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cent Posts
Recent Comments
관리 메뉴

PC Geek's

원스토어(앱마켓) 게임 매출이 애플 앱스토어 게임 매출을 추월하다(한국내). 앞으로의 과제. 정부와 공공기관이 솔선수범해야 본문

모바일, 통신/통신서비스, 상품

원스토어(앱마켓) 게임 매출이 애플 앱스토어 게임 매출을 추월하다(한국내). 앞으로의 과제. 정부와 공공기관이 솔선수범해야

추정치지만 그렇다고 합니다. 올해 구글이 플레이스토어 입점업체들에게 원스토어를 쓰지 말라고 부당한 행위를 했다는 뉴스도 있었는데요. 그래서 더 기대가 됩니다. 


여기 저기서 읽기로, 스마트폰도 없었고 당연히 앱마켓도 없었을 때, 게임 퍼블리싱 업체들은 게임 개발사들에게 수수료를 많이 받았다고 합니다.[각주:1] 그래서 애플이 30%를 받겠다 했고 구글도 30%를 받겠다 했을 때, 이게 낫다고 한 사람들도 있었습니다. 개인이나 소규모 회사들에게는 여전히 문턱이 없는 좋은 창구겠고요. 하지만 1) 시간이 지나면서 "통행료+a 수준이면서 그 정도를 가져간다"며 불만이 생겼고,  2) 폰에 독점 선탑재된 애플과 구글 앱마켓만을 사람들이 사용하는 습관이 들고, OS회사의 배타적 정책, 보안 등 다른 이유로 다른 마켓을 쓰지 않는 습관이 들면서, 퍼블리셔들은 자체 웹사이트가 아니라 앱마켓을 통한 유통을 하며 앱마켓 주인에게 30%를 내야 하는 상황을 좋다고 생각할 리가 없었겠습니다.[각주:2] (실제로는 모든 경우에 딱 30%는 아니고 구글과 애플이 다르고 또 경우에 따라 계산식이 있다고 합니다) 그리고 앱마켓에 게임을 내놓은 퍼블리셔와 관계를 맺은 개발사들은 더 낮은 이익.. 그래서 외국의 대형 게임 퍼블리셔 중에는 아예 앱마켓에 게임을 내지 않는 회사도 생겼습니다.


애플과 구글 앱마켓에 입점하는 회사는 매출(앱 가격, 인앱 결제)의 30%를 수수료로 마켓 사업자(애플, 구글)에게 지불.
(애플은 30%를 다 가져가고, 구글은 그 30% 중 얼마간을 통신사에 다시 수수료로 줌)


그렇게 주고 남은 70%를 다시 퍼블리셔와 개발사가 6대4 정도로 나눔.
퍼블리셔는 마케팅활동 및 경우에 따라선 게임운영 전반을 지원
(예를 들어 넷마블은 일본 코에이가 만든 대항해시대 온라인의 국내 퍼블리셔입니다)

앱마켓의 경우 수수료를 30% 가져가지만 마케팅은 미약하고 운영 활동은 없음.


팀 스위니(에픽게임즈): “현재 모바일게임 매출의 30%를 앱스토어에 지불하는 구조가 불공정하고, 게임 업체의 수익을 과도하게 가져간다",  “신용카드 회사의 수수료는 매출의 2~3%에 불과하고, 콘텐츠전송네트워크(CDN) 시스템 또는 기타 고객 서비스를 이용하는 경우에도 매출의 5~6% 정도만 비용으로 지불하는데, 앱마켓 수수료 30%는 과도하게 높은 수준”


출처: 시사저널, "앱마켓 수수료 과도하다" 게임업계 불만 고조 2017.9.22



한편 우리 나라의 통신 3사는 모두 자체 앱마켓을 가지고 있었고, 자기 회사가 유통하는 전화기에는 (적어도 안드로이드폰은) OS회사의 앱마켓과 함께 통신사 앱마켓을 선탑재해 출고했습니다. 그 외 네이버같은 데서 자체 앱마켓을 만들었지만, 오랫동안 OS회사의 방해[각주:3]로 사람들이 별로 안 썼고.. 그랬다가 애플과 구글하고 상대가 안 되니 모두 합쳐서 만든 게 원스토어. 각 마켓의 구매 이력은 원스토어가 계승하고, 통신3사가 출시한 앱 중 내비게이션앱처럼 자급제폰이나 해외직구폰에서는 자기 회사 망을 쓰면 무료처리되어야 할 데이터요금이 과금되는 경우 원스토어에서 앱을 받으면 무료처리되도록 하기도 했습니다(요즘은 더 쉽게 바뀐 것 같지만). 저는 그 정도로 썼습니다. 하여튼 원스토어가 나오고 나서도 별로 신통치 않았다가, 수수료를 대폭 줄이는 정책을 발표했죠. 그 후로 매출이 점점 늘고 있다고 합니다.


토종 앱 장터 ‘원스토어’는 왜 수수료를 인하했나 - 블로터.

  • 원스토어 수수료 인하 정책의 특징: 원스토어 마켓이 제공하는 결제 시스템을 써도 되지만 원하면 외부 결제 시스템(카카오페이, 페이코, 카드결제 등)을 써도 된다는 것. 그 경우에는 수수료는 20%에서 5%로 감소.
  • 삼성전자 스마트폰에 들어가는 갤럭시앱스에 원스토어 앱 표시.
  • 이기기보다 마켓 경쟁구도 조성을 통한 기여, 시장점유율 30% 목표.

한국경제 2018.08.26
공정위, 구글코리아 불공정행위 3주간 현장조사
게임 독점출시 강요 혐의
  • 2017년 스마트폰 전기종 통틀어 앱마켓 점유율은 구글 61%, 애플 24%, 원스토어 11%
  • 국내 동영상 유통시장 점유율 56%

한국경제 2018.12.28
- 9월에 애플 앱스토어를 추월한 후 근소한 우위

- 워스토어 1대주주는 SKT, 2대주주는 네이버.
- 수수료체계를 바꾸고 매출이 늘어 전망이 생김. 하지만 작년보다는 줄겠지만 올해도 아직 순손실 중.
- 구글 플레이스토어 수수료 30%, 자체 결제수단을 사용한 경우 원스토어 수수료는 5%로 줄지만 여전히 대형게임사들은 구글 눈치보기 중인지 출점하지 않음.

구글플레이 게임순위. 매출 1, 2, 3, 5위는 모두 국내게임(뮤오리진은 중국게임을 웹젠이 국내 퍼블리싱)인데 그 면면이 이 정도.


원스토어 월간 게임순위. 위 게임 중 하나도 없음.



구글 앱마켓에 출점하는 대형 회사와 구글 사이에는 30%수수료말고 다른 무슨 이익이 걸려 있는 걸까요? 몇 년 전에 외국발 기사에 나온, 애플이 자사 이해관계에 따라 앱 심의를 안 해주거나 지연시킨 것처럼 구글도 하나?



문제의 다른 면은, 손발 안 맞는 우리 정부일 겁니다.


예를 들어, 요즘 구글에 세금떼려고 방방 뜨는 우리 국세청말입니다.

국세청 홈택스앱은 원스토어에서도 검색되고, 구글 플레이스토어에도 검색됩니다.

그런데, 원스토어에서 "국세청 홈택스"라고 검색해 나온 결과를 클릭하면, 구글 플레이스토어로 리다이력션됩니다!

실태가 이렇습니다.



제 전화기는 원스토어 앱을 깔고 나서 폰에서 앱을 깔거나 업뎃할 때 선택지가 생깁니다. 어느 마켓을 이용할 거냐는 질문이죠.

안 뜨게 할 수도 있지만, 원스토어에 뭐가 등록돼 있나 궁금해 매번 그렇게 뜨게 해서 

그 창이 뜰 때마다 원스토어를 터치해주는데요, 

십중팔구는 원스토어를 터치해주어도 구글 플레이스토어로 리다이렉션됩니다. 저 국세청 앱처럼요. 은행이고 간편결제고 대부분 그렇더군요.



  1. 거래조건은 경우마다 다르겠지만 루머에, 중국 텐센트가 국내 모 게임을 사갈 때 9:1로 나누자(물론 9가 텐센트)는 요구를 했고 중국시장매출이 큰 걸 생각해서 계약했단 말까지있으니. [본문으로]
  2. 그리고 앱마켓 초기에 구글과 애플은, 쇼핑앱의 결제도 인앱결제로 쳐서 얼마간 수수료를 받으려 했다는 말까지 있더군요. [본문으로]
  3. 오랫동안, 마켓을 통해 앱설치할 때마다 설정화면들어가 보안풀어주어야 했음. '이번 한 번만 풀어주기'도 꽤 지나서 생김. 즉, OS제작사의 앱마켓만 유일하게 믿을 수 있다고 정하고 프로그램이 만들어져 있었음. [본문으로]
이 글과 같은 분류 글목록으로 가기 / 최신글목록으로 가기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