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원인에 대한 국립환경과학원 발표라는 한겨레 기사를 보고 갸웃

저전력, 전기요금/전기요금, 발전소

이런데 이게 국내요인이 더 컸다고?

"고농도 미세먼지는 당연히 중국발? 이번엔 달랐다 - 한겨레"

이 기사는 아마, 이번 서울시의 교통보조금 정책을 옹호하기 위해 때맞춘 것 같은데, 저는 그 정책은 잘못이라고 생각합니다(국내요인이 컸다 해도 말입니다). 미세먼지가 문제라면 이번에 쓴 100억원? 150억원? 그 명목으로 책정된 연간 예산은 다시 확인해 보니 확정된 것은 아직 없고 250억 정도를 심의 중이라 합니다. 예산을 정하기 전에 집행할 빚을 먼저 만든 이유는 다음에 묻기로 하고, 그럼 그 예산이 준비된다 하면 올해 한 이틀분 남았네요. 그걸로 서울시에 등록된, "미세먼지주범"[각주:1]이라고 욕먹는 디젤 화물차[각주:2]를 대상으로 지금도 하고 있는 매연저감장치/질소산화물저감장치/노후차조기폐차 지원금예산을 증액하면 훨씬 효과적일 것입니다.[각주:3] 서울시는 책정 예산의 규모같은 건 무시하고 더, 예를 들어 한 1000억 정도까지도 쓰고서 경기도에 2:1분담을 요구할 생각이라는 보도도 나왔습니다. 이게 말이 되는 짓인가 모르겠습니다.


http://www.tenki.jp/particulate_matter/

저 사이트에서 며칠 전 그림을 볼 수 있으면 확실히 알 수 있을 텐데요.

이번 주중에 어땠는 지는 알 수 없었지만,
앞으로 우리 정부발로 미세먼지 예보가 뜨면 저 사이트부터 확인해봐야겠습니다.



정부가 장난하거나, 한겨레신문이 장난하거나, 아니면 이번에도 작년처럼 또, 어디 서해쪽 측정기가 측정값을 잘못 보낸 게 아닌가 의심되는데요. 저는 좀 두고 지켜보겠습니다. 그 때도 1년 6개월치 분량인가? 측정치를 1/10로 줄여 전송했는데도 기상청이나 그 자료를 받아 처리했을 학자들이나 국립환경과학원 중 누구도 이상한 낌새를 채지 못했는 지 아무 말 안 했고[각주:4], 알게 된 뒤에도 경위파악도 못한 모양이고, 그 틀린 측정값에 기반했을 국내연구와 국제보고자료를 공식 루트로(국제회의, 논문이라면 에라타 고지 등) 제대로 정정했는 지도 모르겠던데요. 슈퍼컴퓨터만 비싼 거 사주면 뭐하나요. 입력하는 데이터가 쓰레기인데, GIGO.. (Garbage In, Garbage Out) 그리고 운영하는 사람들이 개념이 없는데.



관련 기사입니다. 


[단독] "미세먼지 1%도 못 줄여" 알고도 비상조치 시행 - SBS 2018.1.17

  • 2016년 11월, 경기연구원이 서울, 인천 연구원과 함께 환경부 산하 국립환경과학원에 제출한 보고서
  • 연구진은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조치로 차량 2부제, 공장가동 중단, 대중교통 무료 이용 등을 검토
  • 실제 비상조치로 수도권에서 민간을 포함한 승용차 2부제, 공영주차장 운영 중지, 공공부문 배출시설 운영 제한 등을 설정.

    그러나,
  • 지금 시행되는 비상조치보다 강력한데도 초미세먼지 농도는 최대 0.7㎍/㎥ 줄어드는 것으로 추정.
    17일 서울 초미세먼지 평균 농도는 95㎍/㎥까지 높아졌는데, 비상조치로는 1%도 줄지 않는다는 의미
    비상조치를 전국으로 확대해도 최대 0.9㎍/㎥ 줄어드는 데 그친다고 분석
  • 환경부는 이렇게 효과가 미미하다는 보고서를 받고도 비상조치 도입 결정


이번 조치의 사후 평가로, 1.5% 줄였다는 보도가 있었지요. 돈을 물쓰듯 하면서도 지속적인 효과는 하나도 없는 조치를 일년 내내 반복하겠다니 기가 차서.. 이런 행정은 초등학생도 하겠습니다.

"수도권, 미세먼지 저감조치 기간에 배출량 평균 1.5% 줄어"

연합뉴스 2018.01.25.

환경부·수도권 3개 지자체, 비상저감조치 이행실태 점검


추가 기사를 읽고.

2월 들어, 환경부에서는 미세먼지대책, 전기차보급, 노후디젤중고차 폐차보조금을 묶어서 예산을 쓰겠다고 발표했습니다. 장관이 중국하는 걸 보고 감명받은 모양이더니, 중국정책집 번역이 끝났나 보네요. 가만 있는 것보다는 낫습니다만, 좀 창의적으로 할 생각은 없는가.. 기사 보고 처음 떠올린 말이 중국이었습니다.



  1. 서울시에 전력을 공급하는 화력 발전소는 서울시보다는 경기도에 있으니. 그래서, 서울시장이 경기지사에게 경기도는 뭐하냐고 말하는 거 보고 웃겼어요. [본문으로]
  2. 유로기준을 엉터리로 인증받아 팔린 독일브랜드 디젤승용차도 많기는 하지만 그래도 가장 많은 미세먼지가스는 화물차에서 나오겠죠. [본문으로]
  3. 부산시가 작년에 도입했다는 현대차의 전기버스는 대당 4억원이라고 합니다. http://news.joins.com/article/22093309 [본문으로]
  4. 중국먼지 조기경보기라 할 서해오도 측정기만 그렇게 잘못 프로그래밍될 이유가 없지 않습니까. 저는 중국쪽 해킹을 강하게 의심합니다. 보안장치나 암호화전송같은 거 하나도 안 했을 것 같아요. 아니, 아예 싸다고 중국산을, 그러니까, 요즘 중국에서 한국 여대생 원룸을 훔쳐보라고 목록을 사고 판다는 중국산 IP캠같은 IoT모듈을 붙여 놨을 지도 모르죠. [본문으로]
이 글과 같은 분류 글목록으로 가기 / 최신글목록으로 가기
☞ 링크/트랙백관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추가 2019.01.10 11: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세먼지에 대한 관심은 요즘 국민들의 삶의 질이 높아져 관심이 커진게 사실입니다.
    과거 (본인의 경우 대학생 체류탄 사용하던 시절)에는 미세먼지가 오면 하얀차는 갈색이 될 정도로
    심하게 뒤덮었고, 흙비까지 내리는 경우도 있었죠.

    그 이후부터 지금까지 자료들을 분석해보면 평균적으로는 줄어드는게 맞습니다.
    이런 말은 2010년엔 6월에 심하게 오고 2011년엔 7월에 심하게 왔지만(예를들어),
    평균해보면 같다는 말이 됩니다.
    또한, 중국에서 왔는지, 국내유입인지 정확하게 분석하는 방법 또한 없습니다.(국내 유입(background aerosol) 이라 칭함)

    마지막으로 증거자료를 제시하셨는데, 저 것은 위성자료 입니다. 위성자료는 지상부터 위성이 떠있는
    곳까지의 공기기둥에 포함되어 있는 먼지량 입니다. 이를 다시말하면 지상에 몰려있는지 상층에
    몰려있는지 알수가 없죠. 저런 걸로 지상의 미세먼지량이 높다고 하시면 주장하는 바에 대하여
    좋은 뒷받힘 자료는 되지 못합니다.

    • alberto 2019.01.10 21: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먼지가 줄어들고 있다는 소식은 잘 됐군요.
      분석하는 방법이 없다는 부분에 대해서는 좀 그런 것 같습니다. 이야기가 길어져 글을 따로 뺐습니다. http://pcgeeks.tistory.com/12730

 

최근 올라온 글 (목록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