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cent Posts
Recent Comments
관리 메뉴

PC Geek's

문화체육관광부는 문화공보부가 아니다. 요즘 모 장관 후보님 논란을 보다가 오랜만에 떠올린 고전 영화 본문

아날로그/도서,한국사 관련

문화체육관광부는 문화공보부가 아니다. 요즘 모 장관 후보님 논란을 보다가 오랜만에 떠올린 고전 영화

이 생에 장관을 꼭 달겠다는 시쓰던 의원님도 욕심이 많고, 안 그래도 어려운 와중에 이거까지 청문회 통과시키겠다는 달님도 고집이고 참.. 대통령 개인의 사감이 많이 들어간 인선같다. 아마, 후보자 개인이 하던 일과 맡아야 할 업무 사이에 가장 연관이 없는, 이번 장관 후보자 중 "엽관"이라는 말이 어울릴 사람을 꼽으라면 빠질 수없는 인사일 것이다. 사정을 짐작하면, 원래 이러려던 것은 아니었을 수도 있다. 후보자 인선을 다시 하면서 국회 청문회를 통과하기 쉬운[각주:1] 현역 국회의원 중에 뽑는다는 얘기가 나온 뒤에 발표된 후보 목록에 들어가 있었나 보다.

지금의 문화체육관광부는 지금 대통령이 젊을 때의 문화공보부가 아니다. 아무나 임명해도 된다고 생각하지 좀 말자. 전임 대통령과, 그 전임 대통령이 아무나 임명했다고 이번 대통령도 그래서는 안 되쟎아?


큰 바다가 아틀란티스를 삼킨 후, 아리아인의 후손이 융성하기 전,
잊혀진 시대가 있었다.

그리고 코난이 왔다. 
아퀼로니아의 보석 왕관이 운명지어진 
험상궂은 이마를 한 자.

이 영웅담을 전할 그의 유일한 기록자인 내가,
저 이름높던 모험의 나날을 여러분에게 전하리라.


도종환씨가 환머시기인 지 치우천왕을 역사 속 인물이라 생각하는 지 여부는, 설사 그렇다 해도 그것이 사생활에 그친다면 나같은 보통 사람은 넘어갈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그의 언행과 하려는 일이 의심받는 이유가, 그의 비전문성과 그런 쪽으로 시비를 걸어 국가사업에 어깃장을 건 과거 이력에 있음을 알 수 있었다. 도씨는 동화적 판타지가 등장한 구십년대 이후와는 다른, 그 전 시기에 유행하던 근대식 민족 판타지에 심취한 세대같은데, 역사학도로서 사고훈련을 받지 않은 비전문가면서 지금도 국가의 그 분야 정책을 좌우할 권력을 지니고 있고 세세한 부분에 개입할 의지가 있고 개입한 적이 있으면서 또 만약 장관이 되면 더 큰 권력을 가질 것이라, 그 자신이 스스로를 모른 채 소위 "미러링"("악마를 잡기 위해 악마가 되기"라는 명목으로 하는 "따라하기")의 도구가 될 위험이 있다.

나는 관심이 없었지만 어떤 사람들은 지난 정부가 XXX라는 교와 관계가 있다는 말을 4년 내내 퍼뜨렸다. 이제 이번 정부는 5년 내내 OOO라는 교와 관계가 있다는 말을 들어야 하나? 이러지 좀 말자..


ps. 결국 임명했더군. 쩝.. 이래서 늙은이들이란, 세대차란. 지금 오륙십대들이 박정희시절에 역사교육을 받은 사람들이고, 도종환이 들어가 있던 국회의 모임과 위원회도 여야 가릴 것 없이 그런 배경을 가진 노인들이 많아서, 한통속 국회의원이라 이걸로 욕먹으면 같이 먹게 생겼으니 넘어가 준 모양이다. 입맛이 쓴 인사다.


  1. 국회에서 얼굴보는 동료라서 여야 가리지 않고 일단 한 패라서 봐준다나. 세비올릴 때 합의 잘 하는 것처럼 말이다. 이런 빗나간 동료의식(?)은 공무원도 있고 다른 곳도 있다. [본문으로]
이 글과 같은 분류 글목록으로 가기 / 최신글목록으로 가기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