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cent Posts
Recent Comments
관리 메뉴

PC Geek's

택시앱 이야기 링크/ 합승앱(카풀앱)/ 콜버스와 비슷한 우버 익스프레스 풀 본문

모바일, 통신/SNS - 문화, 매체

택시앱 이야기 링크/ 합승앱(카풀앱)/ 콜버스와 비슷한 우버 익스프레스 풀

지난 달부터 이달까지 택시앱에 관한 기사가 많이 나왔는데 그 중 몇 가지만. 링크는 생각나는 대로. 편하게 덧붙입니다.


1.

우버는 전세계 각국에서 갈취할 수 있는 거의 모든 정보를 사용자 앱을 통해 갈취했고, 앱을 써서 정부 규제와 단속을 피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탈법적인 방법을 사용했다고. 그 얘기가 왜 요즘 나오냐 하면, 창업주가 스캔들로 물러난[각주:1] 지 몇 달 됐으니까 그 사람 책임이라고 미는 것..


기사가 목적지를 알 수 있느냐 없느냐를 가지고 우버를 두둔하는 기사. 링크한 기사에서 카카오택시는 기사가 콜을 확인하는 시점에서 목적지를 확인할 수 있어서 콜을 선택할 수 있고, 우버는 그 점에서는 옛날 콜택시와 비슷하다고. 몇 년 전 우버가 우리 나라에서 일단 퇴출된 이유는 범죄성이나 개인정보 유출보다는 택시업계가 싫어해서지만..[각주:2]


택시업계, 버스업계의 이권을 조정하는 문제는 아직 우리는 결론을 제대로 내리지 못했고, 카풀앱과 콜버스 등 업계에 아이디어를 갖고 뛰어든 회사들은 다 발목을 잡혀 있습니다. 그러는 동안 외국에선 세상이 바뀌었고... 끝까지 이렇게 갈 수 있을까요? 만약 갈 수 없다면 언젠가 둑이 터지듯 끝장날 것 같은데.



2.

서울시가 만든 택시앱은 목적지를 볼 수 없게, 즉 기사가 승차거부를 못하게 만들었는데 참 안 쓴다고. 시작하기 전부터..

서울시는 작년부터 올해까지 꾸준하게, 이 단속받지 않는 승차거부문제로 카카오측에 목적지 표시 기능을 없애달라고 요구 중.


목적지가 공개된다는 카카오택시는 사용자들이 변칙적인 사용법을 쓸 수 있는데 그걸 사용자들끼리 팁으로 공유하고 있다고. 택시앱이 나쁘니 어쩌니 하는데, 곰곰이 생각해 보면, 저런 식으로 악용하기 시작한 사람들이 나쁜 것인데.. 저기서 "따불"을 금지어로 지정한다 해도 대신 여러 가지 은어[각주:3]가 또 생길 듯. (단통법을 어기며 스마트폰 특판하는 사람들이 상품권 몇 장, 별 몇 개, 사탕 몇 개 이런 식으로 말을 바꾸었던 것처럼) 다른 기사에서는 위의, 요금을 더 내겠다는 "제시"를 몇 달 전에 카카오택시가 차단하는 업데이트를 한 적 있다고 함. 당시 문제로 지적된 걸 차단했지만 (게임 채팅창 검열과 마찬가지로) 사람들은 다른 방법을 찾아낸 것.


그래서 작년에 이미 양쪽이 진화했다는 기사가 나옴. 기사가 골라 태우는 식으로 진화한 만큼, 승객쪽에서도 일단 탄 다음에 다른 목적지를 말해 변경하는 식으로 진화했다고.. 일단 탄 다음 거절하면 승차거부니까.. 어떤 상황에서 신고했는 지는 기사에 나오지 않지만, 카카오택시 승차거부신고는 일단 급증. 승차거부신고된 기사는 기사대로 무고라며 항의.


카카오는 택시앱으로 수집한 빅 데이터를 공개해서 지역내 택시공급을 원활하게 하는 데 일조했다는데, 택시기사 개인은 그것을, 야간할증이 시작되는 시간에 수익성이 좋은 구간을 골라 태우는 식으로 이익 최대화. 그거야 자연스럽긴 하지만, 딱 자정되면 우르르 몰려와선 그나마도 행선지를 골라 태우는 택시들이 밉다고. 공유앱에 철퇴를 내린 것도 결국 이런 기사들을 위해 운행면허를 제한했기 때문인데.


한편 카카오택시 자체는 카카오에서 분사한 카카오모빌리티가 운영하고 있는데, 수익모델을 만드는 데 어려움을 겪는 모양.  즉 국내 업계 1위마저 수익모델을 확정짓지 못한 이 분야는 아직 안정적이지 못하고 어떻게 바뀔 지 모름.



3.

위 글을 적고 두 달 뒤 기사다.


우버는 미국에서 새로운 카풀앱(합승앱) 서비스를 열었는데, 이번 것은 콜버스랩같은 버스앱이 연상되는 서비스를 한단다. 버스요금보다 조금 비싸게 타는 차량공유앱. 외국은 정말 숨막히게 빨리 변하고 있다.


우버, 버스 가격과 비슷한 카풀 서비스 출시

이용자가 운전자 직접 찾아가는 '익스프레스 풀' - 2018.02.22. zdnet

  • 미국 씨넷 등 외신은 우버가 익스프레스 풀을 미국 6개 도시에서 먼저 출시했다고 보도
  • 운전자가 이용자 위치로 이동하는 것이 아닌, 이용자가 운전자 위치로 가야
  • 비슷한 경로로 가는 탑승자를 여러명 태우는 우버풀 보다 최대 50% 저렴하고, 우버X보다 최대 75% 저렴

  • 이용자가 정보를 입력하고 이용 수단으로 익스프레스풀을 선택
  • 우버는 전용 매칭 알고리즘을 이용해 드라이버와 경로, 픽업 및 내리는 장소 등 알고리즘이 최적의 매칭 검색. 일반 우버서비스보다 계산시간이 1~2분 정도 더 걸림.
  • 우버가 이용자에게 추천 승차위치를 알려주고 이용자는 그 위치로 이동해 탑승.
    기본적으로 합승이기 때문에, 탑승 후 바로 출발하지 않고 같은 자리에서 타는 다른 이용자를 기다릴 수 있음.

    아래 기사에 따르면) 
  • 가는 중간중간 추가 탑승자를 태울 수 있음.
  • 하차위치도 주행코스 최적화를 우선해 승객은 목적지 인근의 가까운 자리에 내려 걸어가는 방식
이런 서비스가 나오게 된 이유 중 하나:
"또한 익스프레스 풀은 우버 풀 운전기사들의 가장 큰 불만사항이었던 '너무 다양한 지점에서 여러 승객을 태우고 내려주는데 따른 스트레스'도 상당부분 해소해줄 수 있을 전망이다." - http://www.gokorea.kr/news/articleView.html?idxno=38928


그리고 작년 11월에 이미 기사가 있었다.

콜버스와 유사한 '카풀 서비스', 우버, 샌프란시스코 등 시범 도입
최소 2달러…버스 요금보다 싸. 소프트뱅크, 100억달러 '통큰 투자'


실시간 수요에 따라 운행 노선이 유동적으로 바뀌는 유연한 노선버스.


만약 2년 전인 2015년에 콜버스랩이 콜버스를 제대로 런칭할 수 있었다면, 

서울시가 택시업계의 방해를 들어주지 않았다면..



  1. 기사를 몇 가지 보면 스캔들은 겉모양이고, 회사에 불리한 여러 가지 사건이 터져나오면서 투자자들이 당신 못 믿겠다 나가라 한 모양입니다. [본문으로]
  2. 미국에선 우버 기사가 우버에 고용된 파트타임 노동자냐 아니냐를 가지고 법정에 오르기도 했지만, 우리나라에선 그럴 기회도 없었습니다 [본문으로]
  3. 두블, 2x, 별 둘... [본문으로]
이 글과 같은 분류 글목록으로 가기 / 최신글목록으로 가기
0 Comments
댓글쓰기 폼