제는 1060PRO+, NEW 1060은 보여도 1060PRO 모델은 안 보이네요. 혹시 생각있는 분은 사용하는 OS에 잘 동작하는 전용 드라이버와 호환모델을 알아보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웬만하면 OS기본 드라이버가 인식하겠지만 그건 공통 기능이고, 되도록 맞는 드라이버를 깔아야 응용프로그램을 쓰는 데 문제가 없거나 기능을 다 사용할 수 있는 모델이 있습니다)


조금 더 찾아보고 적는 잡담.

처음에는 (고침) OEM에서 다른 유통경로로 낸 거 아니냐고 짐작을 붙였는데, 아래 고쳐 주신 분 말씀을 따르면, 가오몬은 휴이온의 중국 내수용 서브브랜드라고 합니다. 그래서 모델명이 다른 만큼 사양차가 있기는 건 있어도 쓰는 데는 문제없는 모양입니다. 표시 스펙을 다 구현해주느냐는 또 다른 이야기지만, 15년도 전 와콤 펜파트너나 5년 전 인튜오스나 그닥 체감하지 못한 제 저질 손으로는 저것도 봐도 잘 모를 것 같네요. 다만, 가성비를 내걸고 팔리는 중국산, 그 중에서도 모델명이 좀 헛갈리는 것들이 그렇듯이, 제품 판매자가 광고하는 사양이 정확하다거나 다 구현됐을 거라고 기대하지는 마시고[각주:1], 필압감지가 되면서, 건전지가 아니라 usb유선충전펜이라 편리한, 작업영역이 엄청 큰 중국산 타블렛이라 생각하고 더 이상 바라지 않으면 가격대 성능비는 아주 좋아보입니다.

타블렛(디지타이저)은 호기심에 사놓고 나서 잘 쓰지 않는 주변기기입니다. 그림그리는 용도 말고, 게임용이나 마우스 대신으로는 제 경험상 못 써요. ^^[각주:2] 그렇지만 2-6만원 정도에 팔리는 저가형 필압감지[각주:3] 디지타이저를 사서 필압감지를 지원하는 그래픽툴로 그림을 그려보는 경험은 컴퓨터를 가진 세대라면 해볼 만 합니다. 그리고 교육용으로도 좋습니다. 미디 악기[각주:4]와 함께 강력 추천하는 주변기기![각주:5]

요즘 전화기와 태블릿이 정전식 터치를 이용해 그림그리는 툴이 많고, 와콤펜을 지원하는 갤럭시노트, 애플펜슬을 쓰는 신형 아이패드도 팔리지만, 이건 이거대로 그럴 듯 합니다. (예전에 링크한 일본 일러스트레이터의 작업 영상 시리즈를 한 번 보세요), 중국산의 약점이 프로그램 호환성과 드라이버 완성도와 내구성과 사양 미달인데, 좋은 건 제대로 취미가 붙으면 그 때 보면 됩니다.


  1. 비슷하게 생긴 휴이온의 모델은 설명을 잘 이해하지는 못하겠지만, 그리고 나서 저장하는 메모리카드 슬롯이 있는 모양입니다. 그리고 로테이션, 틸트 인식은 휴이온 제품에는 없습니다. [본문으로]
  2. 익숙해지면 포인팅을 할 수는 있겠지만, 키보드, 펜, 마우스 셋을 두 손으로 쓰자면, 엄청 산만하고 손이 바빠집니다. [본문으로]
  3. 기울기감지가 되는 툴은 6만원 정도에 살 수 있는 게 거의 없습니다. 저도 몇 번 못 봤습니다. [본문으로]
  4. 이것도 욕심 안 부리고 전자식 멜로디언생각하고 사면 몇 만원 정도에 컴퓨터에 연결되는 걸 구할 수 있는 모양입니다. 취미가 있는 지 확인하는 입문용으론 중급기까지는 필요가 없습니다. [본문으로]
  5. 평범한 가정에선 기껏해야 데생, 수채물감을 쓴 그림이고 그것도 준비물이 필요합니다. 그리고 유화를 그리는 채비를 해줄 수 있는 집은 그다지 많지 않죠. 저는 어릴 적에, 이젤을 가지고 싶어서 의자를 주워와 만들기도 했습니다. ^^ [본문으로]
이 글과 같은 분류글목록으로 / 최신글목록 이동
4 Comments
  • 프로필사진 뷁어 2017.08.11 16:48 그... 가오몬이란 브랜드는 말이죠 휴이온의 저가형 브랜드입니다;; 1060pro가 짝퉁이 아니라 그 new 1060pro의 염가형 같은 개념이고요;;
    그리고 가오몬이 중국내수용이라 한국에는 홈페이지가 없는 것이구요
  • 프로필사진 alberto 2017.08.13 14:52 신고 그랬군요. 정보 고맙습니다. 고치겠습니다. ^^a
  • 프로필사진 Playing 2017.09.10 23:33 근래 제가 찾아보던 것인데 따로 글을 써주셨네요

    저는 전자필기도구로 써볼려고 알아봤습니다
    (혹시나 노트 대용이 가능할까 싶어서요)

    말씀처럼 휴이온이라고 국내 정식으로 진출했더라구요. 공식센터가서 만져보니 말씀처럼 마우스 포인트로 쓰는 건 매우 능숙해야 가능해보이고, 넓은 종이에 붓글씨 쓰는 것처럼 정밀화처럼 적는건 가능하지만 정리공책처럼은 쉽지 않을꺼 같습니다

    그래서 와콤에서 비슷한 개념으로 만든 뱀부 스마트패드(폴리오, 슬레이트)도 물어봤지만... ...

    그런데 소개해주신 제품은 매우 가성비 좋네요. 휴이온 국내 홈페이지에서는 비슷한 것이 9만원쯤인데 반도 안되니까요

    다들(심지어 센터에서도) 싼거로 써보고 적성에 맞으면 상위제품으로 올라가라고 하더라구요 ;; 가오몬 제품 끌립니다

    아~ 액정 태블렛(비싼종류는 싼게 200만원부터 시작하더군요)과 애플 아이패드프로의 애플펜슬류 삼성탭s s펜류 도 기술발전이 더 필요해보였습니다
    비싸서 그런게 아니고 필기 만족도가 제법 떨어졌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애플이 가장 연필을 잘 표현하지만 엄청난 작업(전기)을 한다는게 느껴질만큼 액정이 뜨끈해서 1분간 버티기 실패 ;;

    결국 관심은 전자잉크로 왔는데 Remarkable 이라는 게 나와보면 좀 만져보고 싶습니다
    갓 출시하려고 했으나 일정이 밀린 신생회사라서 망하지 않고 제대로 살아남길 희망하고요 ;;

    돌고 돌아왔는데 혹시 본문의 제품 궁금하신 분들은 휴이온 그리고 와콤 매장들 찾아가셔서 만져보시길 추천드립니다(아 저는 한본 제품도 해봤는데... 길 잘 찾는 분이라면 한본 코리아도 찾아가시면 더 좋고요. 용산전자상가쪽이 여전히 미로로 느낍니다;;)

    가오몬 관련 휴이온 공식매장에서 친절하게 알려주시던데 컴퓨터가 좀 좋아야 전체적으로 만족도가 올라간다고 하더라구요. 아마 포토샵 활용하는 정도라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 프로필사진 alberto 2017.09.11 10:29 신고 정보 고맙습니다. ^^
    저도 저걸 사려고 하다가, 안 쓰고 놔두고 있는 이름없는 브랜드 8x6짜리(?) 디지타이저가 있어서 그냥 글만 적고 말았습니다. 물욕이더군요. ;;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