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PC Geek's

잉크젯 방식 OLED 패널생산공정 뉴스 본문

모바일, 통신/IT회사 News

잉크젯 방식 OLED 패널생산공정 뉴스

전에 '일본회사가 시제품을 만들었다'는 뉴스를 봤는데,

이번에는 중국 BOE입니다. 얘들은 한국회사를 따라잡기 위해 전방향으로 다 연구한다고.[각주:1]


中 BOE, 잉크젯 방식 8K OLED TV 패널 시연…기술력은 '글쎄' - 전자신문 2019.12.15

: 최근 잉크젯방식으로 만든 55인치 OLED 8K 패널 디스플레이 시제품을 공개했다고 합니다. 반 년 전에는 같은 면적에 4K를 인쇄한 패널을 공개했는데 작년 이맘때쯤 개발했다고 발표한 적 있다고. (기사 내용 중 전자신문답지 않게 IT기사에 오류가 있네요)



더 찾아본 기사.


"삼성디스플레이는 퀀텀닷(QD) 디스플레이 양산에 잉크젯 프린팅 방식을 활용한다. 2020년 중순부터 장비 입고, 2021년 상반기부터 초도 생산을 시작할 방침이다. (中略) 삼성디스플레이는 잉크젯 프린팅 장비 공급사로 계열사 세메스, 미국 카티바 등을 저울질" - http://www.insightsemicon.com/news/article/?no=132424 인사이트 세미콘 2019.12.13



日, 세계최초 잉크젯 OLED 공장 완공…LG에 도전장 - 머니투데이 2019.11.28

  • 잉크젯방식은 증착방식보다 원가, 투자, 운영비용쌈. 재료 낭비가 훨씬 적어 원가경쟁력 높아. 지금보다 더 큰 대화면에 유리.
  • 기술난이도높고 성능과 수율 문제로 아직 기존 방식을 완전대체못함.
  • JOLED, 5.5세대 패널기준 월 2만장 규모. 10~32인치 패널 제조. 잉크젯프린팅기술기반 양산공장으로는 세계 최초.
  • BOE, CSOT등 중국업체들도 투자 및 시제품 발표 계속. 
관건은 소자 수명. LG화학, 머크, 스미토모가 생산하는 청색을 표현하는 소재 수명은 작년까지 1000시간에 불과.


"OLED 진공 증착 8K가 한계, 대안은 잉크젯 프린팅"

2019.10.13 http://www.thelec.kr/news/articleView.html?idxno=3414

김준호 머크 OLED연구소 총괄매니저

- "잉크젯 프린팅을 활용하면 발광 용액 크기와 농도 조절 만으로 픽셀 두께를 조절할 수 있다"

- 증착 방식은 재료100을 썼다면 기판 위에 얹혀지는 유기물이 20~30% 수준. 반면 솔루블 잉크젯 프린팅의 경우 버리는 재료가 10% 수준으로 가격경쟁에 유리.

- 솔루블 잉크젯 프린팅 OLED는 발광재료의 수명문제 해결이 과제. 일본 JOLED는 2016년부터 21.6인치 4K패널생산. 대만 AUO는 2019.8월 17.3인치 4K OLED 발표.



日·中, OLED 잉크젯프린팅 경쟁…韓 촉각

기존 진공증착 방식 결합 '하이브리드' 아닌 전면 도입에 주목

zdnet 2018/07/04 

- 일본 JOELD, 중국 CSOT 등

- 완전 잉크젯방식은 하이브리드와 달리 증착방식기술을 활용하지 않음. 국내업체들의 우위 없음.


[기고] 차세대 화소형성기술로 주목받고 있는 잉크젯 프린팅(Ink-jet printing)의 미래

2017. 7. 14  https://blog.lgdisplay.com/



  1. 하긴 중국정부가 막 퍼주니 장비사고 덤핑으로 파는 게 무섭지 않겠고, 중국공대가 막 공급해주고 외국회사 인력빼가니 사람이 부족하진 않겠고, 공장건설반대하는 사람은 정부가 "치워버리니" 일단은 파죽지세란 느낌이 듭니다. 그래도 우리가 이겨야 하는데! [본문으로]
이 글과 같은 분류글목록으로 / 최신글목록 이동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