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PC Geek's

한국원자력연구원 최종면접을 통과한 중국국적 박사, 최종 불합격 본문

아날로그

한국원자력연구원 최종면접을 통과한 중국국적 박사, 최종 불합격

혹자는 '어차피 입사 직전에 국적이 표시되는 서류를 내기로 돼있었는데 호들갑이다' 운운하지만 그건 변명이 안 되는 헛소리며 사안을 호도하는 말입니다. 


다른 모든 조건보다 중요한 명백한 채용불가사유라면 최초 공고에 명시하고 서류전형때 제외하는 게 맞지요. 저게 무슨 행정낭비입니까.[각주:1] 그리고 '어차피 불합격될 사람'이 최종단계까지 가는 동안 기회를 얻지 못했을, 정당한 자격을 갖춘 다른 인재는? 그리고 어차피 불합격될 걸 희망고문당해가며 시간낭비하고 잘린 사람은?


이번에 논란이 된 사람은 딱히 뭐가 있어서 그런 건 아니고, 재중동포로서 KAIST에서 석박사학위를 취득했고 한국어를 워낙 잘 해 면접을 볼 때까지 심사위원 누구도 그가 중국국적인 지 몰랐다고 합니다.[각주:2] 그리고 합격을 앞두고 마지막 신원확인때 이걸 알게 된 거죠.



원자력연구원에서 최종적으로 불합격시킨 이유는 두 가지입니다.

  • 외국 국적자를 채용하면 정부 보안과제에 참여하지 못할 수 있다.
  • 일반과제라 해도 외국인은 보안통제가 어렵다.


하여튼, 한국원자력연구원은 앞으로 국적표기를 요구할 거라고는 합니다.


다만, 기사 뒤에는 "25개 과학기술분야 정부출연연구소(출연연)를 관장한다는 "국가과학기술연구회"라는 생뚱맞은 기관이 출연연 맞춤형 블라인드 채용방안을 마련했다"는데, '국가과학기술연구회'는 아직 정신 못차린 것 같습니다. 정부출연연구소를 관장한다면서 아직 "국적 명기" 항목은 기사에 언급되지 않았습니다. 고작 "국가보안 기준이 높은 연구소의 경우 채용시 국적을 확인해서 판단할 수 있도록 관련 규정을 수정하는 방안도 고민하고 있다" 이러는데, 이걸 가지고 "고민"할 머리통달고 연구회니 뭐니 한답시고 앉아 있냐는 욕이 나오는데요. 공무원이나 준공무원이면 채용조건 여부와 무관하게 무조건 지원자 국적을 서류전형때 명시하라고 요구해야 하는 것 아닌가요?


'출신학교 등을 명시하라고 요구할 수 있다' 정도면 이건 이번 중국인같은 경우 KAIST에서 석박사를 취득했으므로, 저런 안이한 개념갖고 관리하면 이런 경우는 또 재발할 겁니다. 이번에도 원자력연구기관이니까 여러 매체의 관심을 끌었지, 마이너한 곳이면 이미 근무하고 있어도 모를테고, 일단 자기 부하와 동료가 되고 나면 알아도 사고치지 않는 한 서로 덮어주고 좋게좋게 넘어가려 하겠죠.


  1. 혹시 저런 제도, 블라인드 채용이라는 이름 아래 실은 모 정치인이나 모 장관같이 심사위원들에게 힘 좀 쓰실 분들의 한국국적포기한 아들딸을 채용시켜주려고 만든 제도가 아니었을가싶을 정도로 어이가 없는 이야기입니다. 면접통과 후 낙하산이면 합격, 아니면 불합격시킬 수 있도록 만든 제도인데 그들이 예상하지 못한 상황에서 허점을 보인 게 아니냐는. [본문으로]
  2. 즉, 따지고 보면 그도 이 제도의 피해자라고 할 수 있습니다. [본문으로]
이 글과 같은 분류글목록으로 / 최신글목록 이동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