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PC Geek's

중고책 거래 활성화와 책기증 운동이 출판산업을 위축시키는 문제 본문

아날로그/도서,한국사 관련

중고책 거래 활성화와 책기증 운동이 출판산업을 위축시키는 문제

옛날 관련 기사와 도서관 웹사이트 링크를 합니다.

내용은 짐작하실 만 한 것입니다.


책 생태계 침식시키는 도서관의 책 기증 운동 - 한겨레 2016.8.11

http://www.hani.co.kr/arti/culture/book/756306.html


책기증은 하되 전국에 도서관이 아주 많으면 괜찮을 지도 모르는데하고도 생각해보았습니다.

전국의 초중고등학교는 합쳐 1만 군데가 넘습니다. 이제 학생수가 줄어 좀 줄기는 하겠지만.
그리고 전국에 시군구 동읍면이 몇 개 될까요? 그 하나하나마다 도서관을 만들고 기증운동을 하는 게 가능할까요? 아, 이것도 인구감소가 걸림돌일까요.


국립중앙도서관 책다모아 사이트

http://www.nl.go.kr/sun/



여담으로, 전자책은 중고도서가 없습니다. 다른 사람 사이에 양도가 안 될 뿐 아니라, 같은 사람의 실명인증된 소유라도 동일인의 다른 계정 사이에 이동할 수 없죠(제가 알기로는 아이폰<->아이폰, 안드로이드<->안드로이드, 아이폰<->안드로이드건, 예스24<->알라딘이건 말입니다. 후자는 영구적으로 또는 대여기간동안 다운로드할 서버 유지의무라도 있지만 전자는 그런 것도 없을...까요? 마켓 사업자의 다운로드 유지 의무는 어떤 지 궁금합니다. 안드로이드 2.1때 구매한 앱이 아직 살아 있는 지도 궁금하고..).


이 글과 같은 분류글목록으로 / 최신글목록 이동
3 Comments
  • 프로필사진 블라디 2020.02.06 18:12 중고마켓이 활성되면 좋은게 전혀 없습니다.. 소비위축이란 엄청난부작용이 있습니다. 자본주의시장경제는 끊임없는 소비로 유지가 되는 경제체제인데.. 중고거래가 활성화되면 새제품소비가 자연스레 위축되고,, 그에따른 시장파장이 엄청납니다. ㅠㅠ 지금 경제가 더욱 안좋은게.. 중고거래의 활성화가 한목하고 있습니다. 새제품을 사야 경제사이클이 제대로 작동하는데.. ㅠㅠ
  • 프로필사진 alberto 2020.02.06 23:35 신고 품질이 상향평준화돼서 그 재화가 중고도 쓸만해진 경우도 있지만.. 일반적으로는 중고가 잘 팔리는 건 불경기증상 중 하나긴 합니다.

    이건 여담인데, 이런 이야기는 자본주의하고는 전혀 상관없는데(자본주의 경제체제만 불경기 호경기가 있는 것도 아니고, 자본주의 경제체제가 아니라도 마찬가지임. 돈있으면 새거쓰고 형편안되면 중고쓰는 건 조선시대든 고려시대든 똑같죠) 그걸 이야기하는 사람이 늘었더군요. 요즘은 돈얘기만 나오면 자본주의 운운하는 공부안하는 교사들이 있는가봐요.
  • 프로필사진 alberto 2020.02.06 23:45 신고 저는 책기증운동 자체는 나쁘게 보지 않아요.
    저희 지역 공공도서관은 구간 도서는 아예, 구입신청을 받지도 않거든요? 거부함.
    그딴 정책을 만든 게 중앙정부인지, 도서관장인지 모르겠지만 그렇기 때문에,
    도서관이 가지고 있지 않은 구간 도서를 도서관이 소장하게 하는 방법은 기증뿐인 것 같습니다.

    게다가 공립도서관들은 내부 공간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조금 오래된 책은 서고에 넣었다가 폐기하기도 하고, 보유한 잡지는 지역민에게 나눠주는 행사를 합니다. 역사가 없는 나랍니다. 이 나라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