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cent Posts
Recent Comments
관리 메뉴

PC Geek's

작년 중계무역 순수출 127억弗 본문

아날로그

작년 중계무역 순수출 127억弗

국가경제의 무역부문에서 중계무역비중이 점점 늘어나고 있다는 말.

일단 전세계를 무대로 사업하니 그렇게 되는 게 당연하기는 합니다.

이게 계속되면 어떤 일이 생길 수 있을까.. 일단 경제통계를 읽을 때 생각해야 할 점이 늘겠군요.


https://news.naver.com/main/read.nhn?oid=014&aid=0003963331


국내경기가 침체돼 있고 원화가치가 싸지고 국내물가가 올라도

중계무역 또는 국내 공장을 거치지 않는 해외영업을 많이 하는 회사들이 벌어들인 달러 이익을 원화기준으로 환산하면 오를 수 있을 겁니다. 국내수입비용이 올라도 수입을 하지 않으니 상관없죠.


몇 년 전 일본 엔화가 싸졌을 때, 도요타 영업이익(엔화기준)이 크게 난 것도 한국대비 수출경쟁력도 살았지만 이런 이유도 있었습니다. 도요타도 일본 밖에서 생산하는 물량이 상당하기 때문에 엔화저평가는 단지 일본의 수출에만 이득이 된 건 아니었죠.



그러나, 지금 정부의 어떤 관료는 얼마 전,

원화가치가 싸지면 수출에 좋지 않느냐 이런 말을 했다고 하는데..

(십여 년 전 강 모 씨가 이름과 소속을 바꿔 다시 지금 정부의 관료가 된 겁니까)


그런 면이 있지만, 그것만 보면 중고생이죠.[각주:1]

그리고 우리 경제구조도, 30년 전, 20년 전, 10년 전과 지금이 다 다릅니다.

원화가치가 싸지는 게 그렇게 좋으면 YS때는 왜 외환보유고가 없어지도록 '원화값이 안 싸지게 하려고' 환율방어를 했겠습니까.

환율은 혈압하고 비슷합니다. 


  1. 당시 강씨가 좋다고 한 수준도 1200원 내외였습니다. 당시 1500이 넘었던가? 올라버린 것은 우리 정부가 그렇게 올린 게 아니라, 세계금융위기때 '그리스 다음 타자는 한국'이라는 식으로 공격받은 결과였습니다. [본문으로]
이 글과 같은 분류 글목록으로 가기 / 최신글목록으로 가기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