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cent Posts
Recent Comments
관리 메뉴

PC Geek's

피처폰이 사라지고 있다는 기사. 그리고 중국산 피처폰 수입 본문

모바일, 통신/정책, 통신사, 방송사

피처폰이 사라지고 있다는 기사. 그리고 중국산 피처폰 수입

노컷뉴스..

2천만명 피처폰 사용자의 한숨…"피처폰이 사라지고 있다"

노컷뉴스 | 신동진 | 입력 2012.10.16 10:57


이동통신사들은 강제로 비싼 상품을 가입하도록 해서, 3G는 5만원대이상, 4G는 7만원대이상 요금을 받으려 듭니다. 예, 이 놈들이 4인가족 1가구 통신비를 유선인터넷과 유선전화를 포함해서 30만원 갈취하려고 작정했습니다.

단말기 제조사들은 마진이 많이 남는 스마트폰을 팔기를 선호합니다.


그렇겠죠. 한 대 팔아서 10만원 남는 전화기보다는 손바닥 안에 들어가면서 42인치 LCD TV만큼 비싸면서 이삼 년 지나면 미련없이 교체하는 기계가 더욱 좋지 않겠어요? (그건 LG전자와 삼성전자의 영업익 격차가 증명해줍니다)



하지만, 모두가 스마트폰을 써야 할 필요가 있나요? 아니, 모두가 스마트폰, 그것도 백 만원에 접근하는 신형 스마트폰을 살 생각이 있나요?


그렇게 사용자친화적이지도 않으면서, 모두가 mobile geek가 될 필요가 있나요?


왜 전화기는 전화와 문자만 되면 안 되기라도 하나요?



국내 제조사가 피처폰을 생산하지 않으면서

단말기 자급제와 맞물려, 유통사들이 중국산 피처폰을 수입하려 하고 있습니다.


중국산을 수입해 인증받고 팔 모양입니다

인증문제로 보따리상 규모로 수입유통이 어려워니 큰 회사가 나올 수밖에요.

이런 회사들과 MVNO가 손잡을 것은 뻔한 일입니다.


포스트잇 만드는 회사가 휴대폰 판다
연말에 일반폰 국내 출시…자급제 활성화머니투데이


CJ헬로비전도 중국 화웨이와 ZTE의 스마트폰을 유통할 거란 말이 있던데, 그럼 당연히 중국 피처폰도 들어오겠지요.
어저면 중국내수용 노키아폰을 국내에서 보는 날이 올 지도 모르겠습니다.


ps. 사회문제화된 금융피싱과 루머 유포때문에 문자메시지 발신번호변경 불가능하도록 하게 법규정이 바뀐다는데, 수입 전화기에 이 기준을 적용할 방법을 방통위는 찾아보기를 바랍니다.

이 글과 같은 분류 글목록으로 가기 / 최신글목록으로 가기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