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cent Posts
Recent Comments
관리 메뉴

PC Geek's

정부가 정신 좀 차린.. 분위기가 조금 바뀐 듯 본문

저전력, 전기요금/전기요금, 발전소

정부가 정신 좀 차린.. 분위기가 조금 바뀐 듯

올들어 미세먼지기사가 좀 바뀌었네요.

한반도 대운하와 사대강사업을 지지하다 언제 그랬냐던 학자들을 보는 느낌. (그때 서울대교수님들 아직 강의하고 계시나요?)


전에 중국에서 "우리 많이 줄였다" 고 자랑했죠. 그런데 중국이 줄이는 동안 우리나라도 많이 줄였거든요? 그래서 중국먼지의 기여도 %는 여전히 높다는, 전문가 인터뷰기사를 본 적 있습니다. 그분은 한중일 3국이 기상정보를 교환하는 체계를 만드는 데 기여한 분이었죠. 중국탓만 하면 안 되고, 그렇다고 우리 국내에서 잘하면 해결될꺼야하는 것도 바보같은 소리. 장기간 체계적으로 관측하고 데이터를 생산해 퍼블리시하고 정보를 교환하는 게 중요하다는 얘기.


기사 목록을 추가합니다. 2월 7일자. 네이버.

연합뉴스나 다른 매체 기사를 받아와 전재한 수준으로 낸 데도 있고, 여기에 살을 덧붙이거나 아예 자체 기사를 낸 데도 있습니다.


#국외 영향 75% #미세먼지 분석해보니…


국립환경과학원 미세먼지 '보통'인데 에어코리아는 '나쁨'

시민들 "같은 정부 기관인데 서로 달라 혼란스럽다" 환경과학원 "예보·실시간 정보 차이 때문…상황 따라 적절히 활용해야" (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7일 청주에 사는 주부 이모(39)씨는 두 자녀를 데리고 외

연합뉴스 2019.02.07

: 한국환경공단은 실시간에 가까운 리포트. 국립환경과학원은 예보쪽에 특화. 그래서 내일수치를 알고 싶다면 국립환경과학원, 지금 상황을 알고 싶다면 한국환경공단.

 

1월 최악 미세먼지 "중국 등 외부 영향 75%"

[정오뉴스]◀ 앵커 ▶ 한반도를 뒤덮은 고농도 초미세먼지의 책임 소재를 두고 중국 측은 한국 책임이 크다고 주장하고 있는데요. 우리 환경당국이 지난달 발생한 최악의 스모그가 중국 등 외부 영향이 75%에 이른다는 분

MBC 2019.02.07


1월 최악 미세먼지…75%가 중국·몽골 등서 왔다

지난달 11일부터 15일까지 발생한 최악의 초미세먼지(PM2.5) 오염 당시 원인 물질의 75%가 중국 등 국외에서 유입된 것으로 분석됐다. 이번 고농도 사례는 중국의 영향을 그대로 드러냈다는 점에서 앞으로 한·중

중앙일보 2019.02.07 10이상+


1월 역대급 미세먼지, 75%는 중국 등 국외서 유입

지난달 11일부터 15일까지 발생한 최악의 초미세먼지(PM2.5)는 75%가 중국 등 국외에서 유입된 것으로 분석됐다.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지난달 11일부터 15일까지 발생한 초미세먼지 고농도 발생 원인을

중앙일보 2019.02.06


지난달 최악의 미세먼지 국외 영향 69~82%…대기정체로 오염물질 지속 유입 탓

지난달 발생한 최악의 고농도 미세먼지는 대기 정체 상황에서 국외 오염물질이 지속적으로 흘러들어오면서 짙어진 것으로 분석됐다.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은 지난달 11일부터 15일까지 발생한 초미세먼지(PM 2.5) 고농도

경향신문 2019.02.06


“올 첫 고농도 미세먼지, 최대 82%가 국외 영향 탓”

- 1월 11~15일 韓·中 모두 초고농도 사례로 꼽혀 - 중국·몽골 등이 전국 69~82%…‘평균 75%’ 차지 - 질산염 평소보다 ‘최고 9배’ 급증…황산염 12배↑ - 동북아 대기정체+강한 2차 유입→최고농도

이데일리 2019.02.06

 

"1월 중순 발생 최악 미세먼지 75%가 중국 때문"

[앵커] 사흘 전 몰려온 황사 때문에 연휴 마지막날도 미세먼지 농도가 높았습니다. 정부는 지난달 중순 발생한 최악의 미세먼지는 75%가 중국 탓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최수용 기자입니다. [리포트] 뿌연 잿빛 공기가 건

TV조선 2019.02.07 10이상+


1월 최악 미세먼지, 국외 영향이 75%···중국에 분석결과 전달

[서울경제] 지난달 한반도에서 관측된 사상 최악의 고농도 초미세먼지(PM-2.5)는 한반도 외부에서 받은 영향이 75%에 달했던 것으로 분석됐다.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지난달 11∼15일 발생한 고농도 초미세

서울경제 2019.02.06

"초미세먼지 75%가 국외 영향"

국립환경과학원, 원인 분석결과 중국 고기압권 영향에 1차 유입 20일 일본서 한·중·일 정책대화 지난달 11일부터 15일까지 한반도에서 관측된 사상 최악의 고농도 초미세먼지(PM2.5)는 중국 등 국외에서 받은 영향

디지털타임스 2019.02.06


1월 최악의 초미세먼지… 중국 영향이 평균 75%

지난달 11~15일 전국을 뒤덮었던 최악의 초미세먼지(PM2.5)는 중국 등 국외 영향 비중이 69~82%로 평균 75%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 산하 국립환경과학원은 이 기간 발생한 고농도 미세먼지 원인을

한국일보 2019.02.06

 

1월 최악 미세먼지 분석해보니…75%가 중국 등 국외 영향

[앵커] 지난달 초미세먼지 농도가 최고 기록을 경신할 정도로 대기 오염이 심각했는데요. 당시 미세먼지 가운데 평균 75%가 국외 영향, 그러니까 중국 탓이었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박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KBS 2019.02.07


지난달 중순 고농도 미세먼지 '중국 영향' 첫 확인

[머니투데이 세종=최우영 기자] [국립환경과학원 종합분석결과 공개, 대기 중 황산염·질산염 최대 8.7~8.9배 증가] 올해 처음으로 '고농도 미세먼지'가 발생한 지난달 11~15일 미세먼지를 분석한 결과 대부분 중

머니투데이 2019.02.06


지난달 최악 미세먼지 "75% 중국 등 국외 영향 탓"

지난달 고농도 미세먼지가 전국을 휩쓸면서 서울, 경기 등 7개 지역에서 발생한 미세먼지 농도는 2015년 미세먼지 측정 이후 최고기록을 갈아치웠다. 중국 등 국외 영향은 전국적으로 평균 75% 수준으로 나타났다. 국

머니S 2019.02.06


지난달 최악 미세먼지 "82%가 중국 탓"…국책기관 분석

(세종=뉴스1) 박기락 기자 = 2015년 미세먼지 관측 이후 지역별 최고 기록을 경신했던 지난달 미세먼지 발생 원인을 분석한 결과 최대 85%가 국외 유입에 따른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시기 중국 주요 도시에서도

뉴스1 2019.02.06 2,500이상+


"1월 최악 초미세먼지 75%가 국외 요인"

국립환경과학원 분석 결과 / 中 산둥반도 등 측정 미세먼지 / 북서풍 타고 이틀 뒤 국내 영향 / 황산염 등 농도도 최대 9배 증가 / “中에 결과 전달… 협력 강화할 것” 지난달 한반도를 덮친 사상 최악의 고농도

세계일보 2019.02.06

1월 최악 미세먼지, 최대 82%가 중국 거쳐 날아와

환경과학원, 지난달 11~15일 분석… 산둥반도 등서 西風 타고 국내로 12일 베이징 농도 치솟자 이틀뒤 서울 129㎍/㎥ 기록 지난 1월 중순 전국적으로 발생한 역대 최악의 초고농도 미세 먼지의 최대 82%가 중국

조선일보 2019.02.07 700이상+


1월 고농도 미세먼지 '국외 유입' 컸다

[CBS노컷뉴스 김민재 기자]지난달 중순 있었던 올해 첫 고농도 미세먼지 사태의 요인 중 평균 75%가 국외요인이라는 정부 공식 조사결과가 나왔다.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지난달 11일부터 15일까지 발생한 미

노컷뉴스 2019.02.06 10이상+


1월 최악 초미세먼지...82%가 국외서

[서울경제] 지난달 한반도를 덮친 최악의 미세먼지는 최대 82%가 국외에서 유입됐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베이징과 칭다오 등 중국 주요 지역에서 발생한 고농도 미세먼지가 바람을 타고 국내로 넘어온 결과다. 국립환경

서울경제 2019.02.06


[취재파일] 중국 미세먼지 줄었다지만…우리나라 '올 스톱' 해도 고농도!

● 1월 사상 최악의 고농도 미세먼지, 75%가 중국 등 국외 영향 지난 1월 14일, 관측사상 최악의 고농도 미세먼지가 우리나라를 강타했다. 서울의 일평균 초미세먼지(PM2.5) 농도는 129㎍/㎥, 경기북부 13

SBS 2019.02.06 800이상+


1월 초미세먼지 2015년 관측이래 최고농도…69~82% 中·北 등 요인

【세종=뉴시스】변해정 기자 = 지난 1월 중순 발생한 초미세먼지(PM-2.5) 농도는 지난 2015년 관측을 처음 실시한 이래 가장 높았으며, 69∼82%가 중국과 북한 등 국외 영향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환경부 소

뉴시스 2019.02.06 10이상+


지난달 중순 ‘최악’ 미세먼지 75%가 국외에서

환경과학원, 지난달 11~15일 상황 분석 “두 차례 유입 이례적…국내외 기여도 기상상황 달려” 지난달 중순께 발생했던 사상 최악의 고농도 미세먼지 분석 결과, 미세먼지의 4분의 3이 국외에서 들어온 것으로 나타났다

한겨레 2019.02.06


지난달 최악 미세먼지, 75%가 중국 등서 왔다

서풍 불때 미세먼지 급증… “한국서 발생” 中주장과 달라 정부硏 분석… “中에 결과 전달” 역대 관측 사상 최악을 기록한 지난달 고농도 미세먼지의 75%가 중국 등에서 건너온 것으로 국립환경과학원 분석 결과 확인됐다

동아일보 2019.02.07 10이상+


1월 잿빛 공포…중국발 오염물질 ‘갇힌 데 덮친 탓’

ㆍ지난달 11~15일 최악 미세먼지, 국외 영향이 75% 분석 ㆍ환경부 “대기 정체 속 10일·13일 잇따라 유입되며 악화” 지난달 최악의 고농도 미세먼지는 대기가 정체된 상황에서 중국 등 국외 오염물질이 계속 흘러

경향신문 2019.02.06


사상 최악 1월 초미세먼지, 국외 영향 75%

지난달 한반도를 덮친 최악의 초미세먼지(PM 2.5)는 75%가 중국 등 해외에서 넘어온 것으로 나타났다. 1월 15일에 발생한 초미세먼지는 국외에서 유입된 오염물질이 82%에 달했다. 대기가 정체된 상황에서 두 차

국민일보 2019.02.06 10이상+


중국發 서풍 불자 백령도 초미세먼지 급증

1월 최악 미세먼지 75% 中영향 환경부, 中에 연구결과 전달 조기 경보체계 논의할 예정 전문가 "국제공인 받아 中에 요구할 건 요구해야" 지난달 중순 한반도를 뒤덮은 최악의 미세먼지는 중국 영향이 절대적이었던 것으

매일경제 2019.02.06 10이상+


"1월 최악 미세먼지, 75%가 중국 탓"

국립환경硏 "中에 결과 전달" [ 심은지 기자 ] 지난달 역대 최악의 고농도 미세먼지는 75%가 중국 등 국외에서 유입된 것으로 조사됐다. 6일 국립환경과학원이 지난달 11일부터 15일까지 닷새간 발생한 초미세먼지(

한국경제 2019.02.06 10이상+


1월 사상최악 미세먼지, 중국 등 국외 영향 75%

지난달 11일부터 15일까지 한반도에서 관측된 사상 최악의 고농도 초미세먼지는 중국 등 국외에서 받은 영향이 75%에 달했던 것으로 분석됐다. 6일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이 기간 중 발생한 고농도 초미세먼지

데일리안 2019.02.06


1월 초미세먼지, 2015년 관측이래 최고농도…"75%가 중국 탓"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지난달 중순 한반도에 들이닥친 사상 최악의 초미세먼지는 75%가 국외 영향이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 한반도에 서풍이 불었던 데다 중국 베이징과 칭다오 초미세먼지 농도 역시 최고 수준이

아이뉴스24 2019.02.07 10이상+

 

1월 미세먼지 '최악'…"국외 영향 75%"

1월 미세먼지 '최악'…"국외 영향 75%" [앵커] 지난달 중순 발생했던 재난 수준의 미세먼지, 잊지 않으셨죠. 2015년 관측 이래 최고기록을 경신하며 사흘 연속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됐었는데요. 국립환경과학원의 분

연합뉴스TV 2019.02.06


지난달 최악 미세먼지, 국외 영향이 75%…중국에 분석결과 전달

지난 달 한반도에서 관측된 사상 최악의 고농도 초미세먼지는 중국을 포함한 외부에서 유입된 오염 물질이 주요 원인이라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환경부는 지난 1월 11일에서 15일까지 닷새동안 이어진 초미세먼지 성분을 분

MBC 2019.02.06 50이상+


‘사상 최악’ 지난달 미세먼지, 75%가 국외 영향…중국에 분석결과 전달

지난달 관측된 사상 최악의 고농도 초미세먼지는 외부 원인이 75%였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오늘(6일) 지난달 11~15일 발생한 고농도 초미세먼지(PM2.5)의 국외 영향이 전국 기준 69~82%,

SBS CNBC 2019.02.06

 

"미세먼지 국외 유입 뚜렷"...1월 사례로 확인

[앵커] 고농도 미세먼지를 놓고 중국 영향이 크다, 아니다, 한중 두 나라가 논란을 벌이기도 했는데요, 지난달 중순 발생한 고농도 미세먼지는 중국 등 국외 영향이 절대적으로 컸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습니다. 황선욱 기

YTN 2019.02.06 100이상+


지난달 최악 미세먼지, 국외 영향이 75%…중국에 분석결과 전달

【서울=뉴시스】 지난달 고농도 미세먼지가 전국을 휩쓸면서 서울, 경기 등 7개 지역에서 발생한 미세먼지 농도는 2015년 미세먼지 측정 이후 최고기록을 갈아치웠다. 중국 등 국외 영향은 전국적으로 평균 75% 수준으

뉴시스 2019.02.06

 

지난달 최악 미세먼지…"75%는 중국 등 국외서 유입"

【 앵커멘트 】 지난달 한반도를 덮쳤던 재난 수준의 미세먼지, 모두 기억하실 텐데요. 관측 이래 최고기록을 경신했던 이 미세먼지는 국립환경과학원의 분석 결과, 중국 등 국외에서 유입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김현 기자

MBN 2019.02.07


중국발 오염물질에 1월 최악 미세먼지

[서울신문] 지난달 한반도를 뒤덮은 역대 최악의 초미세먼지(PM2.5)는 국내 25%, 국외 영향 원인이 75% 수준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사실상 중국발(發) 오염물질이 바람을 타고 한반도를 강타했다는 얘기다. 6

서울신문 2019.02.07

 

1월 최악 미세먼지 분석해보니…"중국 등 외부 영향 75%"

<앵커> 고농도 미세먼지를 두고 얼마 전 우리나라와 중국이 회의를 열기도 했는데요, 정부가 지난달 중순 사상 최악을 기록한 미세먼지를 분석했더니 중국을 비롯한 이웃 나라에서 날아온 게 75%에 달한다는 결과가 나왔습

SBS 2019.02.06 10이상+

1월 최악 초미세먼지, 75%가 중국서 왔다

지난달 중순 한반도에 들이닥친 사상 최악의 초미세먼지는 75%가 국외 영향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당시 한반도에 서풍이 불었던 데다 중국 베이징과 칭다오 초미세먼지 농도 역시 최고 수준이었다는 점에서 국외 요인 대부

매일경제 2019.02.06


오늘(7일) 중국발 미세먼지 기승… 농도 지역별로 달라

오늘 미세먼지 농도는 국외로부터 미세먼지가 유입돼 남동진하면서 오전에는 서쪽지역, 오후에는 남부지역을 중심으로 농도가 높아질 예정이다. 7일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은 미세먼지 농도가 전 권역이 '보통'으로 예상된다고

머니S 2019.02.07

 

"지난달 최악 미세먼지, 국외 영향 75%"…中에 결과 전달

<앵커> 오늘(7일)도 미세먼지가 좋지 않다고 말씀해 드렸는데, 특히 지난달 중순에 찾아온 사상 최악의 초미세먼지는 우리 자체보다 중국을 비롯한 이웃 나라의 영향이 평균 75%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정부는

SBS 2019.02.07 10이상+

 

"지난달 최악 미세먼지, 중국 등 국외 영향이 75%"

[앵커] 지난 설 연휴동안 큰 추위는 없었지만, 대신 미세먼지 때문에 마스크가 필요했던 연휴였습니다. 사상 최악으로 기록이 됐던 지난달 중순의 미세먼지 상황을 정부가 분석을 해봤는데요. 중국을 포함해 나라밖에서 날아

JTBC 2019.02.07

 

[자막뉴스] 1월 최악의 미세먼지…분석해보니 75%는 국외 영향

거리에 시민들 대부분이 마스크를 쓰고 오갑니다. 고농도 미세먼지가 닷새 동안 지속된 지난달 중순의 모습입니다.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지난달 미세 먼지 원인을 분석한 결과 국외 영향이 매우 컸던 것으로 조사됐다

KBS 2019.02.06

 

지난 1월 최악 미세먼지…외국 영향이 75%

지난 달 우리나라에서 관측된 사상 최악의 고농도 초미세먼지는 중국 등 외부에서 유입된 오염 물질이 주원인이라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국립환경 과학원은 지난달 11일에서 15일까지 닷새동안 계속된 고농도 초미세먼지 발생

채널A 2019.02.06

 

“1월 최악 미세먼지, 국외 영향이 75%”

국립환경과학원이 지난달 11일부터 닷새간 이어진 고농도 미세먼지의 원인을 분석한 결과, 국외 영향이 평균 75%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환경과학원은 당시 중국 산둥반도 부근에 강한 고기압이 형성돼 중국과 한반

KBS 2019.02.06

환경과학원 "1월 미세먼지 국외 영향 뚜렷"

지난 달 중순 전국적으로 발생한 올해 첫 고농도 미세먼지는 중국 등 국외 영향이 매우 컸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습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지난 달 11일부터 15일까지 5일 동안 계속된 고농도 미세먼지를 분석한 결과, 국

YTN 2019.02.06

 

오늘 베이징 '먼지'가 내일 서울에…"75%는 중국産"

[뉴스데스크]◀ 앵커 ▶ 한반도를 뒤덮는 고농도의 초미세먼지, 우리가 막연하게 중국의 영향이 있다고 알고 있습니다. 정확히 외부 영향이 얼마나 되는지 정부가 분석해봤더니 75%는 우리 탓이 아니었습니다. 정진욱 기자

MBC 2019.02.06 50이상+

 

3일째 '탁한 공기'…1월 미세먼지 "75%가 국외 요인"

[앵커] 설 연휴 기간, 전국이 포근했지만 그 대가로 탁한 공기를 감수해야 했습니다.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과 충청권 일부는 오늘(6일)도 미세먼지가 기준치를 넘어섰습니다. 이런 가운데 정부가 '사상 최악'으로 기록된

JTBC 2019.02.06 30이상+


지난달 최악 미세먼지, 국외 영향이 75%…중국에 분석결과 전달

"동북아 전반적 대기 정체 가운데 국외유입·오염물질 축적" 20일 한·중·일 정책 대화 때 '미세먼지 정보 공유' 실무협의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지난달 한반도에서 관측된 사상 최악의 고농도 초미세먼지(P

연합뉴스 2019.02.06 200이상+


지난달 '사상 최악의 미세먼지' 전국 강타…75% 중국발 영향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지난달 고농도 미세먼지가 전국을 휩쓸면서 서울, 경기 등 7개 지역에서 발생한 미세먼지 농도는 2015년 미세먼지 측정 이후 최고기록을 갈아치웠다. 중국 등 국외 영향은 전국적으로 평균 7

아시아경제 2019.02.06

기사 배열은 자동 클러스터링 기반으로 선정된 기사순입니다.

이 글과 같은 분류 글목록으로 가기 / 최신글목록으로 가기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