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PC Geek's

2019년 전기차 보조금/ 전기차뉴스 몇 가지 본문

저전력, 전기요금/전기차, 스마트카 그 외

2019년 전기차 보조금/ 전기차뉴스 몇 가지

한국일보 기사입니다. '전기차를 지금 사야 할 이유, 그러지 말아야 할 이유.'

2월 1일부터 지방자치단체들이 올해 전기차보조금 신청을 받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선착순)

전기차 보조금 신청 시작, 지금 당장 사야할 이유와 그 반대

휘발유차 대비 연료비 10분의 1, 뛰어난 주행감성…부족한 충전 인프라 등 과제

2019.02.06


  • 환경부 전기차보조금 2018년 3.2만대, 2019년은 5.7만대 계획
  • 환경부: "동일한 조건으로 5년간 운행 시 아반떼의 총비용(구매가격+연료비)은 2789만 원, 아이오닉은 2197만" 원
  • 중고차 구매시: "지자체 보조금 때문에 해당 지역에서 등록한 차량은 동일 지역 거주자만"
  • 아직까지 국내에 팔리는 전기차는 준중형까지.


위 기사에, 올해 환경부 보조금과 각 지방자치단체 보조금 표가 있습니다.


환경부 전기차보조금은

화물차로는 라보 개조트럭이 1100만원,

버스는 중형과 대형으로 해서 중형은 4천만원대, 대형은 최대 1억원까지 보조금이 나옵니다.

버스 차종이 19가지나 되네요.


자치단체별 보조금은

서울은 450만원, 6대광역시는 500~700만원, 도지역이 500~1000만원까지 주는 데가 있습니다.



전기버스 역차별 기사.

중국산 전기버스는 중국애들 발표를 인정해 시험하지 않고

국산 전기버스는 모조리 시험하라고 정부가 요구했다 합니다.

공무원들이 태만한 겁니다. 중국 선롱버스가 대충 들어왔다가 가장 기본적인 사항인 차량 중량공차부터 기준을 충족시키지 못해 리콜먹은벌써 잊은 걸까요. 그때 차량등화의 색깔과 안전띠부터 해서 국내 법규에 어긋나는 차체 결함이 한둘이 아니었죠. 수입절차가 다 있고 비용을 징수했을 정부니 그런 결함차량이 유통되게 방치한 건 공무원 책임인데 누가 책임졌습니까!



동일한 보조금 혜택을 받는 가운데 중국산 전기버스의 진입장벽은 오히려 더 낮다. 국내 업체는 국토교통부의 운행·안전 등 각종 실주행 평가를 받아야 한다. 이 때문에 충격 테스트 등 인증만을 위해 투입되는 차량만 2~3대다.


반면에 중국 업체는 한·중 자유무역협정(FTA)에 따른 '대규모 제작자 인증제'를 통해 서류 심사만 통과하면 국산 차량과 같은 자격을 얻는 구조다. 스티어링, 브레이크 등 서스펜션이나 전기모터를 포함한 파워트레인 등 검증을 위한 국내 테스트가 전혀 없다.


업계는 국산 전기버스의 역차별을 우려하고 있다. 중국 전기버스도 최소한 국내 차량에 준하는 검증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그리고 수소자동차 보조금이야기. 중앙정부는 큰 차이없지만 지방자치단체 중 지원금을 엄청 주는 데가 몇 곳 있습니다.


수소차 지원금, 최대 4000만원..6년 뒤엔 반값에 산다

이데이리 2019-02-09

수소차 분야 '세계 1위' 목표 내건 정부..지자체 지원 활발

강원도, 전국에서 가장 많은 4000만원 수준 지원금 지원 중


연차적으로 보조금을 늘리고 제조사도 증산해 판매가하락을 유도한다는 이야기.


이 글과 같은 분류글목록으로 / 최신글목록 이동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