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cent Posts
Recent Comments
관리 메뉴

PC Geek's

인간의 행복, 그리고 하늘의 뜻 본문

아날로그

인간의 행복, 그리고 하늘의 뜻

오늘 신문에는 두 가지 이채로운 기사가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조선일보: 하버드 졸업생 이백 육십 여 명의 일생 조사 결과

평범하고, 주위 사람과 인화가 좋은 사람이 오래 살고 행복하게 산다는 이야기.
성공이란 것이 무엇이든, 행복과 관련된 무엇이라면 그건 그런 사람의 것이라는 이야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구 대상인 사람들이 재학생일 때부터 사회에 나간 뒤에도 정기적으로 인터뷰하고 심리테스트와 다른 연구에 참가하게 합니다.
그렇게 해서 그 사람들이 대부분 죽은 지금에까지 계속한, 정말 장구한 이야기입니다.
미국인다운 연구라고 생각해요. 그리고, 누구나 알고는 있었지만
그걸 연구 기록으로 증명하고 또 사람들에게 보여준 연구진에게 감사합니다.
그리고, 정말 쓸데없어 보였을 연구 프로젝트를 후원한 사람에게도 감사합니다.


2
한겨레신문: 1777년부터 본 조선조 강수량 기록.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사적인 대기근이 들었을 때가 딱 조선 왕조가 망했을 때더군요. 1900년을 전후한 수십 년입니다.
환경쪽 단행본을 읽다 보면 나오는 이야기, 수메르부터 아즈텍까지 전부 기상과 인간-환경의 상호작용,
그러니까, 당시 사람들이 인지하지 못한 이유에 의해, 즉 "하늘이 망하게 한 거"라는
말이 떠올랐습니다.

연구자에 따르면, 측우기 발명 이래 조선조 강수량 기록을 검토하면,
2012년부터 2025년까지 조선 시대라면 '한강이 말라버릴 정도로' 가뭄이 들 가능성이 있다고 합니다.

그리고, 정부는 그런 기록은 '국민을 불안하게 할 염려가 있어서' 1966년 이후 기록만 친다고 합니다.
(이건 지금 정부의 이야기가 아닙니다. 건국 이후 모든 정부입니다)
자, 국민 여러분. 각개 전투 시작입니다. (그런데, 물문제는 뭘로 각개전투하죠?)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글과 같은 분류 글목록으로 가기 / 최신글목록으로 가기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