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좀 밝게 투명으로 하라는 (지자체들의) 요구 때문에 (종량제 쓰레기봉투를) 납품할 때는 재생(재활용)은 하나도 안쓰죠."

저전력, 전기요금/신재생 에너지

지자체들이 이런 요구를 했군요.

비닐봉투 190억 장 줄인다면서…종량제 봉투는?
MBC 2019.1.1

왜 모든 기초자치단체에서 재활용비닐로 종량제봉투를 쓰지 않나 궁금했더랬습니다. 그 이유가 여기에 있었군요.

자치단체들이 그런 요구를 할 수 있는 이유는,
환경부에서 종량제봉투 소재로 재활용비닐을 사용하라는 지침을 준 적이 없고,
자치단체들 역시 지침이 없으니 속을 확인하기 쉽고 튼튼한 새 비닐을 쓰자 한 것.

지금 자원재생산업은 원자재가격의 부침에 영향을 많이 받고, 석유, 펄프, 광물가격이 폭등하지 않는 한 국내에서 재생하면 비싸게 드는 경우가 많아, 정부가 신경쓰지 - 예를 들어, 국내에서 발생한 것을 국내에서 재생한 소재를 사용할 때 탄소배출권을 얹어준다든가 - 않으면 종종 저렇게 흘러가요. 국내에서 나오는 재생쓰레기는 우리보다 못사는 나라에 넘기고 우리나란 다른 나라에서 재생된 자원 또는 싼 새 자원을 사와 쓴다는 식. 그러다 쓰레기 내다 파는 게 턱 막히니 대란. 인건비나 공정만이 다는 아니고, 분리배출하고 재생하기 편하게 처음부터 잘 생산하도록 법률을 손질하는 게 늦은 것도 있다지만요.


기술적인 과제는 이런 셈인데

재활용소재를 사용하고 잘 분해되도록 하면서
투명도를 기존 봉투만큼 유지하라...


달성못할 정도로 어렵진 않을 것 같은데요.
검색해보니 이런 기사도 나옵니다.


인테크는 선형저밀도 쓰레기봉투 제조 시 일정량의 저밀도·고밀도 폴리에틸렌을 동시에 사용해 봉투가 쉽게 늘어나지 않도록 만들었다. 또 재생고밀도 폴리에틸렌 사용으로 인·열강도를 높였다.


고밀도 쓰레기봉투 제작에도 재생 저밀도·고밀도 원료를 일정량 혼합사용해 경도를 완화시켜 봉투 터짐 현상을 막고 신장력과 접합강도를 높였다. 인테크는 이 기술을 적용해 고밀도 종량제 봉투 제조 시 재생원료 비율을 75% 이상으로 늘리고 조만간 100% 재생원료를 사용한 종량제봉투도 생산할 계획이다. 이 회사 터지지 않는 재생원료 쓰레기봉투 제조 기술은 이달 환경부와 환경산업기술원으로부터 녹색기술 인증을 받았다.


터지지 않는 쓰레기봉투 나왔다…인장강도 높이는 이중구조

전자신문 2016.11.28

2년 전이군요.




일부 기사에도 있지만, 분리수거지침은 기초자치단체마다 다릅니다.

환경부에서 하라해도 광역자치단체에서 하지마라하면 주민은 후자를 따르듯이

광역자치단체에서 하라해도 기초자치단체에서 하지마라하면 주민은 또 후자를 따라야 합니다.

특히, 서울은 워낙 인구밀도가 높아서 별별 걸 다 분리수거하는 업체들이 있는 모양이지만, 지방은 그렇지 못합니다.


이 글과 같은 분류 글목록으로 가기 / 최신글목록으로 가기
☞ 링크/트랙백관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민들레 2019.04.06 19: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환경오염이라는 명목으로 종량제 비닐 봉투를 모든 마트에서 팔게 하는데 재활용봉투를 쓰는것도 아니고 비닐 자체가 환경오염인데 환경오염 안되는 종이봉투는 안팔고 비닐봉투만 그것도 엄청 비싸게 파나요?
    솔직히 세금 겉기위해서 아닌가요? 환경이나 국민들의 주머니는 생각 않하구요!
    환경오몀 안되는 종이봉투 튼튼하게 만들어서 싸게 파셔요 장사속으로 국민들 상대로 장사 하지말구요.....서민을 봉으로 아나 누가 제안 했는지 와죤 돌 머리중 돌머리네요

  2. alberto 2019.04.07 08: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상을 바꿔가는 것은 공학자입니다. 요즘 속속 새 소재가 개발되고 있어요. 튼튼하고 잘 썩는 재활용 소재로 만든 속이 보이는 종량제봉투가 머지 않아 나올 겁니다. 그리고 그런 소재로 일반 비닐봉투도 값싸게 나와서 비닐봉지 금지같은 행정조치는 없어지기를 바랍니다.
    정치가가 해야 할 일은 그런 소재를 쓰도록 권장하고 지킬 수 있는 법제도를 실용적으로 만들어가는 것입니다.

    우리나라의 자원재활방침은 너무 이론적인 면이 있는 것 같습니다. 남녀 환경단체, 시민단체, 자치단체 간부들, 자기 손으로 자기들 소속 자치단체 지침대로 매일 분리수거하고 재활용하는지 의심스럽습니다.
    위 기사에도 있지만, 영수증은 재활용금지, 코팅지도 재활용금지 운운해놓고는, 바이오매스 신에너지 화력발전하면 다이옥신나온다며 쓰레기소각반대, 화력발전소반대 민원넣으면 뭘 어쩌란 건데요?
    다이옥신 안 나오게 하는 소각기술에 투자하라고 정책푸시를 좀 해주는 것도 아니고.

    다른 나라는 재활용가능한 제품디자인쪽으로도 법을 만들면서, 소비자쪽에선 일손이 덜 가게 하고, 한편 타는 쓰레기 안 타는 쓰레기로 나눠서 SRF연료팰릿 열량도 높은데, 우리나란 환경부도 환경단체도 인건비생각은 하나도 안 하고 매립쓰레기만 늘리면서 돌아서서는 쓰레기가 산더미니 어쩌니..

 

최근 올라온 글 (목록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