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PC Geek's

n 드라이브의 동기화(file, folder sync) 기능 본문

모바일, 통신/범용 클라우드, 인터넷 저장공간

n 드라이브의 동기화(file, folder sync) 기능

n드라이브 탐색기를 사용하는 김에 써보았다.

드랍박스같은 외국 프로그램보다는 확실히 빠릿하고, 다음 싱크와 비슷하게, 국내서비스라선지 사용상 불편이 없다. (드랍박스, 박스닷넷은 윈도 탐색기를 느리게 하는 것 같았다)

전송속도는 상당히 빨랐다.


주의할 점은, .(도트)로 시작되는 파일이나 폴더같이(예: d:\.Virtual Box)

흔히 볼 수 없는 문자를 쓴 파일, 폴더는 에러를 내고 싱크되지 않는다.


네이버의 관련 링크는 아래와 같다.

http://help.naver.com/ops/step2/faq.nhn?faqId=24806


방법은 간단하다.

n드라이브를 설치할 때 해줄 수도 있고, 윈도 트레이에서 해줄 수도 있다.





동기화할 폴더를 컴퓨터에서 정해준다.

다음이나 유클라우드처럼 자기네 이름으로 폴더를 만들지 않는다.

그냥 지정한 폴더를 싱크한다.



싱크한 내용을 집어넣을 N드라이브쪽 폴더를 정해준다.

이런 방식이 내겐 편했다.


다음클라우드와 유클라우드, 드랍박스, 박스닷컴, 스카이드라이브, 구글드라이브는 모두 한 컴퓨터 속 폴더 하나와 클라우드 속 폴더 하나를 싱크한다. 그래서, 네이버 n드라이브의 싱크와는 전혀 다르다.


각각 장단점이 있는데, 소위 애플식 "포기하면 편해"란 점에서는 전자가 낫다. 싱크되는 내용을 확실하게 구별해주니까. 초보자가 헛갈리지 않게 해주기도 하고, 가르치기도 쉽고.


하지만, 여러 하드디스크 안 여러 곳에 퍼져있는 폴더를 골라 싱크시킬 때는 후자(n드라이브 방식)가 편리할 수 있다. 난 그 관점에서 편하다고 하는 것이다. 아래에 적었듯, n드라이브는 한 컴퓨터 안에 이런 싱크쌍을 여럿 만들 수 있으니까.


다음클라우드, 유클라우드같은 방식도 폴더를 안 옮기고 그렇게 할 방법은 있을 것이다. 즉, 심볼릭 링크(symbolic link)를 이용하면 그렇게 될 것이다. 하지만 심볼릭 링크는 윈도우 OS초보자용 스킬은 아니라서..




동기화 옵션은 자동과 수동이 있다. 자동은 n드라이브 탐색기가 실행돼있으면 언제든 하는 것이고, 수동은 사용자가 동기화시켜줄 때만 싱크하는 것.


아래 폴더동기화 추가 라고 있는데,

위에서 만든 컴퓨터 폴더-n드라이브 폴더 싱크쌍을 여럿 만들 수 있다는 얘기다.

만든 사람이 센스있다. ^^


n드라이브의 공유방식 특성상, 이것은

개인적으로 쓸 파일이 들어있는 폴더와

그룹이 공유할 파일이 들어있는 폴더를

자기 컴퓨터와 n드라이브의 각각 다른 폴더에 넣어둔 채로 독립적으로 싱크하도록 할 수 있다.


여러 컴퓨터에서 한 n드라이브에 싱크할 경우, n드라이브의 싱크는 여러 컴퓨터가 한 폴더를 공유할 지 각각 따로 공간을 쓸 지를 저 쌍을 수동으로 지정해주는 것으로 결정해준다고 보면 될 것 같다. (아직 여러 대에서 같은 n드라이브에 해보진 않았는데, 설마 같은 싱크설정을 공유하진 않겠지)


이 글과 같은 분류글목록으로 / 최신글목록 이동
0 Comments
댓글쓰기 폼
Recent Posts (...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