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PC Geek's

모바일 400kbps QoS 인터넷 사용기, 유튜브보기 본문

모바일, 통신/통신서비스, 상품

모바일 400kbps QoS 인터넷 사용기, 유튜브보기

반응형

이거 체감이 어떨지 궁금해서 그동안 많이 찾아보고 알아봤습니다. 그리고 결국 해봤습니다. :)


요금제에 주어진 기본 데이터를 다 쓸 때까지 50%, 75%, 100%사용할 때 안내문자가 왔고[각주:1], 그 다음부터는 400kbps QoS로 넘어갑니다.


유튜브앱은 영상을 재생하면 일단 자동품질 240p로 잡힙니다.



한 시간 정도 게임녹화영상과 다큐멘터리를 틀어놨는데, 저해상도라 화면 자체는 끊기지 않고 나오더군요.[각주:2] 해보기 전에는 144p아닐까 생각했는데 영상에 따라 다른 듯.

화질은 당연히, 좀 뿌연 게 한눈에 보입니다. 요즘 전화기, 아무리 못해도 720p 디스플레이니 당연하죠. 240p에서는 동영상 안에 박아넣은 자막이 작은 글씨인 경우에는 좀 뭉개집니다. 그도 그럴 게 240p는 세로 240픽셀이란 말이니, 옛날 4:3비율 영상에서 320x240 QVGA 영상생각하면 되거든요. 


소리 체감은, 240p에서 음질 수치가 어떤지 모르겠지만 제가 막귀라..;

끊기느냐 마느냐는 체감못해도, 화질을 체감해보고 싶으면 240p로 강제설정해서 한번 보세요.


"끊기지 않고 잘 나오느냐"는 부분에서, 저는 잘 봤지만 항상 그럴 지는 모르겠습니다. 그리고 유선 무선 막론하고 인터넷속도는 항상 "최대"로 광고하죠? 그러니까 "최대" 1Gbps 유선인터넷, "최대" 100Mbps 유선인터넷, 그리고 "최대" 400kbps QoS.. 넵. 최대 400kbps 입니다. 그러니까 상태에 따라선 그보다 못할 수 있다는 이야기. 360p나 720p로 시청하다가 잠시 240p로 내려가는 건 참을 수 있지만 240p로 시청하다가 144p로 내려가면 참 그렇죠. ㅎㅎ 된다면 공공와이파이쓰는 게 나을 듯.



그래서, 일단 유튜브는 못보는 건 아니다..정도.

그 다음 오픈마켓과 홈쇼핑앱.. 힘들어요. 제대로 쇼핑하려면 답답해서 못씁니다. 꼭 해야 하는 상황이라면 할 수 있겠지만.

일단 앱의 홈화면과 이벤트화면, 배너에 걸린 고품질 콘텐츠때문에 뜨는 게 느리고, 상품목록도 뜨는 게 느리지만 그건 일단 나옴. 하지만 상품 상세화면은 인내심이 많이 필요함. 한참 기다려도 공백인 곳도 있음. 인터넷은 연결돼있으니 웹페이지나 서버에서 따로 계산하지 않는 이상 언젠가는 나오겠지만. 몰마다 그 정도가 다르지만 이 속도로는 대부분 무거움.

포털과 뉴스앱.. 접속하면 처음에는 버벅이는데 서버쪽에서 사정을 봐주는지 아니면 캐시데이터가 쌓이는지 나중에는 텍스트는 그럭 저럭 나오는 느낌입니다. 단, 그림은 깨져나오거나 늦게 뜰 수 있음. 물론 그냥 모바일데이터쓸 때 생각하면 안 됩니다. 몇 걸음 늦게 가는 느낌은 언제나 기본.

웹툰.. 고화질로 던져주는 데는 잊어버릴 때쯤 렌더링해줌. 신경써주는 곳은 그런 대로. 하지만 역시, 페이지가 바로 뜬다 생각하면 안 됨! 최대 40kByte/s 회선에 그런 거 없음.


날씨, 공공, 금융, 결제 등 인터넷이나 모바일데이터 연결이 필요한 몇몇 앱.. 잘 되는 건 그럭 저럭 잘 됨. 어떤 건 인터넷연결이 원만하지 않다는 에러를 내기도 함. 대문에 자주 갱신되어 매번 서버에서 보내주는 이벤트공지 배너 등이 있으면 당연히 뜨는 데 오래 걸림.

날씨앱처럼 데이터를 적게 먹는 것이나 텍스트 이메일 확인이나, 구글 킵/캘린더 동기화나, 티스토리앱으로 텍스트 좀 적어서 업로드하는 것이나, 삼성페이같은 결제쪽은 다 잘 됨.


일반 인터넷 웹브라우징.. 당연히 케바케.. 요즘 웹페이지 무거움. 구글검색하고 웹서핑을 주로 하겠다면 우선 공공와이파이를 찾으시라. 바가 쭉 올라가고 빈 화면에서 기다리고 레이아웃 표시해주고 나서 이미지표시해주는 데까지 다시 기다림. 특히 물건을 파는 사이트, 가격비교하는 사이트들은 모바일사이트 접속이라도 보는 데 적절하지 않음. 물론 기다리면 표시해주지만.

온라인 서점앱.. 어쨌든 인터넷은 연결되니 이용할 수는 있음. 느린 건 감수. 목록에서 책을 클릭하면 상품정보가 뜨는 데 몇 초 걸리고 웹페이지 렌더링이 끝나는 데 몇십 초 걸림.

보안이나 다른 이유로 쓰지 못하는 이유가 있는 게 아니라면, 앱과 웹브라우저에 트래픽을 절약하는 데이터 세이버, 또는 라이트 기능이 있으면 켜놓을 것.

쇼핑앱이든 모바일 웹브라우저를 사용한 인터넷이든, 잘 될 때는 느리지만 열결이 됩니다.  다만, 가끔 연결에 실패했다는 에러를 내거나 깨진 레이아웃으로 렌더링했고, 모 통신사앱도 에러를 가끔 냈습니다. 그럴 땐 재시도. 왜, 파일전송할 때도 큰 덩어리를 하나 전송하는 것보다 자잘한 거 많이 주고받는 게 실제로 훨씬 느리쟎아요? 그런 게 아닐까하는 짐작이 들긴 합니다.


구글 플레이스토어 엡 설치와 업데이트.. 안되는 건 아닌데, 느림. 되도록 자동이든 수동이든 와이파이연결때만 해주는 게 좋음. (400kbps 다운로드 속도면 10MB짜리 앱을 다운받는 데 계산상으로만 10000 kilobyte ÷ 40 kilobyte/s = 250초가 걸림..) 만약 어떤 앱이 실행할 때마다 서버에서 콘텐츠를 많이 받아온다면 이런 느린 연결을 생각해야 함.


그리고 여기까지 적은 건 다, 사용한 서비스 종류로 봐서 아시겠듯이 다운로드 트래픽 기준입니다. (업로드 체감은 또 다를 것 같네요[각주:3])

저는 밖에서 인터넷은 연결만 되면 좋은 쪽이고 공공와이파이와 무선랜을 찾아쓰는 편이라서, 일단 용량한도 다 썼는지 생각하지 않고 모바일데이터를 항상 켜놔도 돼서 좋습니다.

한 달 뒤에는 인상이 바뀌어있을지 모르겠습니다만 지금은 이렇습니다.



그 외 언급할 만한 것.


- 400kbps QoS는 그걸 장점으로 내세우는 요금제도 있고, 그걸 부가서비스로 붙일 수 있게 한 통신사도 있습니다. 부가서비스일 때는 각 통신사의 정책에 따라 그걸 붙일 수 있는 요금제가 있고 없는 요금제가 있습니다. 부가서비스일 때는 대부분 세금포함 월 5500원짜리이므로, 요금제에 처음부터 들어있는 쪽이 보통 더 쌉니다. 요금제에 있을 때는 풀스피드 제공량 (=> 중간단계 1~3Mbps 제공량) => 400kbps QoS 이런 식으로 넘어갑니다.


- 모 통신사는 요금제가 기본제공하는 데이터제공량을 초과해 데이터를 사용하면 2만원어치 정도까지는 추가 데이터요금을 부과하고 그 이상일 때는 데이터요금을 더 부과하지 않는 대신 200kbps[각주:4] QoS로 제한[각주:5]하는 요금제를 내놨습니다.[각주:6] 결제 등 모바일데이터가 연결되어야 하는 최소한의 생활필수서비스를 사용하는 데는 문제없을 것 같습니다.[각주:7] 결제앱이 뜨며 쓸데없이 광고배너와 이벤트홍보로 트래픽을 잡아먹지 않는다면.


- 통신사들의 QoS요금제 중에 1~3Mbps 인 것도 있는데, 400kbps를 써보니 1Mbps 정도면 다른 용도로도 쓸 만할 것 같다고 짐작해봅니다.[각주:8] 그런 요금제/부가서비스가 흔해질 때쯤에는 그것도 느리다고 생각하게 될 게 분명하지만요. :=)


- 유튜브의 권장 인터넷 속도.

https://support.google.com/youtube/answer/78358?hl=ko


  1. 이런 경고, 안내문자는 의무적으로 해주라고 법으로 강제할 겁니다. 하지만 중간중간 해주는 방식은 통신사마다 다를 수 있습니다. [본문으로]
  2. 어느 분 글에 넷플릭스도 240p된다는 경험담이 있긴 했습니다. 단, 영상 종류에 영향을 받을 것 같고, 넷플릭스 홈페이지에서는 필수요구사양으로 0.5Mbit/s, 권장요구사양으로 1.5Mbit/s, SD급으로 3.0Mbit/s 를 요구합니다. https://help.netflix.com/ko/node/306 [본문으로]
  3. 서비스가 만약 업다운 비대칭이라면 전에는 업로드가 더 느린 게 많았으니.. [본문으로]
  4. PC통신시절 터미널 연결은 텍스트 화면만 보겠다면 14.4kbps정도면 충분했지요. 물론, 지금은 텍스트웹이라 해도 본문이 1kbyte면 웹페이지 레이아웃html과 css만 몇백 kbyte에, 로고와 아이콘 이미지가 최소 몇 개 들어가니 똑같이 생각하면 안되지만요. [본문으로]
  5. 자동으로 그렇게 전환되고, 데이터요금을 부담한다면 QoS를 풀 수 있음. [본문으로]
  6. 그 상품을 써보거나 문의해보지는 않아서 정확히는 모릅니다. 설명을 읽은 소감. [본문으로]
  7. 일본에서는 비슷한 경우에 무료 128kbps QoS던가? 그런 정책을 가진 통신사가 있다고 전에 찾아본 적 있습니다. 그 동네는 피처폰때 SMS가 호환이 안 돼서 이메일을 일찍 써서 그랬다던가? 잘 모르겠네요. [본문으로]
  8. 5G를 홍보하는 시대에 고속연결을 선호하는 소비자나 통신사들은 별로겠지만. [본문으로]
728x90
이 글과 같은 분류글목록으로 / 최신글목록 이동
0 Comments
댓글쓰기 폼
Recent Posts (... 더 보기)
View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